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맥북프로

애플 M2프로와 M2 맥스를 둘러싼 기이한 사실들

애플 실리콘의 행진 속도가 느려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새로운 하이엔드 맥 미니와 14인치/16인치 맥북 프로 출시를 앞두고 애플은 A15 프로세서의 모든 개선점을 맥 칩에 적용했다. 결과물은 M1 제품군 대비 성능이 크게 개선된 완전히 새로워진 M...

M2 M2프로 M2맥스 2023.01.19

M2 프로·M2 맥스 탑재한 신형 맥북 프로 발표 "배터리 사용 시간 역대 최대"

화요일(현지 시간), 많은 사용자가 기다리던 맥북 프로 신제품이 발표됐다. 당연히 전작보다 빠르고 오래 간다. 그도 그럴 것이 최신 칩인 M2 프로와 M2 맥스 칩을 탑재한 제품이기 떄문이다.  애플에 따르면 기존 인텔 기반 맥북 프로보다 ...

M2프로 M2맥스 맥북프로 2023.01.18

신형 아이패드·맥프로, 행사 없이 10월 중 공개 가능성 높은 5가지 이유

2주 후면 어느새 11월이다. 10월 중으로 예상됐던 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는 아직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 현재 아이패드, 맥 등의 여러 신제품이 개발 중이고 아이패드OS 16.1, 스테이지 매니저 기능을 탑재한 맥OS 벤투라 역시 배포될 예정으로 ...

맥북프로 M2 아이패드 2022.10.18

"애플 10월 행사, 열리지 않을 수도?"…블룸버그 통신

애플이 기존대로 9월에는 아이폰과 애플 워치를, 이후 늦가을에는 두 번째 신제품 발표 행사를 진행할 거라는 의견이 많은 가운데, 블룸버그 통신의 마크 거먼이 2022년 남은 애플 신제품이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블룸버그 통신의 파...

맥미니 맥북프로 아이패드프로 2022.09.27

"14ㆍ16인치 맥북 프로 신제품, 이르면 올가을 나온다"

애플은 지난 WWDC 행사에서 M2 칩이 공개된 지 불과 몇 주 만에 첫 M2 노트북을 내놓았다. 그런데 이 제품의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이 발행하는 파워 온(Power On) 뉴스레터 최신호에...

맥북프로 M2 2022.07.19

"점유율 늘리려면 다품종 우선" 애플, 12∙15인치 신 모델 개발 중

M2 칩을 탑재한 맥북 에어, 13인치 맥북 프로가 아직 발매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 후속작 소식이 들린다.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이 내년 출시할 맥북 제품군이 개발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거먼은 애플이 내년 봄 15인치 맥북 에어를 출시할 가능성이 있...

맥북에어 맥북프로 M2칩 2022.06.10

블로그 | 애플 M2 칩 발표의 '행간'을 읽다

애플의 신제품 M2 프로세서가 인텔 최고 성능 CPU를 앞설 것인지를 두고 세간의 관심이 높았다. 그러나 M2가 인텔의 최고 제품의 속도를 능가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 WWDC 행사 기조연설에서 직접 흘러나온 정보다. 신제품 맥북 에어와 ...

CPU M2 맥북에어 2022.06.07

블로그 | 14인치 맥북 프로 직접 써 보니…"진짜 전문가용 맥북"

먼저 밝혀 두자면 맥북을 구입한 지는 10년 정도 되었다. 그동안 회사에서, 그리고 애플의 대여로 최신 M1 맥북 프로를 비롯한 여러 맥북을 사용했지만 실제로 소유한 것은 2012년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15인치 맥북 프로가 마지막이었다. 최근...

맥북프로 M1맥북 M1 2022.03.07

13인치 맥북 프로, 터치 바 유지 가능성 있다

터치 바를 그리워하는 사용자에게 아직 희망이 있다. 맥루머가 애플이 다음 세대 제품에 터치 바를 다시 채택할 계획이 있다고 보도했다. 상식이나 그간의 소문에는 위배되는 기이한 발상이기는 하다. 맥루머는 출시 예정인 13인치 맥북 프로가 터치 바 등의...

맥북프로 13인치맥북프로 터치바 2022.02.16

16인치 맥북 프로와 맥세이프 충전 불량 사례 잇달아 "애플도 주시 중"

신제품 맥북 프로는 배터리 사용 시간이 매우 길지만, 그래도 충전을 안 하고 사용할 수는 없을 것이다. 신형 맥북 프로에서 충전 문제를 겪은 사용자의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의 일부 사용자가 맥북 프로가 140W 맥세이프 전원 어댑...

맥북프로 맥세이프 2021.12.01

내키지 않는 변화도 혁신일까? 최근 애플의 2가지 태세 전환

‘우리 방식을 따르거나 아니면 떠나라’는 식의 애플 접근은 종종 많은 비난을 받는다. 앱 스토어 약관, 제품 디자인, 색상 등 거의 모든 경우에 애플은 저 기조를 유지한다. 물론 장점도 확실하지만(전문가가 아닌 고위 임원이 디자인에 참여할 때의 결과물...

맥북프로 애플케어 애플 2021.11.23

IDG 블로그 | 애플 실리콘 ‘대약진’ 따라잡기 위한 개발자와 맥 관리자의 임무

애플이 새 맥북 프로 노트북을 공개한 지 3주가 지났지만 거의 모든 모델에 대한 주문건은 늘 그랬듯이 몇 주 미뤄지고 있다. 만약 발매일인 10월 18일에 바로 주문하지 않았거나 10월 26일 이후에 애플 스토어에서 구입할 제품이 생겼다면 잠시 기다려...

iOS 애플 2021.11.15

맥북 프로 디스플레이를 전문 작업용으로 미세 조정하는 방법

애플의 새로운 14인치, 16인치 맥북 프로는 전문가용 제품이다. 업무를 위해 컴퓨터를 추가로 설정해야 하는데 이런 작업 대부분은 콘텐츠 관련된 것으로, 색 공간을 맞추는 것이 대표적이다. 애플은 이런 사용자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맥북 프로의 리퀴드 ...

맥북프로 디스플레이 프로파일 2021.11.01

맥북에도 생긴 ‘노치’ 가리고 싶을 때 유용한 앱 3가지

애플 애호가 사이에서는 14인치, 16인치 신형 맥북 프로에 탑재된 새 기능이 화제다. 엄청난 프로세서 성능이 아니라, 화면 상단의 노치가 그 주인공이다. 노치가 화면 속 작업 공간을 침범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사용자는 노치를 싫어한다. &nbs...

맥북프로 노치 2021.10.29

14인치 맥북 프로와 M1 프로 리뷰 : 믿고 사도 될 전문가용 맥북

2020년 가을로 돌아가 보자. IT 산업계를 뒤흔들었던 뇌성 같은 소식을 기억하는가? 1년 전 애플은 M1 칩을 발표했고 맥과 PC 세계는 그 엄청난 성능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M1 공개 이후에는 애플이 계속 성공적인 출시를 이어갈 수 있을지에 ...

맥북프로 M1칩 M1프로 2021.10.27

신형 맥북 프로에서 노치가 앱 상단 메뉴를 가릴 때 해결 방법

애플은 14인치, 16인치 신형 맥북 프로를 내놓으면서 아이폰의 특징을 반영했다. 화면 상단에 노치를 만들고 그 안에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배치했다. 결국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노치 좌우로 메뉴 바가 노출되는 형태가 됐다.   대부분 사용자는...

노치 맥북프로 2021.10.27

내년에 나올 'M2 맥북 에어', 보급형 맥북 프로 될까

신형 14인치, 16인치 맥북 프로는 누구나 좋아할 만한 놀라운 성능의 제품이다. 하지만 1,999달러부터 시작하는 가격표를 보면, 누구나 구매하기는 부담스럽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현재 개발 중인 신형 맥북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깜짝 놀랄 만큼 ...

맥북프로 맥북에어 M2 2021.10.26

에어팟 3세대, 맥북 프로 등 애플 '언리쉬드' 행사 핵심 정리

애플 언리쉬드(Unleashed) 행사가 19일 2시에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신제품 맥북 프로, 더 빨라진 M1 칩, 3세대 아이팟 등 흥미로운 제품이 다수 발표됐다. 지난밤 행사의 대표 제품과 핵심을 간략하게 정리했다.   행사 다시보기 ...

맥북프로 14인치맥북프로 에어팟3세대 2021.10.19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