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2

코로나19 '대유행' 여파…결국 'E3'마저 취소됐다

Brad Chacos | PCWorld
게임 업계 최대 행사가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11일 ESA(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는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E3 2020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GDC와 MWC, 엔비디아의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등 대형 행사가 잇달아 취소된 가운데 E3까지 이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발표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대유행(pandemic)' 선언 직후 나왔다.



ESA는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전례 없는 전 세계 상황을 고려하면 행사 취소가 최선이라고 판단했다. 게임 팬과 업계를 위한 이번 행사를 열지 못하는 것에 대해 우리도 매우 안타깝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 따른 옳은 결정임은 분명하다. 행사 참여 업체와 개인에 대해 환불 관련해서 직접 연락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E3 2020은 본래 오는 6월 9일부터 11일까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에 열릴 예정이었다. 올해 행사는 특히 의미가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시리즈 X와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5 등이 처음 공개될 계획이었다. 사이버펑크 2077 등 대작에 대한 최신 소식도 기대를 모았다.

ESA의 행사 취소 발표가 나오자 마이크로소프트가 별도 입장을 내놓았다. 엑스박스 총괄인 필 스펜서는 트위터를 통해 "E3는 엑스박스 팀에게 항상 가장 중요한 행사였다. E3 행사는 취소됐지만 우리 나름대로 엑스박스 커뮤니티는 물론 엑스박스로 게임을 즐기는 모든 이들과 함께 차세대 게임기를 축하할 것이다. 더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다음 주에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시리즈 X의 사양과 차세대 라데온 그래픽 카드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여기를 참고하면 된다. editor@itworld.co.kr


2020.03.12

코로나19 '대유행' 여파…결국 'E3'마저 취소됐다

Brad Chacos | PCWorld
게임 업계 최대 행사가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11일 ESA(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는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E3 2020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GDC와 MWC, 엔비디아의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등 대형 행사가 잇달아 취소된 가운데 E3까지 이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발표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대유행(pandemic)' 선언 직후 나왔다.



ESA는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전례 없는 전 세계 상황을 고려하면 행사 취소가 최선이라고 판단했다. 게임 팬과 업계를 위한 이번 행사를 열지 못하는 것에 대해 우리도 매우 안타깝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 따른 옳은 결정임은 분명하다. 행사 참여 업체와 개인에 대해 환불 관련해서 직접 연락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E3 2020은 본래 오는 6월 9일부터 11일까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에 열릴 예정이었다. 올해 행사는 특히 의미가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시리즈 X와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5 등이 처음 공개될 계획이었다. 사이버펑크 2077 등 대작에 대한 최신 소식도 기대를 모았다.

ESA의 행사 취소 발표가 나오자 마이크로소프트가 별도 입장을 내놓았다. 엑스박스 총괄인 필 스펜서는 트위터를 통해 "E3는 엑스박스 팀에게 항상 가장 중요한 행사였다. E3 행사는 취소됐지만 우리 나름대로 엑스박스 커뮤니티는 물론 엑스박스로 게임을 즐기는 모든 이들과 함께 차세대 게임기를 축하할 것이다. 더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다음 주에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시리즈 X의 사양과 차세대 라데온 그래픽 카드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여기를 참고하면 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