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비아

CES 2009, 어떤 제품이 선보일까?

마이크로소프트가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에서 새로운 윈도우 7 운영체제를 일부 공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번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관심은 전자기기들보다는 소프트웨어에 맞춰질 전망이다. 다수의 IT 기업들이 내년 중 더 나은 매출 실적을 안겨줄 수 있길 바라면서 반짝이는 신제품들을 선보이기 위해 라스베가스로 모여들고 있는 가운데 금융 위기 역시 금번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주요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참석자들은 OLED(organic light-emitting diode, 유기전기발광다이오드) TV, 넷북, 스마트폰, 미디어 플레이어 등을 포함한 최신 테크놀로지들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영원한 스타,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의 부재를 아쉬워할 참석자들도 있을 수 있겠다. 게이츠는 2008년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기조연설을 맡지 않기로 했다. 대신 , 오는 1월 9일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티브 발머 CEO가 기조연설을 맡아 2009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포문을 열게 된다. 발머는 이번 박람회에서 많은 이들이 윈도우 비스타보다 훌륭하면서, 리소스는 덜 소비했으면 하고 바라고 있는 윈도우 7 운영체제에 대해 살짝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금번 박람회에서 윈도우 7 베타 소프트웨어 공개 가능성을 비롯해 윈도우 7과 관련한 중대 사항들을 발표할 계획이다. 미래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소프트웨어들에 대한 “미리보기”가 제공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소프트웨어 미리보기는 하마터면 가라앉을 뻔했던 2009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분위기에 활력을 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침체로 소비자들과 IT 업체들이 연이어 지출 절감에 나섬에 따라 2009 소비자 가전 박람회의 참석자 수는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거에는 소비자 가전 박람회가 열리기 수개월 전부터 만실 상황을 맞곤 했던 호텔들이 금년에는 공실률을 낮추기 위해 할인요금마저 제공하고...

넷북 터치 CES 2008.12.31

[루머] 삼성전자, 비아 나노 기반 노트북 출시설

삼성전자가 내년 중 비아의 나노 프로세서에 기반한 노트북을 출시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이에 따르면 삼성 NC20이라는 나노 프로세서 탑재 노트북이 내년 2월 중 등장한다는 것. 겐조미디어라는 블로그를 통해 최초로 언급된 이후 수차례 언급되고 있는 실정이다.   구체적으로는 12.1인치 스크린, 1.3GHz 나노 U2250 프로세서, 1GB 메모리, 160GB 하드디스크, 1.5kg 무게, 미화 642달러의 가격과 같은 사양이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그럴듯한 정보와 달리 정확한 정보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삼성전자와 비아측은 모두 관련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회피했다. edit@idg.co.kr

비아 삼성전자 나노 2008.12.23

초소형 노트북의 성장, "거품은 없나?"

최근 등장한 초소형 노트북은 길거리를 종횡무진 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게 만큼은“성배”와도 같은 대접을 받고 있다. 일반 컴퓨터와 다를 바 없는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어, 상대적을 글을 적기 힘든 스마트 폰에 비해 사용하기 더 편리하고 , 또 기존 노트북에 비해 가격도 싸고 무게도 가벼워 평소 많이 움직여야 하는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10월에 출시된 아수스(Asus)의 Eee PC는 400달러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지만, 무게는 2파운드에 불과하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와 기자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 초소형 PC에 대한 비관적인 시각은 여전하다. 혹자는 초소형 노트북이라는 개념이 정말 특별한 것인지, 아니면 그저 기존에 존재하던 기술을 조금 더 작은 상자에 포장해서 내놓은 것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한다. 더불어 과연 일반 소비자들이 전문가만큼 초소형 PC를 선호하고 또 칭찬하고 있는 지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뿐만 아니라 초소형 노트북에 대한 열풍 또한 여느 “한 철 제품”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한낮 유행으로 그치진 않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새로운 차원의 제품이라면, 그저 “초소형 노트북”라는 수식어에 그치지 않고 , 새로운 개념의 용어로 재단장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견도 속속 들려오고 있다. 큐런트 어낼러시스(Current Analysis) 모바일 기기 연구 담당 애비 그린가트(Avi Greengart)는 “아직 초소형 노트북 시장의 성공을 단언하기에는 이른 감이 없지 않다”라며, “실제로 초소형 PC 시장의 크기가 얼마나 될 지 아직 예측할 수 없는 상태다. 특히 맥북 에어(Macbook Air)와 같은 정식 규격 서브 노트북의 무게와 두께가 점점 가벼워지고 , 또 얇아지고 있기 때문에 초소형 PC의 효용성에 대한 논란은 계속 될 수 밖에 없다. 더불어 아이폰(iPhone)이나 노키아 E-시리즈(Nokia E-series)처럼 기능이 갈...

EeePC OQO UMPC 2008.08.25

비아, 메인보드 칩셋 사업 철수 '공식 확인'

비아 테크놀로지가 써드파티 칩셋 사업을 철수한다는 보도가 잇다르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이 이를 공식 인정하고 나섰다.   지난 11일 하드웨어 매니아 싸이트인 커스텀 PC는 관련 기사(http://www.custompc.co.uk/news/604608/via-quits-motherboard-chipset-business.html)에서 비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향후 써드파티 칩셋 사업에서 손을 떼고, 자체 프로세서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슬래시닷을 필두로 다양한 IT 하드웨어 미디어가 비아의 퇴장을 비중있게 기사화했다.   이에 대해 비아측은 오히려 반갑다는 반응이다. 한때나마 한 때나마 자사의 최대 주력 사업이었던 제품이 새롭게 주목받는 계기가 됐다는 것.   비아의 마케팅 담당 부사장 리처드 브라운은 "솔직히 다들 알고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다. 이토록 놀라운 반응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비아 테크놀로지는 한 때 인텔과 AMD용 메인보드 칩셋 시장에서 상당한 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자체 생산중인 마이크로프로세서 제품들을 지원하는 칩셋에 주력하려는 방침에 따라 최근 몇 년에 걸쳐 써드파티 칩셋의 생산을 점진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비아가 출시한 써드파티 칩셋의 가장 마지막 모델은 2006년 4월 공개된 PT890로, 인텔 펜티엄4와 1,066MHz 전면 버스의 코어2듀오 프로세서용으로 설계된 제품이었다. AMD용으로 마지막 생산된 칩셋은 2004년 9월 공개된 K8T890이다. 이 제품은 애슬론64, 셈프론 및 옵테론 프로세서를 지원했었다.   실제로 비아의 써드파티 칩셋 사업 철수를 확인해주듯, 온라인 상에 남아있는 AMD 및 인텔 프로세서용 칩셋 리스트에는 “비아는 더 이상 이들 칩셋의 일...

비아 비아테크놀로지 메인칩셋 2008.08.14

비아 나노 프로세서, 인텔 아톰에 판정승

비아의 나노 프로세서가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보다 오히려 우수하다는 평가가 하드웨어 전문 사이트들에 의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PC 퍼스펙티브의 편집장 리안 슈롯은 "비아 나노와 인텔 아톰은 모두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솔직히 나를 놀래킨 제품은 비아의 나노였다"라고 리뷰기사를 통해 밝혔다. 그는 이어 "비아의 이사야 아키텍처는 같은 가격대의 인텔 아톰 프로세서를 능가할 수 있으며 좀더 열린 플랫폼 디자인을 제공한다"라고 기술했다. 이러한 평가는 다른 하드웨어 사이트에서도 일치하고 있다. 하드OCP의 운영 에디터 카일 베넷은 "예상과 다른 결과에 도출됐다. 비아 나노가 인텔 펜티엄 4의 절전형 버전 같았다면, 아톰은 비아 C7의 절전형 버전 같았다"라고 평가했다. 이들 리뷰어들이 테스트한 시스템은 모두 유사했다. 나노의 경우 1.8GHz 나노 L2100 프로세서를 탑재한 미니 ITX 플랫폼이었으며 아톰의 경우 인텔 D946GCLF 미니 ITX 마더보드에 1.6GHz 아톰 230 프로세서였다. 나노가 상대적으로 높은 클럭으로 동작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두 제품간의 성능차는 클럭 속도 이상의 것이었다는 것이 중론이다. 핫하드웨어의 매크로 치아페타 리뷰어는 "비아 나노가 200MHz, 즉 12.5% 빠른 클럭 속도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나노와 아톰 간의 성능 차는 15~20%에 달했다"라고 기술했다. 비아 나노는 지난 5월 하드웨어 제조사들에게 공급되고 있으며 이를 지원하는 보드는 8월 중 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완제품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공급되는 시기는 4분기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CPU 비아 비아테크놀로지 2008.07.31

소니, 비아 기반 미니 노트북 출시하나

소니가 비아 테크놀로지(Via Technologies) 프로세서를 이용한 저가형 미니 노트북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컴퓨텍스와 함께 열리는 와이맥스(WiMax) 엑스포에서 OEM 노트북 생산업체인 퀀타컴퓨터(Quanta Computer)가 새로운 미니 노트북을 선보이던 중 소니의 이름이 유출된 것. 퀀타가 올 3분기 중 정식 출시될 것이라고 밝힌 오픈소스 비아 오픈북 표준 설계 기반 노트북의 시스템 정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제조업자가 소니로 되어있는 것이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퀀타컴퓨터와 소니는 언급을 피했다. 전 세계 최대의 노트북 생산업체인 퀀타는 세계 유수 브랜드 노트북을 생산하고 있고, 보통 계약에 의해 고객사에 대해 발설 하는 것을 막고 있다. 계약 하에 생산된 컴퓨터에는 보통 실제 생산자가 아닌 고객사가 제조사로 들어간다. 만약에 견본 노트북이 실제로 소니 제품이라면 비아에게 매우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 비아는 최근 인텔과 AMD의 고성능 모바일 칩에 비해 성능은 떨어지지만 저가 노트북에 더 잘 맞는 C7 칩으로 프로세서 시장에 발판을 마련했다. 비아는 인텔 아톰 프로세서 제품군 때문에 치열한 경쟁에 직면했지만, HP 미니노트 2133 등의 지속적인 주문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오픈북 표준 설계는 C7-M 프로세서 사용을 원하는 시스템 제조사의 설계 과정을 줄이기 위해 비아가 개발했다. 오픈북은 비아의 1.6GHz C7-M 프로세서와 VX800 칩셋에 기반한다. 1024*600 해상도, 8.9인치 스크린을 탑재하고 최소 80GB 하드디스크를 갖췄다. 기본적인 무선인터넷 모듈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모두 지원한다. 어시스티드 GPS(AGPS), 와이맥스(WiMax), 3세대(3G) 셀 방식의 네트워크 지원 여부는 선택 사항이다. 퀀타에 의해 공개된 오픈북 기반 견본 노트북은 윈도우 비스타 홈 베이직 스페시피케이션(Windows Vista Home Basic Specifications) 운영체제를 이용하고, 60GB 하드디스크, 1GB...

AMD 모바일칩 비아 2008.06.02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