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퍼스널 컴퓨팅

맥 노트북을 100% 충전 상태로 계속 사용하면 안되는 이유

 Glenn Fleishman | Macworld 2020.07.10
연식에 상관없이 맥북이나 맥북 프로, 맥북 에어 등을 전원 플러그를 꽂아 놓은 채 하루종일 사용하면 배터리가 100% 충전된 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최대 충전 용량은 줄어들고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처음에는 몇 분, 나중에는 몇 시간이 단축된다. 리듐-이온 배터리의 특징으로 거의 모든 전자기기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 Pexels (CC0)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이런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을까. 맥북 배터리 용량을 가능한 오래 유지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일상적으로(하루에 한번 정도) 노트북에서 플러그를 빼고 30~40%까지 떨어질 때가지 사용한다.
  • 정기적으로 배터리를 완전히 방전시키면 안된다. 배터리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배터리 유니버시티(Battery University)에 따르면, 가능한 한 완전한 충전과 완전한 방전을 피하는 것이 좋다. 배터리에는 메모리가 없으며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 주기적으로 방전시킬 필요가 없다.
  • 맥OS 카탈리나 10.5.5 이상을 사용하는 애플 노트북에는 배터리 성능 관리 기능이 추가됐다. 시스템 설정 > 에너지 절약 > 배터리 성능 상태 관리 기능을 체크해 활성화하는 것이 좋다.
  • 맥OS 11 빅 서에서는 배터리 관련 기능이 기본으로 활성화될 예정이다.
 

배터리 수명을 늘리는 비밀

리듐-이온 배터리는 니켈을 이용한 이전의 배터리보다 크게 개선된 배터리다. 기존의 NiMH(nickel-metal hydride) 배터리는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완전히 방전해야 했지만, 리듐-이온 배터리는 오랜 기간 완전 충전과 완전 방전 사이 다양한 용량으로 사용해도 잘 작동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배터리를 거의 소모하지 않는다.

그러나 리듐-이온 배터리는 80% 정도까지만 충전하는 것이 좋다. 그 이상 충전하면 배터리가 과열돼 배터리 자체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최악의 경우에는 부풀어 오르거나 불이 날 수도 있다. 모든 기기의 배터리 회로에 80%에서 100% 사이에 충전 속도를 줄이는 기능이 들어간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사용하는 기기가 처음에는 빠르게 충전됐다가 나중에는 느리게 충전되는 것도 같은 이유다. 또한 100% 충전이라고 표시되도 실제로는 물리적인 100%까지 충전되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 100%는 배터리의 제어 회로나 운영체제가 안전하게 감당할 수 있는 최대치에 더 가깝다.

설사 매우 정교한 알고리즘으로 100% 충전한다고 해도 항상 이 상태로 유지하는 것은 리듐-이온 배터리의 수명을 더 빠르게 줄일 뿐이다. 이에 대해 배터리 유니버시티는 "리듐-이온은 열에 노출되면 수명이 줄어든다. 따라서 배터리 셀을 높은 충전 볼트로 유지하는 것은 고온에 계속 방치하는 것과 같다. 완전 충전된 상태로 오랜 시간 사용하면 충전 수가 늘어나는 것보다 더 배터리에 부담을 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러한 문제를 특히 아이폰을 통해 확인했다. 이후 iOS에 배터리 상태에 따라 대응하는 기능을 조용히 추가했다. 배터리가 충분한 전력을 공급할 수 없을 때 아이폰이 멈추는 것을 막기 위해 특정 작업을 제한하는 방식이다. 아이폰의 배터리 상태는 설정 > 배터리 > 배터리 성능 상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당시 애플은 이 기능에 대해 널리 알리지 않아 많은 비난을 받았는데, 결국 사과하고 구형 아이폰에 대해 배터리 교체 비용을 할인해주는 보상책을 내놓았다.

이 사건 이후 애플은 배터리 성능과 충전 관련해 더 신경을 써 충전 작업을 더 지능적으로 관리하도록 개선했다. 이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플러그를 연결하면 100%까지 충전되는 대신 충전 패턴을 고려해 사용자가 필요로 할 때 가장 좋은 성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충전을 진행한다. 

 
iOS의 배터리 충전 관리 기능 © IDG 
이런 조치 결과 실제로 배터리 수명이 크게 개선됐다. 필자가 지난해 10월부터 사용한 아이폰 11 프로는 현재 배터리 성능 최대치가 99%다. 이전에 사용했던 어떤 휴대폰보다 배터리 상태가 좋다.

애플은 배터리가 포함된 기기에 대해 1년 보증을 제공한다. 1년 내에 최대 성능치가 80% 이하로 떨어지면 무료로 배터리를 교체해 준다. 애플 케어 플러스를 구매하면 그 기간만큼 보증 기간이 늘어난다.

애플은 맥OS 카탈리나 10.15.5 업데이트를 통해 이러한 충전 알고리즘을 노트북에 적용했다. iOS와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 사용 기간에 따라 최대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시스템 환경설정 > 에너지 절약 > 배터리 탭에서 배터리 성능 상태를 클릭하면 현재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단 이 기능은  썬더볼트 3를 지원하는 맥 노트북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2016년 이후 맥북 프로 모델과 2018년 이후 맥북 에어 모델이 여기에 해당한다. 애플은 빅 서 프리뷰를 공개하면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적용된 충전 알고리즘과 비슷한 것을 최신 맥 노트북에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맥OS 빅 서에는 iOS와 비슷한 배터리 관리 기능이 적용된다. © IDG 

editor@itworld.co.kr
 Tags 배터리 노트북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