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T, 4G LTE로 ‘확정’…LTE 기지국 본격 구축

편집부 | CIO 2009.10.26

- 올 500여개 설치…2G·4G 동시 서비스 가능

 

[디 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텔레콤이 미뤄왔던 설비투자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LG텔레콤은 4G 서비스에도 가능한 멀티모드 기지국을 구축키로 했다. 이 기지국은 와이브로 계열(모바일 와이맥스) 기술은 지원을 하지 않아 사실상 4G 설비 투자에 들어갔다는 평가다. LG텔레콤은 지금까지 4G 서비스 방향을 LTE쪽으로 잡고 있었으나 정부의 와이브로 지원 정책 등에 대한 부담으로 확답을 피해왔다.

 

LG텔레콤(www.lgtelecom.com 대표 정일재)은 오는 28일부터 ‘멀티모드 기지국’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멀 티모드 기지국은 기존 2G 및 3G 이동통신 장비와 차세대 이동통신인 4G 장비를 한대의 기지국에 모두 수용하면서 전력사용량을 절반으로 줄인 기지국이다. 이 장비는 LG텔레콤과 LG노텔 삼성전자가 공동 개발했다. PC에서 주변장치 확장보드를 슬롯에 끼워 넣듯이 4G 장비를 추가로 삽입하면 되는 구조다. 채널 카드를 꽂아도 와이브로는 지원을 하지 않아 사실상 LTE 기지국 구축에 들어간 셈이다.

 

LG 노텔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된 기지국은 와이맥스(와이브로) 채널카드를 꽂아도 쓸 수 없다”라며 “4G 기술은 LTE만을 지원한다”라고 말해 LTE 대비 장비임을 인정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도 "LG텔레콤에 공급한 장비는 LTE만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시간당 평균 소모전력은 대당 7.16kw로 기존 기지국에 비해 전력사용량을 55%가량 줄어든다는 것이 LG텔레콤의 설명이다.

 

권준혁 LG텔레콤 N/W전략 담당(상무)은 “전력소비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는 멀티모드 방식의 이동통신 기지국 장비는 그린IT 활성화에도 부응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LG 텔레콤은 당초 올해 6000억원의 설비투자를 집행키로 했으나 3분기까지 2821억을 쓰는데 그쳤다. LG텔레콤은 2G 서비스를 계속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 아니다. 이에 따라 LG텔레콤이 남은 재원을 모두 4G 선행 투자에 사용하기 위해 투자를 미뤄왔던 것으로 보인다.

 

일단 LG텔레콤은 28일부터 인천 강원 지역을 시작으로 대전 광주 등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500여개 내년에 1500여개를 추가로 증설할 계획이다.

 

한편 LG텔레콤이 LTE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SK텔레콤과 KT 등 경쟁사들의 대응에 관심이 모아진다. 또 LG텔레콤이 4G 서비스를 계기로 만년 3위를 탈피할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원문보기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