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IT기업

“당분간 사람 안 뽑는다” 주요 IT 기업의 채용 트렌드

기술직에 영향을 미치는 채용 동결과 해고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지금, 세일즈포스는 인력 채용에 시동을 걸었다. 반면, 트위터와 메타, 우버는 최근 몇 주 동안 인플레이션과 주식 매도가 한창인 가운데, 다양한 이유를 들며 채용을 늦추고 있다.   가트너의 HR 부문 리서치 책임자 제이미 콘은 "팬데믹 이후 대다수 IT 기업이 새로운 작업 방식과 고객 도달 전략을 지원하고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했다. 이제 이들은 향후 성장에 필요한 것을 재정비하고자 한 걸음 뒤로 물러나고 있다. 따라서 채용 동결은 일시적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대형 IT 기업의 채용 동결은 현재 지속되는 IT 인력 부족과 상반된 현상인 것처럼 보인다. 콘은 "비IT 업계의 기술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높다. 많은 기업이 갈수록 증가하는 기술 수요를 충족하는 데 필요한 인재를 데려오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IT 직원은 주요 IT 기업이 아니더라도 채용 시장에서 많은 선택권을 갖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는 세일즈포스가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특정 직무의 채용을 보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5월 18일 기사에 따르면, 일부 기업의 출장도 취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세일즈포스는 성명을 통해 이번 분기에 4,000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더 버지(The Verge)는 메타가 일부 엔지니어 직무에 대한 신규 채용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경쟁사인 줌에 대항하기 위한 영상 및 오디오 전화, 새로운 쇼핑 기능 구현 등 특정 부문에서 지출을 줄이기로 한 사내 결정에 따른 것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메타는 자사 직원에게 올해 엔지니어 직무 전체에 대해 채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메타의 CFO 데이비드 웨너는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데이터 프라이버시 변화, 그리고 산업 전반의 침체를 들었다. 더 버지는 트위터의 경우, 현재로서는 직원을 해고할 계획은 없지만 ...

IT기업 기술직 트위터 2022.05.23

‘실리콘 밸리 vs. 샌프란시스코’ 2017년 변화 중인 IT 기업들의 지세

실리콘 밸리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 빌 휴렛과 데이비드 패커드가 HP를 설립한 스탠포드와 파로 알토는 오랫동안 실리콘 밸리의 본산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칩 및 기타 하드웨어 기업들이 남쪽으로 성장하면서 산호세(San Jose)는 스스로 “실리콘 밸리의 수도”라고 천명했다. 이 지역에는 애플과 HP부터 인텔, 시스코, 이베이에 이르기까지 IT 기업들이 대거 포진해있다. 오라클이 있는 캘리포니아 벨몬트 남쪽인 레드우드 시티(Redwood City)에 있는 데이터 가상화 기업 델픽스(Delphix)의 설립자 제드 유에는 “24km 반경 이내에 전 세계 10대 IT 기업 중 6곳과 최대 규모의 매우 인재풀이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 2의 실리콘 밸리”를 열망하는 다른 지역도 많지만, 유에는 ‘본산’만의 고유한 장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을 스탠포드 같은 최고의 대학들에서 인근의 벤처 캐피탈 기업들이 설립한 스타트업들이 생겨나고, 구글처럼 거대 기업으로 성장하여 자회사를 설립하는 자족적인 “동력 사이클”이라 부른다. 발견하고 씻어내며 반복하는 사이클이다. 유에는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첫 IT 기업을 설립했지만 두 번째인 델픽스는 베이 에리어(Bay Area)에서 설립했다. 인재들이 오지 않으면 인재들이 있는 곳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장 공간 부족 하지만 옛날의 실리콘 밸리는 공간이 부족하고 새로운 지식 노동자 세대인 밀레니엄 세대는 밤문화가 있는 도시 가까이에서 살기를 원한다. 이로 인해 구글, 야후, 시스코 등이 샌프란시스코에서 대형 사무실을 열게 되었다. 트위터는 2006년 감세 조치에 힘입어 베이 근처의 도시에 본사를 설립했고 지금까지 남아 있다. 세일즈포스닷컴(Salesforce.com)은 심지어 실리콘 밸리에 들어갈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해당 기업은 18년 ...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 2017.04.18

<美 IT기업 선전에 국내 IT株 반등할까>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실적시즌을 맞아 미국 뉴욕증시에서 IT(정보기술) 기업이 연이어 '깜짝 실적'에 발표한 데 힘입어 국내 IT주가 다시 예전의 상승세를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미국 뉴욕증시에서 대다수 기업이 시장 전망치를 웃돈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IT기업이 빼어난 실적을 내놓고 있다.      IT기업 선전의 시작을 알린 곳은 인텔. 인텔은 3분기 순익이 주당 33센트, 매출액은 93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지난 13일 발표했다. 이는 팩스셋 리서치가 예상했던 주당 순익 28센트, 매출액 90억달러를 웃돈 수치다.      인텔은 특히 4분기 매출액 전망치를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95억달러보다 높은 101억달러를 제시해 IT산업의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인텔에 이어 구글, IBM, AMD도 시장의 예상을 넘는 3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IBM은 특히 연간 순이익 전망치를 주당 15센트나 상향 조정하면서 4분기에 매출액도 증가할 것이란 낙관적 전망을 내놓았다. 지난 19일엔 애플과 통신용 반도체업체인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가 3분기 순익이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웃돈 주당 1.26달러, 주당 42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런 미국 IT주의 깜작 실적과 밝은 전망에 힘입어 최근 조정을 받는 국내 IT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신한금융투자 이선엽 연구원은 "미국 IT기업의 실적이 좋게 나왔고 향후 실적에 대한 전망치도 좋아 국내 IT기업이 3분기를 정점으...

AMD IBM 구글 2009.10.21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