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아시아 태평양

사이버 위협 환경 더 나빠졌다⋯"기업 66% 랜섬웨어 피해 입어"

사이버 위협 환경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전 세계 31개국 IT 전문가 5,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소포스의 ‘2022 랜섬웨어 현황(The State of Ransomware 2022)’에 따르면 전체 응답 기업의 72%가 지난해 사이버 공격의 규모, 복잡성, 영향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만 놓고 보면 전체 응답 기업의 66%가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전년도 37%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다. 팬데믹에 따른 디지털화와 재택근무가 원인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이 걱정스러운 증가세의 또 다른 원인으로는 ‘서비스형 랜섬웨어(RaaS)의 인기’가 꼽혔다.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고 답한 기업의 약 3분의 2(65%)는 공격의 마지막 단계인 데이터 암호화를 당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기업의 72%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으며, 이 공격의 72%가 데이터 암호화로 이어졌다. 10곳의 회사 중 9곳은 랜섬웨어 공격이 비즈니스 운영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데이터를 되찾기 위해 몸값을 지불했다고 밝힌 비율은 인도(78%)에서 가장 높았으며, 전 세계에서는 기업 2곳 중 1곳 미만이 몸값을 지불한다고 밝혔다.    지역 분석 사이버 보안 업체 소포스(Sophos)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수석 부사장 개빈 스트러더스는 인도가 몸값을 지불했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이유는 데이터 백업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취약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두 번째 이유는 랜섬웨어 공격이 보편화되면서 많은 기업이 강화된 방어 수단을 갖추고 몸값 지불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범죄자는 기업의 데이터를 다크웹에 유출하겠다고 위협하는 등의 갈취를 하고 있다. 스트러더스에 의하면 인도 기업은 브랜드와 고객의 개인정보를 침해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더 빠르게 돈을 지불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2가지 이유는 (인도뿐만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체에도 적용될 수 있다. 첫째, 모든...

사이버 보안 랜섬웨어 아시아 태평양 2022.07.13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