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tv

글로벌 칼럼 | 박람회마다 등장하는 초대형 TV 경쟁, 누구를 위한 것인가

올해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는 TV 제조 업체는 어김없이 큰 TV를 선보였다. 필자는 이제 TV 제조 기업이 그와는 다른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엄청나게 큰 TV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 최신 제품을 자랑하는 장소인 박람회에서는 특히 큰 TV가 많이 나온다. 그러나 박람회에 등장하는 대형 TV는 그저 컨셉 제품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삼성은 지난 2018년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더 월(The Wall)’이라는 TV를 처음 공개했다. 마이크로 LED 기술을 사용한 모듈형 패널로, 최대 148인치의 거대한 TV를 제작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는 경이로운 제품이었다. 하지만 그런 제품을 당장 구매할 사람은 찾기 어려울 것이다. 그로부터 시간이 지나 2022년 삼성은 이제 일반 소비자가 구입할 법한 엄청나게 큰 TV를 새로 내놓았다. 2018년에 나온 ‘더 월’만큼 크지는 않았지만, 이전과 달리 시청 경험을 방해하는 격자 형태의 선은 보이지 않았다. 요즘 TV 업계에서는 경쟁이라도 하듯이 100인치라는 상징적인 크기의 제품을 내놓고 있는데, 실제로 그런 TV는 집 근처 가전 제품 매장에 가서 구입하고 겨우 카트에 싣고 나와도 결국 자동차에 옮기는 것은 불가능한 크기이다.  비슷한 제품으로 필자의 시선을 끈 첫 TV는 LG 플래그십 G2 OLED의 97인치 버전이었다. 공식적으로 세계 최대의 OLED TV이며 멋진 제품이다. LG 관계자는 해당 TV가 퀸사이즈 침대만큼 크다는 점을 매우 강조했다. 한편, 삼성이 시연 중이던 98인치 네오(Neo) QLED(미니 LED 기술) 모델은 밝기가 무려 5,000니트로, 농담이 아니라 필자의 카메라 조명을 가려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 없었다. 이 밖에 눈부시게 아름다운 85인치의 8K 네오 QLED TV도 있었고, 89인치부터 114인치에 달하는 대형 마이크로 LED 패널 전용 TV 구역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에 질 수 없다는 듯...

tv 대형tv ifa 2022.09.06

삼성 110인치 마이크로LED TV “현실적인 크기와 설치”

삼성은 지난 1월 CES에서 292인치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제품은 모듈로 구성되어 전문가의 조립 작업이 필요한 형식이었다. 하지만 삼성이 새로 출시하는 110인치 마이크로LED TV는 상자에서 꺼내는 즉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2021년 1분기 출시 예정인 삼성 마이크로LED TV는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이 기술은 OLED처럼 자체 발광 화소로 생생한 색상과 완벽한 검은색을 구현하는데, 각 화소는 각각 끄고 켤 수 있다. OLED 패널의 유기 화소와 달리 마이크로 LED 패널은 번인 현상도 잘 발생하지 않는다. 삼성은 2년 전부터 자사의 마이크로 LED 기반 ‘더 월’ 디스플레이를 홍보해 왔으며, 현실적이지 못한 292인치 패널을 합리적인 75인치 패널로 줄여서 판매하기도 했다. 하지만 기존 삼성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는 몇 가지 중요한 문제에 발목이 잡혀 있었다. 우선은 마이크로 LED 생산 공정의 태생적 어려움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분리된 모듈로 배송되고, 전문 인력이 조립해 설치해야 했다. 두 번째 문제는 엄청난 가격인데, 이 때문에 주로 기업이나 일부 사치품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했다. 110인치 마이크로LED TV를 출시하면서 삼성은 첫 번째 문제를 해결했다. 신형 마이크로LED TV는 사전 조립된 완성형 제품으로 배송되는데, 삼성은 마이크로LED 패널 제작을 최적화하기 위해 새로운 생산 공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물론 110인치라는 크기는 제품을 상자에서 꺼내 벽에 거는 데도 상당한 작업이 필요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전원만 연결하면 바로 작동한다. 삼성은 아직 신형 TV의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은 새로운 마이크로 AI 프로세서로 마이크로LED가 한층 더 밝고 생생한 화면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주목해야 할 것은 110인치 TV의 최대 해상도가 8K가 아니라 4K라는 점이다.  삼성에...

삼성 마이크로LED tv 2020.12.11

삼성전자, 2020년형 ‘올뉴 QLED TV’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화질은 물론 디자인과 사운드가 대폭 강화된 2020년형 TV 신제품을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라인업을 대폭 늘려 본격적인 8K TV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8K TV의 모델 수를 작년 대비 2배로 늘려 총 9개를 새롭게 선보인다. 2020년형 QLED 8K는 디자인과 사양에 따라 QT950S·QT900S·QT800 등 3개 시리즈로 구성되며, 85·82·75·65·55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제공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QLED 8K 신제품은 출고가 기준 1,940만 원(QT950S, 85형)에서 349만 원(QT800, 55형)에 이르기까지 가격대가 다양하다.  2020년형 QLED 8K의 출고가는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된 최상위 라인업 QT950S 기준 85형 1,940만 원, 75형 1,390만 원, 65형이 920만 원이다. 삼성전자는 8K 시장뿐 아니라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75형 이상 모델 수를 지난해 11개에서 19개로 확대해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새로워진 QLED 8K “화질은 기본, 디자인과 사운드 혁신” 2020년형 QLED 8K의 가장 큰 특징은 화면 안과 밖의 경계를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스크린(Infinity Screen)’이다. 이 디자인은 상위 모델인 QT950S·QT900S에 적용되며, 화면 베젤의 두께가 2.3mm에 불과해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 QLED 8K의 핵심 기술인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한층 진화했다. AI 퀀텀 프로세서 8K는 입력되는 영상의 해상도에 상관없이 8K TV에 최적화된 초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삼성 독자의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로, 2020년형 제품에서는 장면 단위가 아닌 픽셀 단위로 보다 정밀하게 화면을 완성해 준다. 또한 ‘AI 컨트롤’ 기능이 적용돼 TV...

tv 삼성전자 2020.03.19

2019년 '새로운 대세' 전 세계 스트리밍 서비스와 기기 부문 최우수상은 누구에게?

2019년은 기존 유료 방송 서비스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로의 사용자 전환, 일명 코드 커팅 현상이 무서운 속도로 이뤄진 해였다. 예상대로 큰 변화가 일어났다. 디즈니 플러스(Disney+) 같은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가 시장을 흔들었고 기존 라이브 TV 서비스 요금이 전반적으로 더 비싸져 비대해진 서비스를 버리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 동시에 스트리밍 기기 자체는 크게 발전해, 사용자의 서비스 전환을 더욱 매력적으로 바꾸는 원인이 되었다. 비용 절감보다 더욱 큰 이유다. 스트리밍과 무선 자동 업데이트(Over The Air, 이하 OTA) TV의 세계에서 2019년에 필자가 가장 선호하는 신제품을 꼽아보았다. TechHive의 제 4회 코드 커터 어워드 수상 제품은 다음과 같다.   최고의 새로운 스트리밍 하드웨어: 엔비디아 쉴드(Nvidia Shield) TV 고급 사양의 안드로이드 TV 스트리밍 박스인 엔비디아 쉴드는 의미 있는 개선을 할 필요가 별로 없다. 끔찍한 리모컨도 개선했고, 올해 구글 안드로이드 TV의 개선에 편승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러나 이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쉴드 TV는 AI 업스케일링 기능을 추가해 HD 영상을 4K 디스플레이에서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었다. 이전 버전의 미디어 서버 기능이 필요 없을 경우 150 달러부터 시작하는 튜브형 모델의 가격은 전보다 더 저렴하다. 새로운 리모컨은 완벽하지는 않지만 백라이트와 프로그래밍 가능 버튼으로 사용자의 제품 기대치를 높인다. 쉴드는 매니아에게는 여전히 훌륭한 스트리밍 박스이며, 매니아가 아닌 사용자에게도 훌륭한 고급 플레이어다.  준우승: 아마존의 2세대 파이어 TV 큐브(Fire TV Cube). 오리지널 버전에 부족했던 음성 컨트롤 기능을 확실히 수행한다.    최고의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 디즈니의 경쟁자는 없었다. 넷플릭스에서 콘텐츠를 가져오는 작업이 조금 더딘데, 그래도 디즈니는 더 나은 서비스...

tv 미디어스트리밍 스트리밍서비스 2019.12.31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