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03

엔비디아, 에픽 게임스와 언리얼 엔진 최신 버전 공개

편집부 | IDG Korea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에픽 게임스(Epic Games)와 협력해 3월 4일까지 미국에서 개최되는 2011 게임 개발자 회의(Game Developer Conference, 이하 GDC)에서 인기 게임 엔진인 언리얼 엔진(Unreal Engine)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언리얼 엔진 3은 기존 버전 대비 7단계 더 높은 상호작용성과 몰입성을 제공한다.

 

언리얼 엔진 3은 DX11 테셀레이션(Tessellation) 효과를 구현하고, 콘솔, 모바일 기기, 데스크톱 및 노트북 PC등 복수의 플랫폼을 지원하며, 엔비디아 피직스(PhysX), 아펙스 (APEX), 엔디비아 3D 비전(3D Vision) 기술을 지원한다.

 

엔비디아 지포스(GeForce) GTX 500 시리즈를 활용해 개발된 언리얼 엔진 3의 실시간 시연은 이번 GDC 기간 동안 사우스 홀 비즈니스 스위트 #400에 위치한 에픽 게임스 부스에서 독점적으로 공개된다.

 

언리얼 엔진 3은 차세대 게임에 대한 에픽 게임스의 비전과 언리얼 엔진 3 기술로 만들어 낼 수 있는 게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복잡한 환경, 사실적인 움직임의 캐릭터 모델, 애니매이션 등 DX11이 게임에 가져올 수많은 혜택을 보여준다. 이번 데모는 특히 환경과 캐릭터의 사실적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하는 파괴(destruction)와 천(clothing) 모듈을 포함한 엔비디아의 피직스와 아펙스 기술을 활용한 에픽 게임스과 엔비디아의 협업으로 한층 진화했다.

 

엔비디아 GPU 사업부의 드류 헨리 총괄 매니저는 “언리얼 엔진 3은 계속 우리를 놀라게 하고 있으며, 게임의 눈부신 진보를 선도하고 있고, 피직스, 아펙스, 3D 비전 기술의 추가적 지원으로 전례 없는 고사양 비주얼 경험을 게이머들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언리얼 엔진 3로 펼쳐질 차세대 게임의 세계가 무척 기대된다”고 밝혔다. editor@idg.co.kr



2011.03.03

엔비디아, 에픽 게임스와 언리얼 엔진 최신 버전 공개

편집부 | IDG Korea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에픽 게임스(Epic Games)와 협력해 3월 4일까지 미국에서 개최되는 2011 게임 개발자 회의(Game Developer Conference, 이하 GDC)에서 인기 게임 엔진인 언리얼 엔진(Unreal Engine)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언리얼 엔진 3은 기존 버전 대비 7단계 더 높은 상호작용성과 몰입성을 제공한다.

 

언리얼 엔진 3은 DX11 테셀레이션(Tessellation) 효과를 구현하고, 콘솔, 모바일 기기, 데스크톱 및 노트북 PC등 복수의 플랫폼을 지원하며, 엔비디아 피직스(PhysX), 아펙스 (APEX), 엔디비아 3D 비전(3D Vision) 기술을 지원한다.

 

엔비디아 지포스(GeForce) GTX 500 시리즈를 활용해 개발된 언리얼 엔진 3의 실시간 시연은 이번 GDC 기간 동안 사우스 홀 비즈니스 스위트 #400에 위치한 에픽 게임스 부스에서 독점적으로 공개된다.

 

언리얼 엔진 3은 차세대 게임에 대한 에픽 게임스의 비전과 언리얼 엔진 3 기술로 만들어 낼 수 있는 게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복잡한 환경, 사실적인 움직임의 캐릭터 모델, 애니매이션 등 DX11이 게임에 가져올 수많은 혜택을 보여준다. 이번 데모는 특히 환경과 캐릭터의 사실적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하는 파괴(destruction)와 천(clothing) 모듈을 포함한 엔비디아의 피직스와 아펙스 기술을 활용한 에픽 게임스과 엔비디아의 협업으로 한층 진화했다.

 

엔비디아 GPU 사업부의 드류 헨리 총괄 매니저는 “언리얼 엔진 3은 계속 우리를 놀라게 하고 있으며, 게임의 눈부신 진보를 선도하고 있고, 피직스, 아펙스, 3D 비전 기술의 추가적 지원으로 전례 없는 고사양 비주얼 경험을 게이머들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언리얼 엔진 3로 펼쳐질 차세대 게임의 세계가 무척 기대된다”고 밝혔다. edito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