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6

시놀로지, 올플래시 스토리지 FS3017,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C2 출시

허은애 기자 | InfoWorld
시놀로지가 올플래시 스토리지 플래시스테이션 FS3017,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재해복구 서비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협업 시스템, 차세대 인터넷 파일 전송 프로토콜, RT2600ac 라우터, 모바일 근무 인력을 위해 설계된 원격 접속 애플리케이션을 대거 선보였다.

시놀로지 CEO 제임스 첸은 시놀로지 2017 컨퍼런스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NAS를 네트워크(Network),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 그리고 스토리지(Storage)로 재정의했다. 또, “NAS 비즈니스에서 성장해 왔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각기 다른 부문으로 뻗어나갈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첸 CEO는 “성능은 개선하고 다운타임은 더 줄이라는 미션 크리티컬한 비즈니스 종사자들의 요구가 많았다”며, “오랫동안 SSD를 주시했고, SSD 캐시 기술을 최적화해 올플래시 제품을 출시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FS3017은 인텔 제온 프로세서, 20만 랜덤 I/O, 스냅샷 및 애플리케이션 복제 기능을 갖춰 외부 서버에 6만 5,000개의 백업 파일을 복제할 수 있다. 또, 각기 다른 브랜드 SSD를 지원하는 유연성을 구현해 GB당 비용이 0.8달러에 불과해지고, SSD별로 최적화된 각기 다른 RAID를 구성할 수 있다.

시놀로지는 비즈니스 고객들이 고사양 NAS를 사용하는 이유가 비즈니스의 지속성이라는 점을 파악하고, 적극적인 탐지 및 예방 서비스인 시놀로지 액티브 케어를 출시했다. 고사양 NAS 사용자를 대상으로 사용자별 시스템 리포트를 받고, 시놀로지의 엔지니어들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서비스 중단 위험성이 발견되면 미리 사용자에게 통지하는 시스템이다. 데이터센터를 훨씬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사용자에게 일관성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시놀로지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는 데이터 백업 및 동기화라는 기본 기능 외에 시놀로지가 출시한 시놀로지 클라우드(C2)가 가진 강점으로, 부지부터 장비까지 추가 비용을 줄이면서 백업 옵션을 늘릴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하이퍼 백업 기능으로 클라우드의 모든 데이터를 백업하고, 웹 콘솔에서 바로 다시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스냅샷 복제 기능을 지원하는 사이트 리커버리 기능도 갖췄다.

시놀로지 라우터 RT2600ac

2.53Gbps 대역폭, 듀얼 밴드 무선 연결을 지원하는 시놀로지 라우더 RT2600ac도 공개됐다. 이와 더불어 모바일 기기로 업무를 처리하는 직원들을 위해 설계된 시놀로지의 VPN 플러스 애플리케이션은 시놀로지 라우터에서 구동되며, 클라이언트 없이도 가능한 WebVPN 서비스와 더욱 빠르고 안전하며 직관적인 SSL VPN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네트워크 관리자들이 사용하기 편한 관리 인터페이스를 통해 트래픽 정밀 모니터링을 실행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시놀로지는 클라우드 협업과 장거리 파일 전송 기능을 보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협업 스위트와 더불어 고속 인터넷 데이터 전송 프로토콜인 시놀로지 프레스토를 발표했다. 협업 스위트에는 클라우드 스프레드시트 및 문서 애플리케이션인 시놀로지 오피스, 커뮤니케이션 앱인 시놀로지 챗, 캘린더, 그리고 이메일 솔루션인 메일플러스 등이 포함된다. 슬랙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해시태그, 채널 등의 기능으로 문서에 코멘트를 달고, 유연한 여러 조직 간 채팅으로 연결된다.

시놀로지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

한국 사용자를 위한 사후 서비스도 강화했다. 올해 말 출시 예정인 SRS(Synology Replacement Service)는 사용자 교환 서비스로, 16 시리즈 이후 제품이 고장 날 경우 사용자가 웹 사이트를 통해서 교환을 신청하면 교환된 제품을 인수받기 전에 새로운 제품을 바로 발송하는 서비스다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는 “SRS는 대만, 유럽 등지에서 이미 시행 중인 교환 서비스로 지속성과 다운타임 최소화를 목표로 한다라며, “사용자 비즈니스의 지속성과 다운타임 최소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16.10.26

시놀로지, 올플래시 스토리지 FS3017,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C2 출시

허은애 기자 | InfoWorld
시놀로지가 올플래시 스토리지 플래시스테이션 FS3017,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재해복구 서비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협업 시스템, 차세대 인터넷 파일 전송 프로토콜, RT2600ac 라우터, 모바일 근무 인력을 위해 설계된 원격 접속 애플리케이션을 대거 선보였다.

시놀로지 CEO 제임스 첸은 시놀로지 2017 컨퍼런스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NAS를 네트워크(Network),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 그리고 스토리지(Storage)로 재정의했다. 또, “NAS 비즈니스에서 성장해 왔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각기 다른 부문으로 뻗어나갈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첸 CEO는 “성능은 개선하고 다운타임은 더 줄이라는 미션 크리티컬한 비즈니스 종사자들의 요구가 많았다”며, “오랫동안 SSD를 주시했고, SSD 캐시 기술을 최적화해 올플래시 제품을 출시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FS3017은 인텔 제온 프로세서, 20만 랜덤 I/O, 스냅샷 및 애플리케이션 복제 기능을 갖춰 외부 서버에 6만 5,000개의 백업 파일을 복제할 수 있다. 또, 각기 다른 브랜드 SSD를 지원하는 유연성을 구현해 GB당 비용이 0.8달러에 불과해지고, SSD별로 최적화된 각기 다른 RAID를 구성할 수 있다.

시놀로지는 비즈니스 고객들이 고사양 NAS를 사용하는 이유가 비즈니스의 지속성이라는 점을 파악하고, 적극적인 탐지 및 예방 서비스인 시놀로지 액티브 케어를 출시했다. 고사양 NAS 사용자를 대상으로 사용자별 시스템 리포트를 받고, 시놀로지의 엔지니어들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서비스 중단 위험성이 발견되면 미리 사용자에게 통지하는 시스템이다. 데이터센터를 훨씬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사용자에게 일관성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시놀로지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는 데이터 백업 및 동기화라는 기본 기능 외에 시놀로지가 출시한 시놀로지 클라우드(C2)가 가진 강점으로, 부지부터 장비까지 추가 비용을 줄이면서 백업 옵션을 늘릴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하이퍼 백업 기능으로 클라우드의 모든 데이터를 백업하고, 웹 콘솔에서 바로 다시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스냅샷 복제 기능을 지원하는 사이트 리커버리 기능도 갖췄다.

시놀로지 라우터 RT2600ac

2.53Gbps 대역폭, 듀얼 밴드 무선 연결을 지원하는 시놀로지 라우더 RT2600ac도 공개됐다. 이와 더불어 모바일 기기로 업무를 처리하는 직원들을 위해 설계된 시놀로지의 VPN 플러스 애플리케이션은 시놀로지 라우터에서 구동되며, 클라이언트 없이도 가능한 WebVPN 서비스와 더욱 빠르고 안전하며 직관적인 SSL VPN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네트워크 관리자들이 사용하기 편한 관리 인터페이스를 통해 트래픽 정밀 모니터링을 실행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시놀로지는 클라우드 협업과 장거리 파일 전송 기능을 보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협업 스위트와 더불어 고속 인터넷 데이터 전송 프로토콜인 시놀로지 프레스토를 발표했다. 협업 스위트에는 클라우드 스프레드시트 및 문서 애플리케이션인 시놀로지 오피스, 커뮤니케이션 앱인 시놀로지 챗, 캘린더, 그리고 이메일 솔루션인 메일플러스 등이 포함된다. 슬랙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해시태그, 채널 등의 기능으로 문서에 코멘트를 달고, 유연한 여러 조직 간 채팅으로 연결된다.

시놀로지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

한국 사용자를 위한 사후 서비스도 강화했다. 올해 말 출시 예정인 SRS(Synology Replacement Service)는 사용자 교환 서비스로, 16 시리즈 이후 제품이 고장 날 경우 사용자가 웹 사이트를 통해서 교환을 신청하면 교환된 제품을 인수받기 전에 새로운 제품을 바로 발송하는 서비스다 세일즈 매니저 윌리 허는 “SRS는 대만, 유럽 등지에서 이미 시행 중인 교환 서비스로 지속성과 다운타임 최소화를 목표로 한다라며, “사용자 비즈니스의 지속성과 다운타임 최소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