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모바일 디지털TV 표준, 삼성-LG 기술 채택

편집부 | CIO 2009.10.19

- 삼성, LG 대규모 특허 수익 기대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공동으로 제안한 모바일 TV 기술이 미국 모바일 디지털TV의 표준으로 채택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북미 디지털 방송 표준화기구인 ATSC(Advanced Television Standards Committee)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안한 북미식 모바일 디지털 TV 기술(ATSC-M/H)을 표준으로 승인했다.

 

이 기술은 LG전자가 원천 특허를 갖고 있으며 북미 지상파 디지털TV 수신 기술에 이동 수신 기능을 추가 보완한 것이다. 도심이나 산악, 지하 등 다양한 환경에서 모바일 기기로 시속 290km로 이동하면서도 고화질 디지털 방송을 볼 수 있게 했다.

 

한국 지상파 DMB처럼 뉴스, 긴급 재난 방송, 날씨, 정보, 오락물 등의 무료 서비스와 유로 서비스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이 기술은 기존 지상파 디지털 방송을 기반으로 별도 주파수 확보 없이 방송 장비 업그레이드를 통해 무료로 서비스할 수 있어 미국 방송 업체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이번 표준 선정으로 북미 지역 방송사 연합체인 오픈 모바일 비디오 연합(OMVC)에 속한 800여개 방송사의 모바일 디지털 TV를 이용할 수 있는 휴대전화, 포터블 DVD 플레이어, MP3플레이어, 차량용 단말기 등에 이 기술이 독점 사용된다.

 

따라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대규모 특허 수익이 기대된다.

 

또한 양사는 모바일 디지털 TV 수신용 칩을 발빠르게 선보여 미국 모바일 디지털 TV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ATSC M/H 방송 표준에 맞게 개발한 모바일 디지털TV 수신 싱글 칩(Single Chip)을 개발했다. 크기가 가로, 세로 각각 7.5㎜로 작고, 소비 전력도 적어 휴대폰이나 노트북 등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도 2010년부터 이 칩을 장착한 휴대폰과 포터블 DVD 플레이어 등을 내놓고 북미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조병덕 삼성전자 DMC연구소장(부사장)은 "미국 모바일 디지털TV 기술 표준으로 선정돼 TV와 함께 방송 관련 기술 분야에서도 리더십을 이어가게 됐다"며 "국내 기업간 협력을 통해 표준을 주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고 말했다.

 

백우현 LG전자 CTO 사장은 "이번 기술 표준 채택은 북미 시청자들에게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고화질의 디지털 방송을 제공하고, 방송사에게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한국 모바일 TV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린 것"이라고 말했다.

 

전미방송사연합(NAB)에 따르면 모바일 디지털 TV 관련 시장은 2012년 휴대폰 1억3000만대, 기타 모바일 기기 2천500만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원문보기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