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제법 쓸 만한’ 지메일 애드온 5선

C.G. Lynch | CIO 2008.12.22

구글의 웹 기반 서비스 ‘지메일’은 점점 더 많은 애드온과 특성을 소리없이 추가하고 있다. 구글의 지메일 랩스를 통해서다.

 

지메일에 사용되는 다수의 무료 애드온은 소비자에게 광고와 함께 무료로 제공되곤 한다. 기업버전으로는 구글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패키지의 구성요소로써 매년 사용자 당 50달러에 제공되기도 한다.

 

이런 애드온이 사용자의 수신함을 중심으로 빈 공간에 위젯을 삽입함으로써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지메일 랩스는 발 빠른 개발과 새로운 기능의 신속한 개발, 그리고 사용자 피드백 권장이라는 구글의 소프트웨어 철학을 반영한다. 바로 이 점이 예전의 이메일 시스템 IBM(로터스 노트) 또는 마이크로소프트(익스체인지와 아웃룩)와는 사뭇 비교가 되는 다른 접근법이다. 이들 시스템은 변경사항이나 추가사항이 대규모로 이뤄지나 서비스는 덜 자주, 그리고 더 계층적으로 제공되기 때문이다.    

 

지메일 랩스에서 특히 유용한 기능이 몇 종 있다. 이들은 보통 애플리케이션 사이를 변환하는 시간을 줄여준다. 또 이 중 하나는 이메일 작성에 쏟는 꽤 많은 시간을 줄여주기도 한다.

 

이런 기능들을 추가하려면 지메일 계정(이메일 주소가 굵은 글씨체로 뜨는 곳의 오른쪽)의 상단 오른쪽 구석에서 녹색 비커를 클릭한다. 일단 지메일 랩스에 위치해 있다면, 간단한 설명이 포함된 애드온 목록을 볼 수 있다.

 

이들 애드온을 사용하려면 "사용하기" 또는 "사용하지 않기"를 클릭하고 반드시 페이지 하단의 "저장하기"를 친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구글 사람들이 언제나 그렇듯 이것은 미완성 단계라는 사실이다. 그러니 이들 애드온은 언제든 고장이 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두자.

 

1. 지메일 채팅을 문자메시지로

주요 기능 : 지메일에는 지메일 채팅 기능이 자동으로 설치되기 때문에 지메일을 사용하는 사용자의 친구가 인스턴트 메시지(또한 사용자는 자신의 AOL 인스턴트 메신저 화면의 채팅 연락목록을 업로드할 수 있다)를 보낼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연락처는 그들의 컴퓨터를 점심 중 또는 자리 비움 등으로 두는 때가 종종 있다.

 

이들 연락처에 이메일을 보낼 수도 있지만 모든 사람이 다 이메일이 되는 스마트폰을 가진 것은 아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적어도 문자메시지 기능은 된다. 이 애드온이 특히 유용한 까닭이다.

 

설치방법 : 지메일 랩스 페이지에서 문자메시지 "사용하기"를 클릭한 후 약간의 발품이 필요하다. 사용하기를 설정하고 이를 저장한 후 다시 지메일 받은 편지함으로 돌아가 채팅 위젯으로 이동한다. 기본적으로 지메일의 왼쪽 하단에 있지만, 원한다면 오른쪽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지메일 랩에 있다.

 

이어 채팅 위젯("검색, 추가 또는 초대"라고 쓰여 있다)으로 이동한다. 이 필드에서 원하는 연락처의 이름을 입력한다. 일단 이 이름이 뜨면, 그 이름을 따라 스크롤한다. 이름 위로 스크롤했으면 "문자메시지 전송"이라 쓰인 옵션이 보일 것이다. 이곳에서 그 연락처에 해당하는 번호를 추가하고 저장한다.

 

이제 채팅 위젯에서 사용자의 버디 목록에 있는 이 사람의 이름을 찾아가면 그 사람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게 된다.

 

지메일 채팅 창 문자메시지로 보내는 화면.

 

아쉬운 점 : 염두에 둘 점은 일반 문자메시지 전송요금은 수신자 부담이라는 사실, 그리고 현재로썬 미국 단말기만이 이 특성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문자메시지가 160바이트의 한계를 갖기 때문에 문자를 입력하면서(트위터에서 하는 것처럼) 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지메일 발신자로부터 문자를 받을 때 무작위 전화번호가 뜬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필자가 동료이자 모바일 전문가인 알 사코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아래의 스크린샷을 참조한다), 몬타나 지역의 전화번호가 사코의 블랙베리 화면의 메시지에 떴었다.

 

블랙베리 화면에 위와 같이 나타난다.

 

2. 첨부파일 탐지기

주요 기능 : 언제든 일어나는 일이다. 첨부파일에 어떤 내용이나 사람을 설명하면서 이메일 메시지를 정성스레 작성한다. 그러나 전송한 후엔 그 파일을 첨부했다는 사실을 잊고 만다.

 

지메일의 잊혀진 첨부파일 탐지기를 사용하면 "첨부" 또는 "첨부파일" 같은 단어를 사용할 때 팝업창이 뜨면서 혹시 첨부파일을 찾고 있는지를 묻는다.

 

설치방법 : 지메일 랩스로 이동해 "사용하기"를 클릭해 저장한다.

 

아쉬운 점 : 안됐지만, 이 탐지기능이 언제나 효과적이지는 않다. 사실 필자도 이메일의 본문에서 아주 분명한 용어를 사용해 다섯 번 시도해 그 중 두 번 정도로 효과가 있었다. 이 기능에 대해 지메일 랩스에서 많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잠재력은 많지만 손을 좀 볼 필요는 있다.

 

3. 이메일 중독

주요 기능 : 우리는 이메일에 너무 많은 시간을 소요한다. 이메일 중독 때문에 한 시간에 한 번 이메일이 닫히면서 사용자에게 "휴식"을 권하며 구글 채팅에서 15분 보이지 않는 상태가 될 것이다.  

 

설치방법 : 지메일 랩스로 이동해 "사용하기"를 클릭해 저장한다.

 

아쉬운 점 : 상사가 바로 매우 중요한 메일을 보낸다면, 달갑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이 애드온을 사용하기로 결정한 사람들에게 문제가 발생한 경우는 거의 보지 못했다. 다시 말하지만, 우리는 정말 이메일 쓰는데 시간을 너무 많이 쓴다.

 

4. 구글 독스 가젯

 주요 기능 :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가 독점적인 지위를 구가하고 있는 가운데, 구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은 웹 기반형 문서, 스프레드시트와 프리젠테이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느라 꽤 많은 시간을 들였다.

아직도 이 각각의 애플리케이션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에 비해 일부 기능들이 부족하지만 나름의 장점이 있다. l일단 파일을 사용자 컴퓨터에 저장할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노트북을 잃어버려도 파일까지 잃어버리는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된다. 또 버전관리도 놀라워서, 만약 20분전의 문서를 보고 싶다면 다시 되돌아갈 수 있다.

구글 독스의 본격적인 웹 기반 버전의 경우, 일반적으로 지메일 상단 왼쪽의 "문서"링크를 클릭해 사용자의 브라우저에서 새로운 탭을 시작해야 했다. 이제는 구글 독스 가젯을 이용해 지메일 받은 편지함 옆에서 최근 문서를 하나의 위젯으로써 볼 수 있다. 여기에 "새로운" 탭이 있어 사용자가 즉시 새로운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리젠테이션 또는 양식 입력기를 시작할 수 있다.

 

작동방식 : 지메일 랩스로 이동해 사용하기를 클릭하고 저장한다. 이 위젯은 지메일 페이지의 왼쪽 세로줄에 뜰 것이다.

 

아쉬운 점 : 이 위젯의 문서 목록이 새로운 문서 추가 후 언제나 바로 업데이트하는 것은 아니다. 필자가 이 점을 처리할 수도 있겠지만, "새로고침"버튼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더 낫다.

 

5. 구글 캘린더 가젯

주요 기능 : 웹 기반 이메일과 오피스 프로그램간의 근본적 문제는 각각의 애플리케이션이 서로 가로 막혀 있다는 점, 바로 통합성의 결여다. 로터스 노트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익스체인지 같은 사내 이메일 시스템의 중요한 측면 중 하나는 월별 일정과의 통합이었다.

그러나 구글 캘린더 가젯을 추가함으로써 이제 그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페이지의 왼쪽에 이 기능이 있고, 캘린더에 일정을 추가할 수 있다(통합버전은 지메일의 상단 왼쪽에서 "캘린더"링크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이 위젯의 옵션을 클릭하면 현재 달의 미니 달력을 볼 수 있다.

작동방식 : 지메일 랩스로 이동해 사용하기를 클릭하여 저장한다. 이 위젯은 지메일 페이지의 왼쪽 세로줄에 뜬다.

 

아쉬운 점 : 일정을 추가할 때 시간과 활동 외의 여러 가지 세부사항은 추가할 수 없다. 저녁 7시 닉스 크리스피에서 안나와의 저녁식사 등이 그것이다. 더 많은 세부내용을 추가하기 위해 클릭하면 주소, 전화번호 등에 사용되는 필드들이 포함된 페이지가 뜬다(이 페이지는 브라우저에 탭으로 열릴 것이다). 이것이 크게 문제되지는 않지만 위젯 옆의 더 작은 팝업이 아마 더 좋을 것이다.

 Tags 구글 지메일 구글독스 애드온 구글캘린더 오픈리뷰 G메일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