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맥 스튜디오

블로그 | 맥 프로를 사면 안 되는 이유

추측건대 지난해 애플 맥 프로는 1,000대도 안 팔렸다. 애플 실리콘에 대한 기다림은 길어지는데 그 사이 맥 스튜디오(Mac Studio)도 나오고 제대로 된 업그레이드가 몇 년 동안 없었기 때문이다. 애플 제품 중 가장 비싼 맥 프로는 가장 절박하거나 잘 모르는 소비자에게나 팔릴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올해는 바뀔 줄 알았다. 애플 부사장 존 터너스는 지난해 3월 애플 픽 퍼포먼스 행사에서 애플 실리콘 맥 프로의 출시 시기를 두고 ‘나중에’라고 얼버무린 적이 있다. 맥 스튜디오와 거대한 M1 울트라(Ultra) 칩보다도 더 대단한 기기가 나온다는 소문을 인정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10개월이 지난 지금, 아직도 애플 실리콘 맥 프로는 나오지 않았다.   신형 맥 프로는 올해 WWDC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 그간 애플은 2006년, 2013년, 2019년 WWDC에서 신형 맥 프로를 공개한 바 있다. 맥 프로에 대한 뜨거운 호응을 일으키고 싶은 애플에 WWDC 기조연설만큼 적격인 곳도 없기 때문이다. 새 제품에 사로잡힌 청중은 ‘궁극의 CPU 성능이 필요한 사람을 위한 설계’에 기꺼이 5.999달러를 지불할 것이다.  ‘익스트림’ 칩에 대한 소문이 무성해지기 시작한 것은 맥 스튜디오에 20코어 CPU와 64코어 GPU의 M1 울트라를 도입했을 때이다. 익스트림 칩의 사양이 CPU 48코어와 그래픽 152코어라는 것이다. 이 경우 익스트림 칩의 사양은 맥 스튜디오의 상위 버전보다도 두 배 이상이 된다. 같은 세대에 비슷한 제품이 있다고 가정하면, 신형 맥프로는 애플 실리콘의 강점을 잘 보여줄 것이다.   하지만 신규 맥 프로가 맥 제품 피라미드에서 최상위를 탈환할지 여부는 의문이다.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에 따르면, 애플은 워크스테이션급의 ‘익스트림’ 칩을 취소하고 대신 성능을 살짝 높인 울트라 프로세서로 정착할 것이다. 두 제품 모두 속도는 빠르겠지만 익스트림 칩과 맥 스튜디오의 차이는 M...

맥 프로 맥 스튜디오 맥 실리콘 2023.01.11

블로그 | ‘가지치기’ 필요한 애플…"내년 혁신 원년으로 삼아야"

대부분 소비자가 아이패드, 아이폰, 애플 워치, 맥북, 아이맥의 구매 주기가 짧았던 시절이 있었다. 이때 주로 들었던 고민은 대체로 ‘큰 것을 살까, 작은 것을 살까’였다.   하지만 최근엔 이 질문에 대한 답이 간단하지 않게 됐다. 이제 애플 제품은 기기 색깔과 스토리지 옵션뿐 아니라 기능과 화면 크기가 엇비슷해 각 모델의 특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현재 출시된 제품군과 화면 크기를 보면 아이폰 14의 경우 ▲6.1인치 ▲ 6.7인치(플러스) ▲ 6.1인치(프로) ▲6.7인치(프로 맥스)이며, 아이패드는 ▲8.3인치(미니) ▲10.2인치(9세대) ▲10.9인치(10세대) ▲11인치(프로) ▲12.9인치(프로)이다. 애플워치는 ▲8 시리즈 41mm, 45mm ▲SE 2 40mm, 44mm ▲49mm(울트라)이며, 맥북은 ▲에어(M1) 13.3인치 ▲에어(M2) 13.6인치 ▲프로(M2) 13.3인치 ▲프로(M1) 14.2인치 ▲맥북 프로(M1) 16.2인치로 구성됐다. 여기서 24인치 아이맥(iMac), 맥 미니, 맥 스튜디오(Mac Studio), 맥 프로, 스튜디오 디스플레이(Studio Display)와 프로 디스플레이 XDR(Pro Display XDR)이나 에어팟은 네 가지 모델은 아직 말도 꺼내지 않았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15.5인치 맥북 에어가 신규 맥북 라인업이 추가될 예정이다. 예상되는 제품 크기는 13.3, 13.6, 14.2, 15.5, 16.2인치이며, 가격대는 999~2,499달러이다. 소비자 입장에서 맥북 에어 M1과 M2 사이에서 갈팡질팡할 만하다. 화면도 더 큰 14인치 맥북 프로가 곧 출시될 가능성이 높은데다 가격마저 수백달러 더 저렴할 것이기 때문이다.  아이패드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 10세대 아이패드, 아이패드 에어, 11인치 아이패드 모두 디자인과 디스플레이가 비슷하다. 일반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저 애플이 똑같이 생긴 아이패드를 가격만 다르게, 수백 달러까지 차이를 두고 파는 것으로 보...

애플 아이패드 맥북 2022.12.20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