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21

구글 검색 엔진, ‘모바일 최적화’ 본격 시작

Katherine Noyes | IDG News Service
지난 2월 검색 엔진을 모바일에 최적화하겠다고 약속했던 구글이 화요일 본격적으로 개편을 시작한다.

소위 ‘모바일겟돈(Mobilegeddon)’이라고 불리는 이번 개편 작업은 검색 결과에 표시되는 수누이에 모바일 친화도를 반영하는 것이다. 모바일 친화적인 사이트일수록 앞에 표시되며, 그렇지 않으면 뒤로 밀린다.

이 같은 변화는 전세계 모든 언어 검색에 해당되며, 구글측은 웹마스터 센트럴 블로그를 통해서 “검색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개편은 모바일 기기의 검색을 개선시키기 위한 것으로, 구글은 웹마스터들이 자신의 사이트가 새로운 요구사항에 부합하는지 테스트해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을 제공하고 있다. 


이 툴로 테스트해본 결과, 위키피디아가 보유한 여러 섹션과 BBC, EU 공식 사이트 등이 모두 모바일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로컬 서치 어소시에이션(Local Search Association)의 부사장인 그레그 스털링은 “많은 대형 사이트들이 여전히 모바일 친화적이 아니라는 증거는 많다”라면서, “구글은 이처럼 모바일 도입에 늦은 사이트들이 스마트폰 사용자 경험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모바일 친화적인 사이트에 대해서 검색 결과에 높은 순위를 매기는 보상을 통해서, 구글은 전반적인 모바일 검색 사용자 경험을 높이도록 도와주며, 이는 모바일 검색 사용량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스털링의 설명이다.

그는 “만일 소비자들이 부정적인 모바일 검색 경험을 한다면 잘 이용하지 않게 될 것이다”면서, “지금까지 구글 검색은 모바일보다는 PC가 중심이었다. 모바일 검색 경험을 계속 개선시켜나가야 하며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검색 개편으로 일부 웹사이트들은 트래픽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스털링은 이런 사이트들은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성을 높이도록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4.21

구글 검색 엔진, ‘모바일 최적화’ 본격 시작

Katherine Noyes | IDG News Service
지난 2월 검색 엔진을 모바일에 최적화하겠다고 약속했던 구글이 화요일 본격적으로 개편을 시작한다.

소위 ‘모바일겟돈(Mobilegeddon)’이라고 불리는 이번 개편 작업은 검색 결과에 표시되는 수누이에 모바일 친화도를 반영하는 것이다. 모바일 친화적인 사이트일수록 앞에 표시되며, 그렇지 않으면 뒤로 밀린다.

이 같은 변화는 전세계 모든 언어 검색에 해당되며, 구글측은 웹마스터 센트럴 블로그를 통해서 “검색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개편은 모바일 기기의 검색을 개선시키기 위한 것으로, 구글은 웹마스터들이 자신의 사이트가 새로운 요구사항에 부합하는지 테스트해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을 제공하고 있다. 


이 툴로 테스트해본 결과, 위키피디아가 보유한 여러 섹션과 BBC, EU 공식 사이트 등이 모두 모바일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로컬 서치 어소시에이션(Local Search Association)의 부사장인 그레그 스털링은 “많은 대형 사이트들이 여전히 모바일 친화적이 아니라는 증거는 많다”라면서, “구글은 이처럼 모바일 도입에 늦은 사이트들이 스마트폰 사용자 경험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모바일 친화적인 사이트에 대해서 검색 결과에 높은 순위를 매기는 보상을 통해서, 구글은 전반적인 모바일 검색 사용자 경험을 높이도록 도와주며, 이는 모바일 검색 사용량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스털링의 설명이다.

그는 “만일 소비자들이 부정적인 모바일 검색 경험을 한다면 잘 이용하지 않게 될 것이다”면서, “지금까지 구글 검색은 모바일보다는 PC가 중심이었다. 모바일 검색 경험을 계속 개선시켜나가야 하며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검색 개편으로 일부 웹사이트들은 트래픽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스털링은 이런 사이트들은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성을 높이도록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