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프랑스

슈프리마아이디, 프랑스 전자주민등록증에 지문 솔루션 공급  

슈프리마아이디가 프랑스 기업 IN 그룹과 함께 프랑스 내 전자여권 및 전자주민증 등록용으로 지문 솔루션을 추가 독점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슈프리마아이디는 2018년 프랑스 전자여권 발급을 위한 지문 등록솔루션 독점공급업체로 선정된 이후 프랑스 외국등록증, 모나코 전자주민증 발급 등의 성과를 보였다. 이를 기반으로 프랑스 국민(만 16세 이상)들의 전자주민증 발급 사업까지 이번에 독점 공급업체로 선정되어 프랑스 내 모든 디지털 기반 신분증 발급 사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업체 측은 프랑스에서의 독점적인 시장 지위를 구축, 기존 생체인식 솔루션과 더불어 출입국용 여권 판독 솔루션을 본격적으로 유럽 시장에 공급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3년부터 유럽연합(EU)에서 시행되는 국경관리 시스템인 EES(Entry Exit System) 시장 진출을 위해 지문 및 여권 판독솔루션을 무인 출입국용 키오스크와 e-게이트 등에 솔루션 탑재를 위한 작업을 공급 업체들과 진행하고 있다.  슈프리마아이디 전략기획총괄 이상훈 상무는 “현재 유럽연합에서는 전자여권과 더불어 전자주민증을 소지 시 연합내 각 국가 간의 자유로운 이동을 추진 중”이라며, “이에 지문 등록솔루션과 신분증 판독솔루션의 지속적인 수요가 예상되는 바, 이미 프랑스에서 검증된 당사의 솔루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럽 EES 시장에서도 본격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슈프리마아이디 전자주민등록증 지문 2022.09.06

프랑스, AI로 미등록 개인 수영장 2만 개 적발…세금 1,000만 유로 부과

프랑스 세무 당국이 AI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미등록 개인 수영장 수만 곳을 찾아냈으며, 총 1,000만 유로의 세금을 부과했다.   프랑스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세무 당국은 구글과 캡제니미가 개발한 AI 시스템을 사용해 미등록 개인 수영장을 적발했다. 이 시스템은 항공 사진에서 수영장을 인식해 부동산 등록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한다. 2022년 8월 29일 기준 2만 356곳의 불법 개인 수영장을 탐지했다. 프랑스 통계청에 따르면, 프랑스의 개인 수영장은 약 320만 개이다. 1년 전 9개 지역에 시범적으로 도입됐는데, 이제 프랑스 전역으로 확대된다. 프랑스 당국은 이 시스템의 용도를 수영장뿐만 아니라 빈 토지나 미등록 추가 시설 및 확장, 포치 적발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프랑스 재무부의 관련 책임자 안토인 마그넌트는 “주로 포치 같은 추가 시설을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런 불법 건물이나 증축을 찾아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소프트웨어가 고도화되지 않으면, 개집이나 어린이 놀이터가 있는 건물도 대상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사각형의 항공 사진도 확장할 필요가 있는데, 정원 텐트나 테라스, 방수포 같은 것에 가려지기 때문이다. 지난 4월까지만 해도 구글과 캡제미니의 시스템은 오류율이 30%였다. 태양광 패널을 수영장으로 오인하기도 했으며, 나무 뒤나 건물 그늘에 가려진 추가 건축물을 탐지하는 것도 어려웠다. 개발팀은 지속적으로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프랑스 당국의 이번 조치는 최근 몇 주 동안 계속된 폭염으로 대형 산불과 장기간의 물 부족 상태가 이어졌고, 이에 환경 운동가를 중심으로 개인 수영장을 금지하자는 목소리가 커졌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프랑스 항공사진 불법증축 2022.08.31

독일이 페이스북 암호화폐를 두려워하는 이유

내년에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Libra)'를 출시하겠다는 페이스북의 계획이 프랑스와 독일의 반대에 직면했다. 두 국가는 리브라를 규제하고 자국의 암호화폐를 개발할 계획이다. 최근 프랑스와 독일은 리브라가 유로의 가치를 위협할 수 있으며 돈을 불법적으로 유통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인도의 중앙은행 RBI(Reserve Bank of India)는 비슷한 우려로 금융기관의 암호화폐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 겸 펠로우 데이비드 펄롱거는 “많은 국가가 통화 정책에 대한 영향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페이스북 같은 잠재적인 통화 흐름을 갖는 민간 기업의 등장이 국가 기관이 자국에 이익이 되는 정책을 적절히 이행하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걱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국도 비트코인을 제한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먼저 초기 코인 제공물을 단속한 후 비트코인 채굴 풀을 단속했다. 중국이 자체적인 디지털 화폐를 발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뉴욕에 있는 법률 기업 십케비치(Shipkevich PLLC)의 수석 변호사 펠릭스 십케비치는 "미국과의 무역 전쟁 중인 중국도 실질적인 비즈니스 화폐인 미국의 달러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을 찾고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는 페이스북의 사용자가 20억 명 이상이기 때문에 이 중 일부만 수백 달러의 리브라를 구매해도 전 세계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며 소셜 네트워크가 실질적인 '준비은행'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 메릴랜드 대학교 로버트 H. 스미트 경영대학원의 클리포드 롯시 교수는 “그들의 야망을 고려할 때 페이스북 은행이라고 불러야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이 뱅킹 시장에 뛰어들면 이미 더욱 신속하고 기술에 능한 핀테크 기업들과 경쟁하는 방법을 배우느라 분투하고 있는 시중은행의 부담이 가중될 가능성이 크다. 가트너는 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시장이 올해 90억 달러에서 2022년에는 5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페이스북이 리브라 코인과 캘리...

페이스북 프랑스 독일 2019.09.23

구글, GDPR 위반으로 벌금 642억 원

2018년 5월부터 유럽 전역에서 효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일반 데이터 보호 규정(GDPR)에 따라 구글이 벌금을 부과받은 최초의 실리콘밸리 기술 대기업이 됐다.   프랑스 데이터보호 기관인 정보처리 자유 국가위원회(CNIL)는 구글이 GPDR을 위반했다며 5,000만 유로(642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는 GDPR이 발효된 이래로 이를 어긴 데 대한 벌금 가운데 최대다.   CNIL은 2018년 5월 구글이 사용자의 개인 데이터, 특히 광고에 대한 개인 데이터를 처리할 법적 권리가 없다고 주장하는 신고를 처음 접수했다고 전했다. 이 신고는 오스트리아에서 활동하는 디지털 권리 옹호단체인 NOYB(No of Your Business)와 프랑스 인터넷 프라이버시 옹호단체인 LQDN(La Quadrature du Net)이 제출한 것이었다. CNIL에 따르면 구글의 데이터 처리와 관련된 정보는 사용자가 충분히 접근할 수 없는 것으로 밝혀졌거나 이 데이터를 사용하는 범위에 해당하지 않았다. 또한 사용자 동의가 충분하게 설정되지 않았으며 동의했다 해도 구글은 동의의 의미를 모호하게 언급했다. 영향을 받는 구글 서비스에는 유튜브, 검색, 지도, 안드로이드 앱 스토어 구글 플레이가 포함될 수 있다. 그러나 5,000만 유로의 벌금은 GDPR이 규정한 최대 벌금과 비교할 때 가장 많은 것은 것은 아니다. GDPR에 다르면, 규정을 위반한 기업은 전세계 연 매출액의 4%를 벌금으로 내야 할 수도 있다. 2018년 4월에 보고된 구글의 전세계 매출은 미화 311억 5,000만 달러였다. 유럽의 비영리단체인 NOYB는 데이터 접근 권한 정책에 관해 별도로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유튜브도 조사하고 있다.  이 단체는 테스트를 거친 후 아마존과 애플 같은 기업을 포함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GDPR의 제 15조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GDPR 15조에 따르면,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은 데이터 주체가 데이터 처리 여부를 알 수 있어야...

유튜브 LQDN GDPR 2019.01.23

"세율 낮은 아일랜드로 가라?" 구글 Vs. EU, 프랑스 법원 판결 번복

프랑스 법원이 구글 아일랜드 지사와 프랑스 기업 간의 광고 수익 관련 과세 판결을 번복했다. 과거 프랑스 세무 당국은 구글에 11억 유로, 즉 약 13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었다. 그러나 구글은 프랑스에서 광고로 얻은 수익이 아일랜드에 귀속하는 과정이 정당했다며, 문제가 된 광고 계약에 사인한 것이 아일랜드 지사이므로 세금 역시 아일랜드 지사로 부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요일, 파리 행정 법원은 구글의 손을 들어주면서 앞선 판결을 뒤집었다. 법원은 프랑스에서의 구글 사업의 존재만으로는 광고 수익에 대한 세금이 프랑스에서 부과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충분한 근거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랑스 세무 당국은 곧바로 항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판결로 구글은 매우 유리한 위치를 얻었다. 물론 아일랜드 지사에서 수익에 대한 세금을 지불해야 하지만, 핵심은 세율이다. 아일랜드의 세율이 프랑스보다 훨씬 낮기 때문이다. 이 소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 혁명 기념일에 맞춰 파리를 방문하기 몇 시간 전에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유럽연합 규제 기관과 세무 기관이 미국 기업에 우호적이지 않다고 비난해왔다. 물론 유럽연합에서는 법률을 준수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프랑스 세무 당국과 구글 간의 분쟁은 지난 2016년 6월 프랑스 경찰이 사업 거래 내역이 기록된 구글 파리 지사를 급습하면서 시작됐다. 수주 후 스페인 경찰 역시 마드리드의 구글 사무실을 수색했다. 구글은 프랑스에서 세금 판결에 맞서고 있지만, 과거에는 영국에서는 10년간의 체납금 판결에 합의해 1억 8,600억 달러를 지불한 전적이 있다. 지금까지 미국 IT 기업을 규제하려는 유럽연합의 시도 중에서 가장 액수가 큰 것은 2016년 8월 애플이 145억 달러의 체납 세금을 지불하라는 판결이었다. 이때도 아일랜드 정부가 체납 세금을 수납하도록 명령했지만, 다른 유럽연합 소속 국가가 체납금의 일부를 수납하겠다고 주장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editor@i...

프랑스 EU 유럽연합 2017.07.14

프랑스의 ‘접속 차단 권리’가 중요한 이유

프랑스에서는 최근 직장인에게 업무 시간이 지나면 이메일이나 메시지, 전화 통화 등의 “접속 차단 권리”를 부여하는 법이 발효됐다. 물론 프랑스에서도 많은 직장인에게 결국은 무시 당할지도 모르고, 미국에서는 비웃음만 사겠지만, 이 법은 많은 직장인들이 처한 문제를 해결해 준다. 한밤중이나 주말 또는 휴가기간에 받는 이메일은 스트레스를 만들고, 가족의 삶을 방해한다. 연구에 따르면, “항상 켜져 있는(Always-On)” 문화는 장기적으로 업무 생산성을 해치기도 한다. 직장인이 휴식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빼앗기 때문이다. 일부 기업은 이를 문제로 보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독일 대형 자동차 회사 다임러는 “휴일의 메일”이라고 부르는 선택적인 이메일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 기능은 근무 시간 외에 오는 메일을 자동으로 삭제해 버린다. 자동 답신으로 다른 연락처를 알려주거나 해당 직원이 업무에 복귀하면 다시 메시지를 보낼 것을 제안한다. 이 기능은 다임러의 독일 직원 10만 명이 이용할 수 있다. 다임러는 취업 규정에서 “이 기능은 받은편지함의 혼잡을 방지하고 휴가 동안에 이메일을 읽어야 하는 압박을 제거하며, 직원이 업무에 복귀했을 때 받은편지함을 텅 빈 상태로 만들어준다”고 설명한다. 프랑스의 새로운 법은 1월 1일 발효됐으며, 직원 50명 이상의 기업은 퇴근 후와 휴가 기간의 커뮤니케이션을 관장하는 “접속 차단” 규정을 협상해야 한다. 접속 차단 규정은 프랑스의 포괄적인 노동 개혁 관련 법 개정에 포함되어 있는데, 이번 프랑스 노동 개혁은 기본적으로 기업이 임금 삭감이나 해고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여름 수천 명의 프랑스 노동자가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프랑스에 기반을 두고 있는 오픈VMS의 컨설턴트 제랄드 칼리엣은 “이 법이 프랑스에서는 수용되기 매...

접속차단 프랑스 휴가 2017.01.09

프랑스, 6,000만 명 국민 생체 데이터베이스 구축 계획 논란

프랑스 정부가 두 개의 파일을 병합해 6,000만 명에 달하는 프랑스 국민들의 생체 정보가 포함된 메가데이터베이스를 만든다는 계획을 지난 주말 휴일을 틈타 조용히 발표한 데에는 논란을 피하고자 하는 의도가 다분했다. 하지만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 프랑스 디지털 및 혁신부 장관, 그리고 정부가 디지털 기술이 사회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독립적인 제안을 구하기 위해 만든 기구인 프랑스 디지털 위원회(National Digital Council)도 프랑스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을 비판하고 나섰다. 악셀 르메어 장관은 프랑스 언론에 메가데이터베이스가 10년이 넘은 기술을 사용하며 실질적인 보안 문제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회는 TES(프랑스어로 '보안 전자 신원 문서'의 약어)를 만들게 되면 오남용으로 이어질 것이고 이런 사태는 "용납할 수 없지만 필연적으로 일어날 일"이라고 주장했다. TES는 생체 여권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기존 데이터베이스를 대대적으로 확장한 것이다. 프랑스 정부는 이를 프랑스 신분증을 소지한 사람들의 일반(비생체) 데이터베이스와 병합할 계획이다. 이런 은밀한 데이터베이스 개발이 대중의 격렬한 반대에 직면한 사례는 처음이 아니다. 프랑스는 전에도 여러 번 이런 상황을 겪은 바 있다. 1973년 프랑스 정부는 비밀리에 사파리(SAFARI)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사파리는 고유 번호로 모든 국민들을 식별하고, 이 번호를 사용해 다양한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국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상호 연결하기 위한 프로젝트였다. 1974년 3월 21일 르몽드가 사파리의 존재를 폭로한 이후 거센 반발이 일어났고 그 결과 1978년 개인 식별 정보의 저장과 처리를 제한하는 컴퓨팅 및 자유에 관한 법이 제정돼 현재까지 시행되고 있다. 초기 타겟 마케팅의 예로, 이러한 정부 감시 행태에 대한 르몽드 기사 옆에는 카메라 줌렌즈와 복사기 광고가 있었다. 사파리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이처...

프랑스 생체데이터 2016.11.10

프랑스, 정보 공개법 문서 목록에 소스코드 추가

프랑스 정보공개법은 현재 비공개로 다루고 있는 소스코드를 다른 정부 기록과 마찬가지로 공개하기로 했다. 이 새로운 디지털 법은 지난 토요일 프랑스의 공식 관보에 발행되면서 발효됐다. Credit: Peter Sayer 이를 통해 특정 상황, 서류, 보고서, 연구, 회의록, 증명서, 통계, 훈령, 제안서, 정부 답신, 서신, 의견, 예측, 결정 등 프랑스 정부 문서 형태의 기나긴 공개 목록에 소스코드가 추가된 것이다. 그러나 이 법안에는 새로운 예외 조항 또한 추가됐다. 행정 문서에 접속하거나 공적 정보의 재사용 등에 대해서는 기존 예외 조항에 추가하고 공개 요청을 거부하기 위해서는 공식적으로 이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런 예외 규칙은 이미 국가 안보, 외교 정책, 개인 안전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믿는 문서들과 판결 전, 경찰 조사 중인 자료 등은 공개하지 않는 것을 공식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현재 그들은 정부 정보 시스템 보안에 위협이 된다고 그들이 믿는다면 정보 공개를 반대할 수 있다. 무료 소프트웨어 확산을 위한 프랑스의 한 로비업체에 따르면, 이런 예외 조항은 균형이 맞지 않다. 이 그룹은 "이는 망각을 통한 보안의 환상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이 법의 목적을 무산시키는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그룹에 따르면, 이 법의 긍정적인 면은 소스코드와 다른 문서들은 이제 법에 의해 재사용이 쉽고 자동적인 절차의 개방형 표준 형식으로 발표된다는 점이다. 그러나 개방에 대한 열기는 앞으로 사그라들 수 있다. 정부 서비스에서 무료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만들 목적이었던 초기 법안이 마지막에 와서는 특정 정부 부서에서 개발, 구매 또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때 오픈소스와 오픈포맷 사용을 '권장'하는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editor@itworld.co.kr

프랑스 소스코드 정보공개법 2016.10.11

“윈도우 10, 개인정보 수집 과도하다” 프랑스 규제기관 시정 명령

프랑스의 정보보호 규제기관인 CNIL(National Data Protection Commission)은 윈도우 10이 너무 많은 개인 정보를 사용자로부터 수집하고 이를 적절하게 보호하지 못해 프랑스의 법률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물론 윈도우 10의 일부 프라이버시 문제는 사용자가 상세 설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지만, CNIL은 사용자가 씨름하지 않아도 기본값으로 제공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CNIL은 지난 6월 30일 이를 마이크로소프트에 공식 통보하고 3개월의 시정 기간을 줬으며, 만약 마이크로소프트가 시정 명령을 9월 30일까지 이행하지 않으면, 15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CNIL은 올해 4월과 6월에 윈도우 10에서 마이크로소프트로 보내는 데이터에 대해 일곱 가지 시험을 진행했는데, 이 중에서 시스템에 다운로드해 설치한 모든 앱에 대한 데이터 수집, 그리고 각 앱에 사용한 시간은 모두 과도하고 불필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용자 데이터도 충분하게 보호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는데, 사용자의 구매 내역과 지불 수단 정보를 담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4자리수의 PIN으로 보호하도록 하고, 이를 해제하려는 시도를 제한없이 할 수 있다는 것이다. CNIL은 이외에도 사용자 승인없이 광고 ID를 설정하고 활성화하고 사용자에게 사전에 선택권을 주지 않고 광고 쿠키를 설치하는 것, 윈도우 10의 지속적인 업데이트가 최근 유럽연합의 주요 법률 변경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지적했다. 특히 지난 해 10월 안전피난처 협약이 유럽연합 사법재판소에 의해 무효화되면서 유럽연합 내 개인 데이터를 미국으로 전송하는 것은 불법이 됐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윈도우 10의 개인 정보 취급 방식을 조사하고 있는 유럽연합 국가는 프랑스만이 아니다. 이미 여러 나라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CNIL은 통상 이런 시정 명령을 공개하지 않는데, ...

프랑스 윈도우10 2016.07.21

프랑스 상원, 영장 없는 수색 범위 확대…클라우드 스토리지도 대상에 포함

지난 13일 발발한 파리 테러 사건과 관련해 프랑스 상원은 만장일치로 비상사태의 3개월 연장을 가결했다. 이로써 특별 경찰권이 3개월 연장되는 것은 물론, 프랑스 내의 컴퓨터에서 액세스할 수 있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포함해 영장 없는 수색 범위가 확대됐다. 사건 발발 몇 시간 후 프랑스 올랑드 대통령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비상사태 하에서 경찰은 특정 장소에서 사람과 자동차의 이동을 제한하고 공공 집회를 금지하고 술집과 극장을 폐쇄하고 사람들을 가택 구금하고 법원의 영장 없이 수색을 집행할 수 있다. 일단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나면 법률로 연장하지 않는 한 최대 12일까지 유지할 수 있는데, 지난 주 금요일 프랑스 상원은 표결을 통해 비상사태 기간을 3개월 연장하고, 만장일치로 문자 투표를 도입했다. 테러 사건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이루어진 일련의 변화 중에서 IT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역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색이다. 영장 없는 수색의 범위가 확대되면서 물리적인 전자기기뿐만 아니라 해당 기기로 액세스할 수 있는 다른 시스템에 저장된 데이터도 포함된 것이다. 이는 해당 디바이스에 비밀번호가 저장되어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범위가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찰은 또한 관련 데이터에 대한 사본을 만들 권한도 갖는다. 이외에도 프랑스 디지털 권리 단체인 라 쿼드라처(La Quadrature du Net)는 또 다른 법조항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경찰로 하여금 “공공질서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행위에 가담하거나 그런 행위를 촉진하거나 권장하는” 조직을 해산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조항은 암호화 기술 사용을 권장하고 있는 수많은 기관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암호화 기술은 범죄자에 의해 사용될 수도 있지만, 무고한 시민 역시 사용하기 때문이다. 세계 여러 정부는 이번 파리 테러 사건을 암호화 툴에 대한 제한을 요청하는 데 이용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의 테러범들이 암호화된 통신을 사용한 것...

프랑스 암호화 IS 2015.11.23

프랑스 은행, ‘트위터 송금 서비스’ 이번 주 출시 예정

이번 주부터 프랑스의 트위터 사용자들이 다른 사람에게 돈을 보낼 수 있게 된다. 프랑스의 2위 은행인 BPCE는 에스머니(S-Money)라는 자사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부가 기능으로 트위터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가 정확히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에스머니 사이트 설명에 따르면, 프랑스의 트위터 사용자들은 간단한 트윗과 함께 무료로 친구에게 송금을 할 수 있는데, 수령인의 은행 계좌를 입력할 필요가 없다. 자세한 내용은 화요일(현지시간)에 열릴 기자회견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지난 9월 이 서비스에 대해서 발표하면서, BPCE CEO인 존 이브 포렐은 에스머니가 소셜 네트워크 결제에 대해서 완전히 새로운 가능성을 열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트위터 대변인은 이것이 트위터와 BPCE 간의 공식적인 파트너십이 아니라고 밝혔다. 현재 다른 국가에 이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 없으며, 프랑스에서만 시행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스머니는 이미 안드로이드와 iOS 디바이스용 전자지갑 앱을 제공하고 있다. 이 앱의 사용자들은 은행 계좌를 연결시켜서 에스머니 서비스에 가입되어있는 친구나 가족에게 수수료 없이 송금을 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용자의 개인 은행 정보는 휴대폰이 아닌 보안 처리된 서버에 저장된다. 모든 거래 내역도 암호화되며, PIN을 입력해야만 한다. 휴대폰을 도난 당하거나 분식했다면, 전화로 계좌를 차단할 수 있다. 에스머니의 트위터 서비스는 은행들이 온라인 결제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기술 기업들을 쫓아가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는 미국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구매하기’ 버튼을 테스트하고 있다. 타임라인에 바로 표시되는 이 버튼을 클릭하면 사용자는 해당 제품의 상세 정보를 보고, 배송 및 결제 정보를 입력할 수 있다. 페이스북 역시 뉴스피드나 기업의 페이지에서 바로 ...

프랑스 트위터 송금 2014.10.14

IDG 블로그 | 프랑스, 오후 6시 이후에 업무 메일 못 받는다

업무 이메일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프랑스 정부는 직원들이 업무시간이 오후 6시 이후에 개인 휴대폰으로 업무 메시지에 응답하지 못하도록 하는 노동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직원들에게 오후 6시 이후에 업무를 해야 하는 압박감을 느끼게 하는 기업은 고발 및 소송을 당할 수 있게 됐다. 영국 가디안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프랑스 노동 단체들이 1999년 제정된 주당 35시간 근무 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압력을 가해 온 결과이다. 실제로 그동안 많은 기업들이 업무 시간이 끝난 후에도 직원들과 연락하기 위해 가정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사용을 권장하는 식으로 이런 기준을 잠식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협약은 프랑스 내의 기업 직원 약 100만 명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정되는데, 여기에는 구글이나 페이스북, 딜로이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등의 프랑스 지사 직원들이 포함된다. 과연 치열한 경쟁을 모토로 하는 이들 기업의 직원과 관리자들이 이번 협약을 어떻게 지킬지를 지켜보는 것은 분명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다. 페이스북이나 구글의 미국 직원이 문제가 발생했음을 알려주는 메일을 보내면, 프랑스 지사 직원은 단지 시차 때문에 위법이 되는 그런 이메일을 확인하지 않고 무시할 수 있을까? 지난 5년 동안 스마트폰이나 모바일 웹 애겟스가 직원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수많은 연구조사의 주제로 애용되어 왔다. 모빌리티는 직원들이 원격지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주고, 또 자신의 일정을 좀 더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도록 해주지만, 평균적인 일일 근무 시간이 늘어나는 부정적인 효과가 가져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한 경우 근무 시간이 하루에 2시간이나 늘어나기도 한다. 하지만 근무 시간이 늘어난다고 해서 더 많은 일을 하는 것은 아니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해 오후 9시 이후에 일을 하면 수면 장애를 야기해 정신적인 피로와 다음날 업무시간의 집중력 저하가 발생하기도 한다. 사실 이런 연구 결과는 프랑...

이메일 프랑스 모빌리티 2014.04.11

프랑스 경찰, 실종자 찾기 중단… “페이스북 사용하라”

프랑스 경찰은 실종자가 위험에 처해있지 않는 한 더 이상 가족들이 실종신고를 한 성인을 수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을 중단함은 물론, 새로운 실종자 신고도 받지 않을 예정이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행정절차로 가족들의 요구로 실종자를 찾는 것은 거의 100년 전 제1차세계대전 당시 떨어진 가족들을 찾을 때 도움을 주기 위해 시작됐다. 내무부는 경찰청에 보내는 서한에서 최근 실종자 신고는 크게 줄어들었고, 이제 실종자 신고의 대부분은 이혼 위자료를 내지 않은 사람을 찾을 때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 서한에는 추가 요청을 받지 말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데, “인터넷의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하라고 유도하라. 흥미로운 가능성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적혀있다. 하지만 자살 충동을 갖고 있는 사람이나 범죄의 희생자 등 위험한 상황에 놓여있는 실종자들에 대해서는 다른 절차를 통해 실종자 수색이 계속될 예정이다. 내무부는 실종자 신고가 줄어드는 이유를 인터넷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사람들이 자신의 행동이나 기분을 자유롭게 표시하는 소셜 네트워크는 연락이 끊긴 사람들을 추적하거나 연락하는 것을 쉽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물론 아직 많은 사람들이 서로를 찾고 있으나, 소셜 네트워크나 온라인 툴을 이용해서 가족들이 다시 모인 사례가 상당히 많다. 가장 최근에는 토네이도의 영향으로 헤어진 가족들이 페이스북을 통해서 다시 만난 사례가 있다. editor@itworld.co.kr  

페이스북 프랑스 사람찾기 2013.05.24

구글 스트리트뷰, “얼굴은 가려드립니다”

구글이 프랑스 스트리트뷰(StreetView)를 통해 카메라에 잡힌 사람들의 얼굴을 흐리게(blur) 처리할 것이라고 밝히고, 사생활 침해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스트리트뷰는 길거리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실제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현재 미국의 많은 도시의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도록 제공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목요일 서비스를 시작해, 비록 작은 지역이지만 특별하게 프랑스의 유명 자전거 경주인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 경로를 사진으로 제공 중이다. 미국에서 처음 스트리트뷰 서비스를 시작했을때, 거리 사람들의 모습을 전 세계에서 관찰 할 수 있어 사생활 보호문제가 대두됐다. 구글은 당시 논란이 됐던 사진을 삭제했지만, 프랑스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이 문제가 다시 제기됐다. 파리의 사회운동가는 불만이 생기기 전에 파리 사생활 보호법에 따라 민감한 사진을 제거하도록 경고했고, 이에 따라 구글은 카메라에 잡히는 사람과 자동차 번호판을 흐리게 처리하는 소프트웨어를 도입했다. 구글 프랑스 관계자는 “자동적으로 얼굴과 자동차 번호판이 흐리게 처리될 것”이라며, “자동적으로 처리되지 않는 부분은 사용자가 스트리트뷰 사이트에 연결된 서비스 페이지를 통해, 처리를 요구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구글은 이번 프랑스 스트리트뷰에 모자이크 처리 기술을 부분적으로 도입하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미리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구글은 스트리트뷰 서비스를 프랑스 국가 데이터 프로세싱(French National data Processing)과 CNIL(Liberties Commission)에 등록했다. 프랑스 법에 따르면, 개인 데이터를 저장하는 업체는 반드시 위 기관에 서비스를 등록해야 한다. CNIL은 얼굴을 흐리게 처리하는 기술이 사생활을 보호하는 방법이긴 하지만, 100% 믿을 수는 없다고 경고했다. 사람의 옆모습, 자동차 그릴 사이나 비스듬히 보이는 자동차 번호판이 모두 가려지지 않는다는 것이...

구글 스트리트뷰 파리 2008.07.06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