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엡손, 업무용 메신저 ‘슬랙’ 연계한 프린트 서비스 출시

편집부 | ITWorld
세이코엡손(이하 엡손)가 글로벌 협업용 메신저 ‘슬랙(Slack)’ 앱에서 공유하는 문서를 다운로드 없이 바로 출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슬랙은 일간 사용자가 1,200만 명에 달하는 업무용 메신저로, 채널을 개설해 구성원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파일 공유, 온라인 화상회의가 가능하다.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증가로 슬랙 사용자 또한 늘고 있다.

슬랙 앱에서 공유된 문서나 사진을 인쇄하려면 출력하고자 하는 파일을 다운로드 후 마이크로 오피스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추가 설치해야 인쇄할 수 있었다. 엡손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슬랙 앱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슬랙 앱 ‘설정’ 탭에서 ‘엡손 프린터(Epson Printer)’를 등록하면 파일 다운로드나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슬랙 앱에서 바로 인쇄할 수 있다. 인쇄 방법은 출력하고자 하는 파일을 선택해 ‘공유하기(Share)’ 클릭 후 엡손 프린터를 선택하면 된다. 사진의 경우 10MB 이하의 JPEG, PNG 파일, 문서의 경우 20MB 이하의 PDF,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엑셀 및 파워포인트의 파일도 인쇄할 수 있다. 

엡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업무처리 방식을 재택근무로 전환해 온라인 화상회의,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을 택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업무용 메신저 앱 ‘슬랙’과 ‘엡손 프린터’ 앱 연계로 집에서도 간편하게 자료를 출력하면서 화상회의를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엡손은 슬랙 외에도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와 같은 소셜미디어 앱에서도 프린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20.08.11

엡손, 업무용 메신저 ‘슬랙’ 연계한 프린트 서비스 출시

편집부 | ITWorld
세이코엡손(이하 엡손)가 글로벌 협업용 메신저 ‘슬랙(Slack)’ 앱에서 공유하는 문서를 다운로드 없이 바로 출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슬랙은 일간 사용자가 1,200만 명에 달하는 업무용 메신저로, 채널을 개설해 구성원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파일 공유, 온라인 화상회의가 가능하다.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증가로 슬랙 사용자 또한 늘고 있다.

슬랙 앱에서 공유된 문서나 사진을 인쇄하려면 출력하고자 하는 파일을 다운로드 후 마이크로 오피스와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추가 설치해야 인쇄할 수 있었다. 엡손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슬랙 앱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슬랙 앱 ‘설정’ 탭에서 ‘엡손 프린터(Epson Printer)’를 등록하면 파일 다운로드나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슬랙 앱에서 바로 인쇄할 수 있다. 인쇄 방법은 출력하고자 하는 파일을 선택해 ‘공유하기(Share)’ 클릭 후 엡손 프린터를 선택하면 된다. 사진의 경우 10MB 이하의 JPEG, PNG 파일, 문서의 경우 20MB 이하의 PDF,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엑셀 및 파워포인트의 파일도 인쇄할 수 있다. 

엡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업무처리 방식을 재택근무로 전환해 온라인 화상회의,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을 택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업무용 메신저 앱 ‘슬랙’과 ‘엡손 프린터’ 앱 연계로 집에서도 간편하게 자료를 출력하면서 화상회의를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엡손은 슬랙 외에도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와 같은 소셜미디어 앱에서도 프린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