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펜티엄

"펜티엄·셀러론, 안녕" 단종 후 2023년 '인텔 프로세서'라는 이름으로 재편돼

인텔 펜티엄은 출시된 지 30년이 넘은 장수 브랜드다. 셀러론 CPU 시리즈 역시 25년이 넘었다. 2006년 코어 시리즈가 부상하면서부터는 둘 다 저렴한 보급형 CPU로 재배치되었고 저예산 노트북과 PC에 사용되었다. 2023년부터는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다. 이제 인텔 저가 노트북은 펜티엄이나 셀러론이라는 제품명이 빠지고 그냥 ‘인텔 인사이드’로만 표기되며 '인텔 프로세서(Intel Processor)'라는 시리즈로 통칭될 것이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단순한 브랜드 전략 변경에 지나지 않으면 실물 하드웨어 개발에는 영향이 없다. 로고와 제품명이 수정되어도 현재 제품 상황과 인텔 제품 로드맵은 달라지지 않을 예정이다. 인텔 프로세서라는 이름으로 출시되는 제품은 전력, 출력, 가격 면에서 코어 i3보다 사양이 낮다. 기존 펜티엄과 셀러론 CPU는 제일 저렴한 윈도우 노트북, 보급형 크롬북 종류에 탑재되곤 했다.   보도자료에서는 브랜드 아키텍처를 새롭게 정비했다면서 인텔이 코어, 에보, v프로 같은 핵심 고급 브랜드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약간의 혼란이 발생한다. 왜냐하면 고유명사로 펜티엄, 셀러론을 대체한 인텔 프로세서(Intel Processor)와 일반명사인 인텔 프로세서와 분간하기가 어려운 데다, 에보와 v프로는 구체적인 기술 사양이 아니라 단순히 기존 코어 프로세서에 부가 기능을 더한 마케팅용 이름이기 때문이다. 15년 동안 인텔을 지켜봐 왔다면 이해가 되는 행보이기는 하다. 전자 제품 종합 쇼핑몰에서 PC를 구입하려는 평범한 일반 사용자를 상상해 보자. 인텔 프로세서가 탑재된 노트북을 사고 싶다고 말하면 영업 사원이 하나를 추천할 것이다. 하지만 그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지 일반 사용자가 한눈에 알 수는 없다. 영업 사원은 인텔의 브랜드 전략에 따라 “인텔 프로세서(Intel Processor)”라고 말하겠지만 고유명사와 대명사가 혼재돼 제대로 소통할 수 없을 것이다. 웃지 못할 광경일 것이다. 펜티엄과...

인텔코어 펜티엄 셀러론 2022.09.19

“5만원이면 신형 CPU” 인텔, 커피레이크 펜티엄과 셀러론도 발표

주머니 사정이 나쁜 조립 PC 애호가라도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인텔이 커피레이크 열차에 보급형 PC를 위한 여지를 남겨뒀기 때문이다. 매력적이고 값비싼 코어 i9 노트북용 CPU 소식에 묻혔지만, 인텔은 커피레이크 기반의 데스크톱용 보급형 CPU 4종도 발표했다. 모두 90달러 이하의 제품으로, 사양은 다음과 같다. - 펜티엄 골드 G5600 : 86달러, 듀얼코어, 하이퍼쓰레딩 지원, 3.9GHz, 4MB 캐시, 인텔 UHD 630 그래픽 - 펜티엄 골드 G5400 : 64달러, 듀얼코어, 하이퍼쓰레딩 지원, 3.7GHz, 2MB 캐시, 인텔 UHD 610 그래픽 - 셀러론 G4920 : 52달러, 듀얼코어, 하이퍼쓰레딩 미지원, 3.2GHz, 2MB 캐시, 인텔 UHD 610 그래픽 - 셀러론 G4900 : 42달러, 듀얼코어, 하이퍼쓰레딩 미지원, 3.1GHz, 2MB 캐시, 인텔 UHD 610 그래픽 모든 제품은 LGA1151 기반 칩으로, 메모리는 DDR4/2400 RAM을 최대 64GB까지 지원한다. 전력 소비는 54W. 7세대 카비레이크 기반 보급형 칩과 비교해 약간의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데, 클럭속도가 높아졌고 캐시도 조금 더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펜티엄 골드는 적은 비용으로 게임용 PC를 구성하려는 사용자에게 매력적인데, 64달러짜리 하이퍼쓰레딩 지원 듀얼코어 CPU와 90달러 정도의 GPU를 묶으면 쓸만한 게임 성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뜻밖의 요소도 있다. 보급형 커피레이크 칩 중에 옵테인 메모리를 지원하는 제품은 하나도 없다. 또한 7세대 펜티엄 G4620이나 셀러론 G3950은 인텔의 소프트웨어 가드 익스텐션이나 운영체제 보안 기능을 지원했지만, 이번 신제품은 지원하지 않는다.  editor@itworld.co.kr

펜티엄 셀러론 인텔 2018.04.05

인텔, 보급형 펜티엄에 하이퍼 쓰레딩 탑재…보급형 CPU 판매 촉진 기대

이제 인텔을 두고 “공짜는 없다”는 말은 할 수 없다. 7세대 케이비 레이크 데스크톱 CPU 출시 소식에 묻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인텔은 보급형 펜티엄 CPU에도 하이퍼 쓰레딩을 적용해 성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 펜티엄 G4600/G4620/G4560과 이들 모델의 절전형 T 버전 모두 인텔의 하이퍼 쓰레딩 기술을 탑재했다. 멀티 쓰레딩은 CPU의 사용하지 않은 부분을 다른 작업에 할당할 수 있는 기술이다. 물론 이 기술로 듀얼코어 펜티엄 CPU가 쿼드코어 CPU가 되지는 않지만, 대부분 멀티 쓰레드 워크로드에서 실질적인 성능 향상 효과를 가져다 준다. 하이퍼 쓰레딩 기술은 2000년 펜티엄 4에 처음 도입된 후, 인텔이 판매하는 고급형 프로세서의 표준 기능으로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보급형 펜티엄 제품군에는 지금까지 적용되지 않았다. 하이퍼 쓰레딩 외에도 케이비 레이크 기반 보급형 칩은 울트라 HD 4K 해상도를 지원하고 10비트 콘텐츠를 쉽게 재생할 수 있다. 이들 기능은 스카이레이크나 하스웰, 또는 아이비 브리지의 통합 그래픽에는 없는 것들이다. 티리아스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케빈 크레웰은 이로써 비싼 코어 i3 CPU와 저렴한 펜티엄 CPU 간의 격차가 없어지는 문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듀얼 코어 3.9GHz 코어 i3-7100의 대량 공급 가격은 117달러인데, 하이퍼 쓰레딩을 지원하고, HD 630 그래픽을 내장하고 있다. 반면 듀얼 코어 3.7Ghz 펜티엄 G4620의 가격은 86~93달러인데, 하이퍼 쓰레딩과 HD 630 그래픽을 제공한다. 즉 가격은 25% 정도 비싼 데 비해 사용자가 얻는 성능 향상 효과는 5%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물론 모든 코어 i3 CPU가 다 같은 것은 아니다. 일부 코어 i3 칩은 더 큰 캐시와 훨씬 빠른 클럭 속도를 갖추고 있다. 또 인텔은 최근 오버클러킹 성능이 대폭 향상된 K 모델을 공개하기도 했다. 인텔측은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

펜티엄 인텔 보급형 2017.01.12

인텔, 보급형 아폴로 레이크 프로세서 발표…신형 셀러론과 펜티엄 6종

올해 IFA 행사에서 인텔의 가장 중요한 발표는 역시 신형 케이비레이크 7세대 코어 프로세서였다. 하지만 인텔이 발표한 것은 이것만이 아니다. 신형 14나노 아폴로 레이크(Apollo Lake) 플랫폼도 데뷔했으며, 셀러론과 펜티엄 프로세서 6종이 첫 선을 보였다. 물론 인텔은 이 소식을 크게 내세우지 않았다. 아폴로 레이크는 차세대 아톰 아키텍처인 골드몬트를 사용하는데, 이는 이미 단종된 브록스톤과 소피아 모바일 칩을 우선적으로 대체한다는 의미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폴로 레이크 프로세서 역시 보급형 노트북과 데스크톱에 주로 사용되며, 2015년 출시된 14나노 브라스웰 칩의 뒤를 잇는다. 주목할 만한 것은 데스크톱용으로 출시된 신형 펜티엄 프로세서이다. 모두 10와트 프로세서로, 인텔 500 시리즈 통합 그래픽을 탑재했다. 최상위 모델은 1.5GHz 쿼드코어 J4205로, 버스트 속도는 2.6GHz이다. 권장 판매가는 161달러. 보급형인 다른 두 모델의 가격은 107달러이다. 노트북용 6와트 펜티엄 프로세서인 N4200은 1.11GHz 쿼드코어 제품으로, 버스트 속도는 2.5GHz이다. 가격은 J4205와 마찬가지로 161달러이며, 내장 그래픽 역시 인텥 HD 그래픽 505를 탑재했다.  editor@itworld.co.kr

노트북 펜티엄 셀러론 2016.09.05

“계산기용 단일 칩으로 시작” 가장 중요한 인텔 CPU 출시의 역사

인텔은 세계 최초의 상용 단일 칩 CPU를 출시한 후 45년 동안 지속적으로 마이크로프로세서 아키텍처의 기준을 높이면서 PC 산업 전체를 발전시켜 왔다. 이런 역사를 고려할 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텔의 CPU를 고르는 것이 쉽지는 않다. 이번에 소개하는 10가지 마이크로프로세서는 기술적 승리, 마케팅 쿠데타 등을 통해 혁신을 일으켰다. 이를 통해 인텔의 경쟁력이 유지되었고 PC 산업도 발전할 수 있었다.  editor@itworld.co.kr

8086 4004 펜티엄 2016.06.07

인텔, 올 하반기에 차세대 펜티엄과 셀러론 출시...코드명 '아폴로 베이'

인텔이 올 하반기에 보급형 펜티엄과 셀러론 프로세서의 차세대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코드명 아폴로 베이(Apollo Bay)인 이들 프로세서는 차세대 아톰 칩의 기반 아키텍처인 골드몬트(Goldmont)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다. 중국 심천에서 열린 인텔 개발자 포럼에서 인텔 임원진은 아폴로 베이 프로세서가 연산 성능과 그래픽 성능, 배터리 성능 등 모든 면에서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폴로 베이 칩은 코어 칩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더 적은 메모리와 멀티미디어, I/O 관련 기능을 지원하며, 기존 펜티엄 및 셀러론 N3000 칩과 마찬가지로 보급형 PC에 주로 사용될 전망이다. 한편 인텔은 하반기 커비 레이크 아키텍처에 기반한 신형 코어 칩도 출시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펜티엄 셀러론 인텔 2016.04.14

인텔 펜티엄 칩, 보급형 서버용으로 부활

인텔이 자사의 서버용 펜티엄 프로세서에 새 생명을 불어넣었다. 신형 펜티엄 350 칩을 보급형 서버용으로 다시 공급하기 시작한 것이다.   새로 나온 펜티엄 350 칩은 듀얼코어에 1.2GHz 클럭속도, 3MB 캐시를 탑재하고 있다. 다른 많은 서버 칩과 마찬가지로 펜티엄 350 역시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용 프로세서에 있는 통합 그래픽 기능이 없다.   펜티엄 제품군은 10년 전 인텔의 주력 제품으로 일세를 풍미했지만, 현재는 대부분 저가형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에 사용되고 있다. 현재 인텔의 데스크톱용 주력 제품군은 코어 시리즈이다. 서버용으로는    인텔 대변인은 이 제품이 웹 서버나 콘텐츠 서비스용으로 사용되는 저전력 컴팩트 서버인 마이크로서버 시장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인텔은 이미 마이크로서버 시장을 대상으로 제온 E3 칩을 출시했으며, 아톰 기반의 신형 칩도 곧 출실할 예정이다.   머큐리 리서치의 대표 애널리스트 딘 맥카론은 이번 제품은 펜티엄 브랜드의 잠재력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마이크로서버 외에도 스토리지나 프린트, 문서 공유 등 특정 목적을 위한 저가 서버용으로 펜티엄 350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맥카론은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용도 변경된 부품이다”라고 덧붙였다. 펜티엄 350은 단순 목적의 서버용으로 사용되는 PC 칩에 대한 더 저렴한 대안이 되고 있다. PC용 칩의 경우 통합 그래픽 칩 등의 부가 기능으로 가격이 더 비싸기 때문이다.   신형 펜티엄 350의 소비 전력은 15와트. 맥카론은 이런 특성 때문에 블레이드 서버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기존의 저전력 아톰 프로세서를 대체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처럼 펜티엄 칩으로 서버 시장을 노린 것은 인텔이 펜티엄 브랜드로 셀...

펜티엄 인텔 서버 2011.11.24

PC 시장의 부활은 가능한가

노트북을 대표되는 모바일 컴퓨터는 최근 몇 년 동안 시장에서 기록적인 성장을 기록한 반면, 데스크톱 PC는 상대적으로 성장이 둔화된 상태였다. 하지만 최근 이런 데스크톱 PC가 다시 표면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칩 현물 시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국의 컨버지(Converge)가 최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데스크톱용 프로세서 시장에서 보기 드문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 이 보고서는 “올 3분기에 데스크톱 시장에서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극적인 부품 부족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프로세서는 HP나 델과 같은 대형 PC 업체에게 선계약 형식으로 판매되는데, 간혹 일부 칩이 재고 방출 형태로 국제 현물시장에 매물로 나온다. DRAM의 경우, 현물 시장이 전체적인 시장 흐름을 미리 알아볼 수 있는 지표가 되기도 하지만, 프로세서의 경우 현물시장의 규모가 적기 때문에 항상 이런 지표가 되지는 않는다.   작년에도 구형 마이크로프로세서 제품군이 단종되면서 일부 제품의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했는데, 올해는 인텔의 펜티엄 E 콘로 제품군으로 인해 이런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데스크톱 시장에서는 몇 가지 이런 추세를 반증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가트너는 2분기 PC 시장 보고서를 통해 데스크톱 PC 출하가 미국 내 전문 사용자를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미국 내 불안정한 경제 상황을 꼽았다. 일반적으로 데스크톱 PC는 모바일 PC보다 저렴한데, 기업들이 IT 예산을 긴축하면서 조금이라도 싼 데스크톱 PC를 도입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세계 PC용 프로세서의 80%를 공급하는 인텔은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데스크톱 PC용 제품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텔은 2분기 자사 데스크톱용 프로세서의 가격이 일정한 수준을 유...

PC시장 펜티엄 콘로 2008.07.18

x86의 서른 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①

30년 전 1978년 6월 8일, 인텔은 “새로운 시대의 서막”이라는 화려한 광고 문구와 함께 최초의 16비트 마이크로프로세서인 8086을 발표했다. 과장 광고였을까? 물론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미래를 예견한 광고이기도 했다. 8086은 자리를 잡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그 기반 아키텍처(이후 x86으로 불림)는 기술 분야에서 가장 두드러진 성공 사례 중 하나가 됐다. “x86”은 인텔 및 몇몇 다른 업체들의 특정 마이크로프로세서가 실행하는, 기계어로 된 명령어 세트를 의미한다. 본질적으로는 칩을 위한 용어집 및 사용 규칙의 정의라고 할 수 있다. 8086부터 80186, 80286, 80386, 80486, 다양한 펜티엄 모델을 거쳐 현재의 멀티코어 칩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용 프로세서에 이르도록 x86 프로세서는 매번 확장된 명령어 세트를 채용했지만 각 프로세서는 이전 제품군의 프로세서와 하위 호환성을 유지했다. 8086이 등장한 이후 30년 동안 x86 제품군은 데스크톱 PC에서 서버, 휴대형 컴퓨터, 수퍼컴퓨터로 조직적인 발전을 이루어 나갔다. 이 과정에서 x86으로 인해 수많은 경쟁 아키텍처와 칩 제조업체가 소멸되거나 비주류에 머물러야 했다. 경쟁 업체에 의해 선점됐던 시장(예를 들면 모토로라의 파워PC가 선점했던 애플 매킨토시 컴퓨터)마저도 최근에는 x86에 자리를 내주고 있다. 인텔의 x86 아키텍처는 어떻게 해서 컴퓨팅 분야를 이렇게까지 지배하게 되었을까?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역사의 시작 인텔의 첫 마이크로프로세서는 1971년 일본제 계산기용으로 제작된 4비트 4004였다. 그 직후 8비트 8008이 등장했고 1975년에는 8비트 8080 칩이 나왔다. 8080은 우편 주문 키트로 판매됐던 알테어 8800 PC에 탑재됐다. 참고로 빌 게이츠와 폴 앨런은 알테어 8800용 베이직을 판매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를 설립했다. 그로부터 3년 후 16비트 8086이 처음 선보였다. 80년대 초반 IBM이 자사의 ...

AMD 겔싱어 80486 2008.06.29

x86의 서른 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②

전편에 이어 인텔의 x86 아키텍처는 어떻게 해서 컴퓨팅 분야를 이렇게까지 지배하게 되었을까?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리스크(RISC) 프로세서로 촉발된 ‘리스크’ 1980년대 후반과 1990년대 초반에 걸쳐 썬 스팍, IBM/애플/모토로라 파워PC, 밉스(MIPS) 프로세서와 같은 리스크(Reduced Instruction Set Computing: RISC) 프로세서가 x86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부상했다. 리스크 프로세서의 기본 개념은 x86과 같은 시스크(Complex Instruction Set Computing: CISC) 프로세서에서 사용된 복잡한 멀티사이클 명령어 대신 극히 간단한 명령어만 사용하여 각 클럭 사이클당 하나의 명령을 실행함으로써 프로세서를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작동시킬 수 있다는 원리였다. 당시 권위 있는 전문가, 언론, 그리고 인텔 경쟁 업체들은 대부분 시스크의 종말을 예언했다. 겔싱어는 “우리에겐 힘든 시기였다”고 회고했다. 실제로 인텔은 서둘러 자체 리스크 워크스테이션 프로세서인 i860 개발에 착수했다. 그러나 860도, 다른 어떤 리스크 프로세서도 x86의 헤게모니를 무너뜨리지는 못했다. 80486 프로세서의 설계팀장이었던 겔싱어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1989년 4월 10일 486이 등장하기도 전에 이미 시장에는 이 칩에서 실행될 막대한 양의 소프트웨어들이 486을 기다리고 있었다. x86 시스크 아키텍처는 상대적으로 약간 느렸지만 리스크 시스템용 소프트웨어가 개발되는 시간에 우리는 리스크 시스템보다 훨씬 더 빠른 x86 시스템을 만들 수 있었다. 이미 자리를 잡은 광범위한 기반, 그리고 수많은 개발자들 덕분에 규모의 경제 측면에서 우리가 압도적으로 유리했다. 리스크 시스템은 이러한 차이를 결국 극복하지 못했다.” 얄궂게도 이러한 리스크 시스템용 소프트웨어의 부족으로 인해, 또 80486과 펜티엄 프로세서의 대폭적인 성능 향상이 더해짐에 따라, 인텔의 i860도 다른 리스크 프로세서와 함...

AMD 겔싱어 80486 2008.06.29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