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내구성

IDG 블로그 | 신형 아이패드 프로의 내구성 논란에서 기억해야 할 것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손으로 조금만 힘을 줘도 휘어지고, 심한 경우 종이처럼 접힐 정도로 깨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유튜버인 잭 넬슨은 제리리그에브리씽(JerryRigEverygthing) 채널에 아이패드 프로 뒷면을 엄지손가락으로 힘을 주자 이 799달러짜리 태블릿이 마치 종이처럼 구겨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마이크 구멍 근처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결론이 나진 않았으나, 이렇게 힘을 줬을 때 다른 사람들이 기대하던 결과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확실히 구조적으로 이전 모델보다 약해 보이긴 한다. 필자는 현재 12.9인치 모델을 들고 있는데, 영상과 같은 힘으로 구부리면 어떤 일이 발생할지 쉽게 상상할 수 있다. 어쩌면 디바이스가 더 크기 때문에 지렛대의 힘을 활용해 더 쉽게 구부러질 수도 있다. 원인 중 일부분은 넓고 편평한 알루미늄 뒷면 때문이겠지만, 신형 모델은 애플 펜슬 충전을 위한 편평한 공간 때문에 더 약할 수 있다. 1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이보다 더 강하게 느껴지는데 가장자리가 가늘어지는 디자인이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만일 필자가 구형 아이패드 프로를 구부리고자 했다면 아마 가능했을 것이다. 다행히도 2015년부터 지금까지 잘 지키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걱정할 것이 없어 보인다. 필자는 이 최신 태블릿을 리뷰하면서 부주의하게 관리했다. 13인치 맥북 프로가 이미 들어있는 배낭에 넣었고(스마트 키보드 폴리오 케이스를 계속 사용하긴 했다), 보스 콰이어트컴포트 35(QuietComfort 35) 헤드폰과 물병을 함께 넣었다. 때로는 복잡한 샌프란시스코 지하철 안에서 배낭에 기대 서 있기도 했으며, 배낭을 배게 대신 사용하기도 했다. 며칠을 이렇게 사용했다. 다른 말로 하면, 2018 아이패드 프로는 필자의 일상 속에서 구부러질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었는데, 아직 경험하지 못했다. 지금까지 필자가 하지 않았던 것은 실수로 그 위에 앉는 것인데 급하게 실험해 ...

내구성 애플 아이패드프로 2018.11.19

IDG 블로그 | 서피스 때문에 진창에 빠진 마이크로소프트

컨슈머 리포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제품군을 추천할 수 없었고,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체면을 구겼다. 이 거대 소프트웨어 회사가 키보드나 마우스 같은 단순한 하드웨어를 만들 때까지만 해도 모든 것이 좋았다. 하지만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만들면서 재난이 이어지고 있다. 가장 최근에 일어난 사건은 미국 소비자 연맹이 발행하는 컨슈머 리포트(Consumer Report)가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제품에 부여했던 ‘추천’ 마크를 떼버린 것이다. 그것도 제품 하나가 아닌 모든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제품에서. 도대체 얼마나 나빴길래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컨슈머 리포트에 따르면, “25%의 마이크로소프트 노트북 및 태블릿이 소유한 지 2년이 끝나갈 무렵에 문제를 드러냈다”라고 밝혔다. 컨슈머 리포트는 절대로 광고를 받지 않는 소비자 제품 리뷰 출판물로 잘 알려져 있다. 4대 중 1대가 1년이 되면 문제가 발생한다? 노트북 PC가? 이 정도면 갖다 버려야 한다. 필자는 노트북에 보통 리눅스를 구동하지만, 이들 노트북 대부분은 처음에 윈도우가 설치되어 온다. 사무실에는 델이나 HP, 레노버 등의 노트북 대여섯 대가 있는데, 최신 제품부터 10년 된 것까지 다양하다. 이들 모두 잘 돌아가고 있다. 수년 동안 수백 대의 노트북을 리뷰했지만, 올 때부터 죽어 있었던 한 대를 빼고는 하드웨어 문제는 없었다. 필자의 첫 번째 휴대형 컴퓨터는 1984년 출시된 무게 11kg짜리 케이프로 2(KayPro 2)인데, 30년이 넘은 이 노트북은 아직도 건재하며 5.25인치 플로피 드라이브도 잘 동작한다. 2년이라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합리적인 질문을 하나 던져보겠다. 이런 예측이 얼마나 믿을만한 것인가? 글쎄, 컨슈머 리포트가 서피스의 끔찍한 통계를 마법사 모자 속에서 그냥 끄집어낸 것은 아니다. 로이터가 보도했듯이 “컨슈머 리포트는 9만 명의 태블릿 및 노트북 소유자를 조사했고...

추천 내구성 컨슈머리포트 2017.08.17

모바일 전략의 전격 해부 :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모바일 에코시스템 구축 방법

레노버가 4,640개의 조직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가 근무 공간에서 모바일 장치를 사용하는 것이 전략적 목표 달성에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날의 조직은 모바일 전략이 완전히 구축되지 않은 경우에도 모바일 도구 및 인프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이 eBook에서는 모바일 생태계의 모든 요소가 마치 인체의 일부처럼 상호 연결되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시스템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모든 부분을 다루는 전체론적 전략이 필요합니다. <20p> 주요 내용 효율적인 모바일 성능을 위한 주요 요소 기업 내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10가지 TIP 더 유연한 직장을 만드는 방법 모바일 생태계를 연결된 상태로 유지하는 TIP 내구성이 우수한 모바일 장치를 선택하기 위한 다섯 가지 고려 사항 

성능 연결성 유연성 2017.06.19

“바지 뒷주머니에 넣어도 휘어져” 아이폰 SE 내구성 우려

아이폰 SE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고 있지만, 이전 세대 아이폰보다 내구성이 확연히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IT 사이트 스퀘어트레이드가 아이폰 SE가 이전 모델인 아이폰 6s의 내구성과 방수성을 갖추지는 못했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아이폰 SE는 160파운드 무게에서 휘어졌고, 178파운드에서는 완전히 쪼개졌다. 두께가 더 얇은 아이폰 6s가 170파운드까지 모양을 유지했고, 6s 플러스는 더 견고해서 180파운드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과 비교된다. 스퀘어트레이드는 아이폰 6s가 아이폰 SE보다 방수 기능이 더 뛰어나다고도 밝혔다. 5피드 깊이의 물에 담갔을 때, 아이폰 SE는 1분을 채 못 버티고 전원이 꺼졌다. 그러나 아이폰 6s 플러스는 10분간 기능을 유지했고, 6s는 30분 넘게 전원이 꺼지지 않았으며 오디오 기능만 망가졌을 뿐이다. 스퀘어트레이드가 진행한 낙하 10회 테스트에서 아이폰 6와 6s 플러스는 ‘겉부분만 약한 손상’을 입었다. 아이폰 SE는 5번째 낙하에서 스크린에 금이 갔고, 10회째 낙하에서는 앞쪽 패널이 분리됐다. 애플은 7000시리즈 알루미늄이 아닌 다른 소재를 채택해 제품 내구성에 많은 차이를 가져 왔다. 그러나 모든 아이폰이 완벽한 것은 아니다. 스퀘어트레이드는 아이폰 SE, 아이폰 6s, 아이폰 6s 플러스가 전부 전면 낙하 충격을 견디지 못했다고 밝혔다. 3종 아이폰 모두 6피트 높이에서 전면 낙하 1회차에 깨졌다. 아이폰 6s와 6s 플러스는 강화 유리를 채택했는데도 그렇다. 스퀘어트레이드의 내구성 테스트는 일상 생활에서 접하기에는 어려울 정도로 강도가 세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신제품인 아이폰 se는 이미 다른 매체에서도 여러 차례 강도 테스트를 거쳤으며 그 때마다 높지 않은 점수를 받았다. 아래 트윗은 한 사용자가 바지 뒷주머니에 아이폰 SE를 넣은 후의 변화라고 주장한 사진이다. 또 다른 IT 사이트인 에브리싱애플...

내구성 벤드게이트 아이폰SE 2016.04.06

갤럭시 S7 방수는 아이폰보다 우수… 내구성은 약해

삼성이 갤럭시 S7과 S7 엣지의 방수 기능을 내세운 것이 ‘과장’은 아니었다. 그러나 내구성 측면에서는 아이폰보다 조금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스마트폰 보험사인 스퀘어트레이드(SquareTrade)는 방수 및 내구성을 테스트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동영상은 “약 1m 50cm 깊이에서 최대 30분간 버틸 수 있다는 삼성의 주장”을 증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테스트는 다소 논란의 여지가 있다. 스퀘어트레이드가 이야기한 것 과 달리, 최근 삼성의 온라인 사양 설명에는 “1m 깊이에서 최대 30분간 견딜 수 있다”고 설명되어 있기 때문이다. 반면, 버라이즌은 갤럭시 S7과 S7 엣지에 대한 상품 설명에 “1m 50cm 깊이에서 30분 동안 견딜 수 있다”고 명시해놨는데, 스퀘어트레이드는 이것을 증명하려고 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이 방수 기능을 증명하기 위해 명시한 IP68은 국제 보호 기준 표기로, ‘6’은 “방진”을 ‘8’은 “제조업체가 명시한 구체적인 환경에서 수심 1m에 계속 담겨있을 때도 견딜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번 테스트는 단순히 삼성의 주장이 맞는지를 증명한다기보다, 애플의 최신 제품인 아이폰 6s와 6s 플러스와 비교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스퀘어 트레이드는 방수 기능에서 갤럭시 S7 제품군이 애플의 최신 아이폰보다 뛰어나다는 점을 증명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애플은 아이폰의 방수 기능을 언급한 적이 없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일 수도 있다. 아이폰 6s는 테스트에서 물에 들어간 지 30분 만에 모든 오디오 기능이 작동하지 않았고, 화면 아래에도 침수 흔적이 발견되었다. 아이폰 6s 플러스는 물에 들어간 지 10분 만에 오작동 현상이 발생했으며, 24분 만에 벽돌이 되었다. 그러나 30초 텀블...

삼성 방진 내구성 2016.03.15

애플 워치 내구성 테스트… “합격점”

애플 워치가 내구성 테스트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먼저,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공개된 방수 테스트에서 애플 워치는 물 속에서 성능에 이상없이 15분을 버텼다. 다만 물 속에서 화면을 터치하는데 문제가 있었는데, 이는 정전식 터치스크린의 한계로 볼 수 있다. 실질적으로 이 방수 테스트 결과의 의미는 수영장 등에 애플 워치를 빠뜨렸을 때 다시 꺼내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데 있다. 컨슈머 리포트는 애플 워치의 디스플레이 강도 테스트를 실시했다. 스포츠 모델에 적용된 이온-X 글래스와 애플 워치 모델의 사파이어 크리스탈의 내구성을 살펴보았다. 모스경도 9급 수준의 다이아몬드로 만든 기구로 충격을 가하는 테스트였는데, 스포츠 모델은 8급 수준에서 워치 모델은 9급 수준에서 흠집이 났다. 컨슈머 리포트는 두 모델이 모두 기대 이상의 내구성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유튜브에는 사포와 열쇠로 화면을 긁은 테스트 영상도 공개되었다. 일반적인 사용과는 거리가 먼 극단적인 상황의 테스트였음에도 흠집이 조금 나는 수준이었다.  내구성에 대해 가장 많은 문제가 제기된 모델은 스테인리스 스틸 워치다. 나인투파이브맥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여러 사용자들이 화면 측면에 쉽게 흠집이 난다고 증언했다. 다만 이 흠집들은 금속 광택제나 손수건 등으로 쉽게 지울 수 있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애플 워치에 사용된 스테인리스 스틸의 강도가 매우 높은 수준은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만일 더 높은 강도의 스테인리스 스틸이 사용되었다면 가격이 더 높아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지금까지 애플 워치의 내구성을 테스트해본 결과 사용자가 온종일 손목에 착용했을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흠집이 조금 발생할 수 있는 정도로 보인다. 그러나 애플이 화면의 내구성과 방수기능을 위해 많은 공을 들였음은 분명해 보인다. editor@itworld.co.kr

내구성 애플워치 2015.04.28

넥서스 7, 아이패드 미니보다 튼튼하다 : 내구성 테스트

구글의 신형 넥서스 7 태블릿이 아이패드 미니보다 내구성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 및 디지털 기기 보증 서비스 업체인 스퀘어 트레이드(Square Trade)는 신형 넥서스 7과 아이패드 미니, 그리고 1세대 넥서스 7에 대해 떨어뜨리고 물어 빠트리는 등의 내구성 테스트를 실시하고, 그 과정과 결과를 동영상으로 공개했다. 이번 테스트에 따르면, 아이패드 미니는 1.5m 높이에서의 낙하 시험에서 뒷면과 화면 대부분이손상됐다. 신형 넥서스 7 역시 동일한 낙하 시험에서 모서리가 깨지고 화면이 긁혔지만, 아이패드 미니 만큼 심각한 손상을 입지는 않았다. 1세대 넥서스 7은 신형보다 훨씬 더 큰 손상을 입었다. 매끄러운 표면의 탁자 위에서 실시한 미끄러짐 시험에서 아이패드 미니는 약간만 밀어도 완전히 미끌어져 탁자를 벗어나 버렸다. 하지만 넥서스 7의 두 모델 모두 뒷면의 재질 때문에 50츠 정도 미끄러진 후에 멈췄다. 또한 방수 테스트에서는 신형 넥서스 7의 오디오는 물에 잠깐 빠트린 후에도 계속 동작했지만, 아이패드 미니는 물에 빠진 후에는 재기동을 해도 오디오가 동작하지 않았다. 1세대 넥서스 7은 스스로 재기동을 하고는 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스퀘어 트레이드는 200~250달러 가격대의 새 태블릿에 대해 2년 보증 비용으로 49.99달러를 책정하고 있다. 신형 넥서스 7의 경우 16GB 모델이 229달러, 32GB 모델은 26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내구성 넥서스7 아이패드미니 2013.08.07

극한 업무 환경을 위한 고내구성 IT 디바이스 10선

모든 일이 안락하고 온도 조절도 되는 사무실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많은 비즈니스가 결코 이상적이라고 할 수 없는 조건에서 수행된다. 바람, 비, 높은 고도, 극한 온도. 이런 용어들이 친숙한 사람이라면 건설 현장이나 남극 탐사선의 거친 환경을 견딜 수 있는 고내구성 장비가 필요하다. 여기 소개하는, 대부분 군사용 표준에 준하는 테스트를 거친 장비들인 카메라, 노트북, 태블릿 및 하드 드라이브는 가벼운 낙하, 쏟아진 물, 북동풍 정도는 훈훈한 바람으로 느껴질 정도의 온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악조건을 견딜 수 있도록 튼튼하게 설계됐다.  editor@itworld.co.kr

익스트림 내구성 극한 2013.03.11

덜렁대는 사용자들을 위한 고릴라 글래스 3, 스마트폰 내구성 약속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 3가 좀더 강력한 내구성을 약속함에 따라 덜렁대는 사용자들은 미래에는 값비싼 스마트폰이 긁히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될른지 모른다.  전세계 스마트폰에서 10억 달러 이상을 판매한 코닝은 세번째 시리즈에서 긁힘 저항을 세배로 증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인가젯에 따르면, 이 신기술은 긁힘 수치를 40% 이상 줄일 수 있어 이 기술을 사용한 유리는 분명히 이전 버전보다 50% 이상 강함을 지니게 될 것이라고.    고릴라 글래스 2는 이전 버전보다 20%이상 내구성을 가짐에 따라 큰 인기를 누렸다. 이 옵션은 휴대폰 제조업체들이 제품을 강하게 만드는데 필수적이었다. 업체들은 얇고 강한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기 위해서는 내구성은 유지한 채 유리를 좀더 얇게 만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코닝은 고릴라 글래스 3에서의 강함은 긁히지 않게 확실히 보호하는 자연 손상 방지(Native Damage Resistance, NDR)이라 불리는 특허 기술 덕택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고릴라 글래스 3가 언제부터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에 장착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한 마디 언급조차 없었다. 그러나 1년 전에 발표했던 이전 버전은 4~5개월 이후에 제품화된 바 있다.    코닝은 CES에서 고릴라 글래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 업체는 실제 재료에 손상을 입힐 수 있는지 충격 시험을 선보일지도 모른다. editor@itworld.co.kr

내구성 고릴라 글래스 자연 손상 방지 2013.01.07

100일간 얼음 속에 묻힌 씨게이트 HDD, 끝내 고장

  하드디스크를 얼음 속에 100일 동안 묻어놓은 후 재동작시키려던 씨게이트 직원의 실험이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작년 12월 회사의 글로버 부문 매니저 피트 스티그는 하드디스크를 얼음 속에 파묻어 겨울을 보내게 하는 내용의 동영상 포스트를 게재하기 시작했다.   그는 320GB 프리에이전트 고 320GB 하드디스크에 8년치 개인 데이터, 사진, 동영상 등을 담아 플라스틱 가방에 포장해 미네소타의 아이스링크에 3cm 깊이로 묻었다.   그가 게재한 동영상에 따르면 미네소타의 이번 겨울은 최근 몇 년 동안 가장 낮은 온도를 기록해 1월 중순에는 섭씨 -28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추위에도 불구하고 하드디스크가 재동작할 것이라는 그의 기대와 달리 101일 후 해동한 하드디스크는 끝내 동작하지 못했다.   비록 플라스틱 가방을 전기톱으로 분해하는 과정에서 포장에 약간의 손상이 가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하드웨어가 검색됐다는 메시지가 뜨기는 했지만, 마침내 인식할 수 없는 장치라고 표시됐던 것.   또 제품 전면의 동작등도 동작하지 않았으며 동작 시 소음도 다소 불량했다고 그는 보고했다.   회사 대변인은 하드디스크가 고장난 원인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제시하지 않으면서도 "낮은 온도와 함께 100일 동안 수많은 압력이 가해진 것도 한 원인일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editor@idg.co.kr

시게이트 씨게이트 디지털디바이스 2009.04.02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