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27

AMOLED 사용한 3D TV 첫 선

편집부 | CIO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AMOLED를 사용한 3D(입체영상) TV가 개발됐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www.samsungsmd.com 사장 강호문)는 세계 최초로 어지럼증을 제거한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자체발광 AMOLED의 특성에 따라 백라이트가 없으며 패널 두께가 2.5mm로 100원짜리 동전 2개보다 얇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는 독자 개발해 특허를 보유한 SEAV(Simultaneous Emission with Active Voltage, 동시발광구동) 기술을 적용해 3D TV의 크로스토크(Crosstalk, 좌우영상 겹침) 현상을 제거했다. 이에 따라 어지럼증을 없애고 눈의 피로감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3D TV는 편광 안경의 왼쪽과 오른쪽 눈에 번갈아 가며 영상을 전달해 입체 효과를 낸다. 크로스토크란 3D TV 시청 시 좌측 눈과 우측 눈으로 각각 보여야 할 영상이 서로 겹쳐 보이는 현상으로, 입체감을 떨어뜨리고 어지럼증을 유발해 3D TV 상용화에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로 지적되어 왔다.

 

기존 TV(CRT, LCD, PDP)의 경우 화소로 구성된 수평의 선들을 따라 위에서 아래로 화면이 전환되는 순차적 구동 방식이어서 편광안경의 좌·우 편차를 이용한 3D 구현에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특히 LCD의 경우 액정의 응답속도가 좌·우 영상 변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선명한 3D 구현이 불가능 했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의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는 화면 전체가 동시에 구동되는「SEAV(동시발광구동)」기술이 적용되어 크로스토크를 근본적으로 제거했다.

 

착시효과를 내기 위한 화면 분리로 2D TV에 비해 밝기가 떨어진다는 단점은 소자에 흐르는 전류의 양으로 화면 밝기를 미세하게 제어할 수 있는 AMOLED의 구조적 장점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김상수 부사장(연구소장)은 “AMOLED를 통해 시청자들이 보다 선명한 3D 입체 영상을 즐기고 실제와 같은 느낌의 체험을 하게 될 것”이라며 “차세대 TV 기술은 AMOLED가 이끌어 갈 것” 이라고 강조 했다.

 

이번에 개발된 세계 최초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는 오는 10월 28일부터 30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FPD 인터내셔널 2009에 전시되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원문보기



2009.10.27

AMOLED 사용한 3D TV 첫 선

편집부 | CIO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AMOLED를 사용한 3D(입체영상) TV가 개발됐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www.samsungsmd.com 사장 강호문)는 세계 최초로 어지럼증을 제거한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자체발광 AMOLED의 특성에 따라 백라이트가 없으며 패널 두께가 2.5mm로 100원짜리 동전 2개보다 얇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는 독자 개발해 특허를 보유한 SEAV(Simultaneous Emission with Active Voltage, 동시발광구동) 기술을 적용해 3D TV의 크로스토크(Crosstalk, 좌우영상 겹침) 현상을 제거했다. 이에 따라 어지럼증을 없애고 눈의 피로감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3D TV는 편광 안경의 왼쪽과 오른쪽 눈에 번갈아 가며 영상을 전달해 입체 효과를 낸다. 크로스토크란 3D TV 시청 시 좌측 눈과 우측 눈으로 각각 보여야 할 영상이 서로 겹쳐 보이는 현상으로, 입체감을 떨어뜨리고 어지럼증을 유발해 3D TV 상용화에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로 지적되어 왔다.

 

기존 TV(CRT, LCD, PDP)의 경우 화소로 구성된 수평의 선들을 따라 위에서 아래로 화면이 전환되는 순차적 구동 방식이어서 편광안경의 좌·우 편차를 이용한 3D 구현에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특히 LCD의 경우 액정의 응답속도가 좌·우 영상 변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선명한 3D 구현이 불가능 했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의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는 화면 전체가 동시에 구동되는「SEAV(동시발광구동)」기술이 적용되어 크로스토크를 근본적으로 제거했다.

 

착시효과를 내기 위한 화면 분리로 2D TV에 비해 밝기가 떨어진다는 단점은 소자에 흐르는 전류의 양으로 화면 밝기를 미세하게 제어할 수 있는 AMOLED의 구조적 장점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김상수 부사장(연구소장)은 “AMOLED를 통해 시청자들이 보다 선명한 3D 입체 영상을 즐기고 실제와 같은 느낌의 체험을 하게 될 것”이라며 “차세대 TV 기술은 AMOLED가 이끌어 갈 것” 이라고 강조 했다.

 

이번에 개발된 세계 최초 풀HD급 30인치 AMOLED 3D TV는 오는 10월 28일부터 30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FPD 인터내셔널 2009에 전시되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원문보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