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SK텔레콤,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판매 개시

편집부 | ITWorld
SK텔레콤이 10월 18일부터 24일까지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shop.tworld.co.kr)’, 온라인 쇼핑몰 ‘11번가(www.11st.co.kr)’에서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5일 정식 출시한다. 애플워치5와 7세대 아이패드는 예약판매 없이 각각 25일과 21일 정식 출시한다. 
ⓒ SKT

아이폰 11 시리즈의 경우 아이폰 11은 64GB∙128GB∙256GB,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는 64GB∙256GB∙512GB 등 모델마다 3가지 용량으로 출시된다. 아이폰 11은 퍼플, 그린, 옐로, 블랙, 화이트, 레드 등 6가지 색상으로,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는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미드나이트 그린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 SKT

SK텔레콤은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구매 고객을 위해 2년간 최대 156만 원 할인부터 SK텔레콤만의 특별한 보험까지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

먼저 SK텔레콤이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출시한 ‘KB T 프리미엄카드’와 ‘New SKT 우리카드’를 함께 이용 시 통신요금·할부금 할인 혜택을 통해 2년간 최대 104만 6,000원 할인 받을 수 있다.

‘KB T 프리미엄카드’는 통신요금 5만 5,000원 이상을 자동 이체 시 2년간 전월 사용금액이 40만 원 이상이면 최대 36만 원, 80만 원 이상이면 50만 4,000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New SKT 우리카드’는 2년간 전월 사용금액이 30만 원 이상이면 최대 31만 2,000원, 70만 원 이상이면 최대 43만 2,000원을 할인해준다. 두 카드로 특정조건 충족 시엔 총 11만 원의 추가 할인 효과(캐시백)를 더 누릴 수 있다.

‘T안심보상’을 통해 사용 중이던 아이폰을 반납하면 보상금을 받을 수 있어 할인폭이 더 늘어난다. 예를 들어 2년 전 기종인 아이폰8+(256GB) 반납 시 최대 52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특히 SK텔레콤 대리점 또는 지점에 직접 반납 시 추가 혜택으로 ▲3개월 내 국제전화 100분 무료 ▲6개월 내 최대 10만 원 파손 보상 ▲9개월 내 동급 중고폰 재구매 보장 등 ‘T안심보상플러스369’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각종 포인트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T모아쿠폰’을 활용해 할인폭을 더 늘릴 수 있다. ▲신용카드 포인트 ▲‘OK캐쉬백’ 등 각종 멤버십 포인트 ▲‘베네피아’ ‘이지웰페어’ 복지몰 포인트 등 다양한 포인트를 모아 ‘T모아쿠폰’으로 발급 받은 뒤 아이폰 11 시리즈 구매에 현금처럼 사용하면 된다.

SK텔레콤에서 아이폰 11 시리즈를 구매하면 SK텔레콤이 애플과 제휴해 단독으로 선보이는 특별한 보험 상품인 ‘T아이폰케어With AppleCare Service’ 2종도 이용할 수 있다.

‘T아이폰케어’는 ‘애플케어플러스(AppleCare+)’ 보상 혜택을 더욱 풍성하게 구성한 상품이다. ‘T아이폰케어’ 이용 시 ‘애플케어플러스’와 마찬가지로 액정 파손 시 건당 4만 원, 기타 파손 시 건당 12만 원의 자기부담금만 부담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먼저 ‘T아이폰케어(파손형)’은 2019년 12월까지 가입 시 프로모션 가격 기준 월 9,900 원에 납부 기간(최대 3년) 동안 파손 3건에 대한 보상을 제공한다. 2019년 12월 이후 가입 시에는 월 1만 2,3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분실이 걱정된다면 ‘T아이폰케어(분실·파손형)’을 이용하면 된다. 2019년 12월까지 가입 시 프로모션 가격 기준 월 1만 3,700원에 납부 기간(최대 3년) 동안 분실 1건(자기부담금 34만 원), 파손 3건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2019년 12월 이후 가입 시에는 월 1만 6,1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만약 ‘T아이폰케어’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보상 횟수 걱정 없는 보험 상품을 이용하고 싶다면 SK텔레콤의 아이폰 전용 보험 상품인 ‘T All케어 파손 i70’(파손 보험) 또는 ‘T All케어 i150N’(분실∙파손 보험) 등을 이용하면 된다.  

SK텔레콤은 고객이 전국 어디서나 아이폰 11 시리즈를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도록 ‘오늘도착’ 서비스도 확대 운영한다. ‘오늘도착’은 고객이 오후 3시 전까지 ‘T월드다이렉트’에서 스마트폰 주문 시 당일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전문 매니저가 배송은 물론 현장 개통, 데이터 이전, 중고폰 보상 등을 직접 도와준다. 단, 예약구매 고객이 신청 시 개통 시점부터 순차 배송된다. 

아이폰 11 시리즈 구매 고객은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과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울산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일에 걸쳐 ‘오늘도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T월드다이렉트’에서 ‘오늘도착’ 신청 후 배송 받기를 원하는 장소와 시간을 예약하면 된다.

기존에 쓰던 아이폰을 반납하려는 고객을 위해 ‘오늘보상’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오늘보상’은 전국 어디서 어떤 배송 방법을 선택해도 기기 반납 당일 보상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오늘도착’ 선택 시 전문 매니저가 방문해 감정해주며, 택배 선택 시엔 전국 홈플러스·이마트 내 중고폰 전용 ATM을 통해 감정받을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9.10.17

SK텔레콤,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판매 개시

편집부 | ITWorld
SK텔레콤이 10월 18일부터 24일까지 전국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shop.tworld.co.kr)’, 온라인 쇼핑몰 ‘11번가(www.11st.co.kr)’에서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5일 정식 출시한다. 애플워치5와 7세대 아이패드는 예약판매 없이 각각 25일과 21일 정식 출시한다. 
ⓒ SKT

아이폰 11 시리즈의 경우 아이폰 11은 64GB∙128GB∙256GB,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는 64GB∙256GB∙512GB 등 모델마다 3가지 용량으로 출시된다. 아이폰 11은 퍼플, 그린, 옐로, 블랙, 화이트, 레드 등 6가지 색상으로, 아이폰 11 Pro와 아이폰 11 Pro Max는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미드나이트 그린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 SKT

SK텔레콤은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구매 고객을 위해 2년간 최대 156만 원 할인부터 SK텔레콤만의 특별한 보험까지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

먼저 SK텔레콤이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출시한 ‘KB T 프리미엄카드’와 ‘New SKT 우리카드’를 함께 이용 시 통신요금·할부금 할인 혜택을 통해 2년간 최대 104만 6,000원 할인 받을 수 있다.

‘KB T 프리미엄카드’는 통신요금 5만 5,000원 이상을 자동 이체 시 2년간 전월 사용금액이 40만 원 이상이면 최대 36만 원, 80만 원 이상이면 50만 4,000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New SKT 우리카드’는 2년간 전월 사용금액이 30만 원 이상이면 최대 31만 2,000원, 70만 원 이상이면 최대 43만 2,000원을 할인해준다. 두 카드로 특정조건 충족 시엔 총 11만 원의 추가 할인 효과(캐시백)를 더 누릴 수 있다.

‘T안심보상’을 통해 사용 중이던 아이폰을 반납하면 보상금을 받을 수 있어 할인폭이 더 늘어난다. 예를 들어 2년 전 기종인 아이폰8+(256GB) 반납 시 최대 52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특히 SK텔레콤 대리점 또는 지점에 직접 반납 시 추가 혜택으로 ▲3개월 내 국제전화 100분 무료 ▲6개월 내 최대 10만 원 파손 보상 ▲9개월 내 동급 중고폰 재구매 보장 등 ‘T안심보상플러스369’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각종 포인트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T모아쿠폰’을 활용해 할인폭을 더 늘릴 수 있다. ▲신용카드 포인트 ▲‘OK캐쉬백’ 등 각종 멤버십 포인트 ▲‘베네피아’ ‘이지웰페어’ 복지몰 포인트 등 다양한 포인트를 모아 ‘T모아쿠폰’으로 발급 받은 뒤 아이폰 11 시리즈 구매에 현금처럼 사용하면 된다.

SK텔레콤에서 아이폰 11 시리즈를 구매하면 SK텔레콤이 애플과 제휴해 단독으로 선보이는 특별한 보험 상품인 ‘T아이폰케어With AppleCare Service’ 2종도 이용할 수 있다.

‘T아이폰케어’는 ‘애플케어플러스(AppleCare+)’ 보상 혜택을 더욱 풍성하게 구성한 상품이다. ‘T아이폰케어’ 이용 시 ‘애플케어플러스’와 마찬가지로 액정 파손 시 건당 4만 원, 기타 파손 시 건당 12만 원의 자기부담금만 부담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먼저 ‘T아이폰케어(파손형)’은 2019년 12월까지 가입 시 프로모션 가격 기준 월 9,900 원에 납부 기간(최대 3년) 동안 파손 3건에 대한 보상을 제공한다. 2019년 12월 이후 가입 시에는 월 1만 2,3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분실이 걱정된다면 ‘T아이폰케어(분실·파손형)’을 이용하면 된다. 2019년 12월까지 가입 시 프로모션 가격 기준 월 1만 3,700원에 납부 기간(최대 3년) 동안 분실 1건(자기부담금 34만 원), 파손 3건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2019년 12월 이후 가입 시에는 월 1만 6,1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만약 ‘T아이폰케어’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보상 횟수 걱정 없는 보험 상품을 이용하고 싶다면 SK텔레콤의 아이폰 전용 보험 상품인 ‘T All케어 파손 i70’(파손 보험) 또는 ‘T All케어 i150N’(분실∙파손 보험) 등을 이용하면 된다.  

SK텔레콤은 고객이 전국 어디서나 아이폰 11 시리즈를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도록 ‘오늘도착’ 서비스도 확대 운영한다. ‘오늘도착’은 고객이 오후 3시 전까지 ‘T월드다이렉트’에서 스마트폰 주문 시 당일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전문 매니저가 배송은 물론 현장 개통, 데이터 이전, 중고폰 보상 등을 직접 도와준다. 단, 예약구매 고객이 신청 시 개통 시점부터 순차 배송된다. 

아이폰 11 시리즈 구매 고객은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과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울산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일에 걸쳐 ‘오늘도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T월드다이렉트’에서 ‘오늘도착’ 신청 후 배송 받기를 원하는 장소와 시간을 예약하면 된다.

기존에 쓰던 아이폰을 반납하려는 고객을 위해 ‘오늘보상’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오늘보상’은 전국 어디서 어떤 배송 방법을 선택해도 기기 반납 당일 보상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오늘도착’ 선택 시 전문 매니저가 방문해 감정해주며, 택배 선택 시엔 전국 홈플러스·이마트 내 중고폰 전용 ATM을 통해 감정받을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