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전자제품

“그곳에 황금이 있다” 전자제품 재활용의 경제학

금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오래된 것이다. 그리고 현대에는 여기에 전자제품의 전도체로 사용된 금을 복구하는 것까지 포함된다. 특히 휴대폰에는 노트북보다 더 많은 금이 사용된다. 금은 특히 탁월한 전도체로 여겨지지만, 대부분은 회수되어 재사용되지 않는다. 전자제품에서 금과 다른 값비싼 금속을 분리하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데, 화학물질로 녹이는 것도 그중 하나이다. 하지만 화학물질을 이용하는 방법은 시안화물이나 수은, 염화수소산 등의 독성 화학물질이 사용된다. 충분한 보호 장치가 필요하지만, 동기는 분명하다. 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방법도 복잡하지 않다. 금속 및 광산 회사인 유미코어의 의회 증언에 따르면, 1톤의 휴대폰(약 6,000대)에는 300~350g의 금이 포함되어 있다. 약 9~11온스인데, 현재 금은 1온스당 1,300달러에 판매된다. 스코틀랜드 에딘버러대학의 한 연구팀은 독성이 적은 화학물질을 이용해 전자제품의 금을 선택적으로 분리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 대학 화학과 제이슨 러브 교수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화학 공정은 금을 완전히 선택적으로 분리해 내지는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가 최근 독일의 피어 리뷰 과학저널인 Angewandte Chemie에 게재됐다. 금이 함유된 전자부품을 순한 산성 물질에 담근다. 묽은 염화수소산을 사용해도 되는데, 현재는 금을 분리하기 위해 극히 진한 용제로 사용한다. 여기에 등유 같은 유성 액체를 추가한다. 이 유성 액체에는 연구팀이 개발한 화합물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 화합물이 금을 골라 산성 용해제로부터 유성 용매로 옮겨주면서 금을 회수하는 것이다. 러브 교수는 “이들 재료를 그냥 버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처음 이들 재료를 땅에서 얻을 때 많은 시간과 노력이 투여되기 때문이다”라며, “하지만 이들 재료를 재활용하는 데 실제로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과연 이 유해성 적은 금 ...

휴대폰 재활용 전자제품 2016.09.06

“짧아지는 전자 제품 교체 주기, 수명 표시로 해결 가능”... 독일연방환경청

전자 제품의 교체 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다. 이는 비단, 제조 업체들이 신제품을 계속 내놓거나 제품의 내구성을 약하게 만들어서가 아니다. 소비자들 역시 제품을 조금 더 오래 사용함으로써 환경 보호에 일조할 수 있다. 독일 연방환경청(UBA)은 새로운 연구 보고서를 발표, 점점 짧아지는 전자 제품의 수명 때문에 쓰레기가 많아지고, 환경 오염이 심각해지며, 에너지 및 원자재 소비량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UBA는 제조업체들이 계획적으로 특정 기간이 지나면 제품의 수명이 다하도록 해서 소비자들이 신제품을 구입하도록 의도한다는 증거는 없지만 적어도 대형 가전 제품의 초기 고장률이 심각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입 후 5년 안에 고장나는 비율이 2004년에는 3.5%였던 반면, 2013년에는 8.3%로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겪는 문제점 중 하나는 제품이 얼마간의 수명을 가정하고 개발되었는지 알기 힘들다는 점이다. UBA는 제조자들이 제품에 일반적인 기대 수명을 라벨로 표시할 것을 제안했다. 높은 품질의 오래가는 디바이스에 대한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다. 라벨 표시는 소비자들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를 구입하도록 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잘 작동하고 있는 디바이스를 바꾸고 있다. UBA는 소비자들은 제조와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 제품을 더 오래 사용해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조사들은 수리를 쉽게 만들어서 제품의 수명을 늘릴 수도 있다. 네덜란드의 휴대폰 제조업체인 페어폰(FairPhone)의 접근법이다. 페어폰이 만드는 휴대폰의 케이스와 구성품은 서로 클립으로 고정되어 있어서 조금 무겁긴 하지만 수리가 쉽다. 수리 전문 업체인 아이픽스잇(iFixit)는 페어폰의 2세대 모델을 수리 편의성 면에서 10점 만점을 주었다. 참고로 애플 아이폰 6는 7점이다. 부품을 접착제로 연결하면 제품이 얇아지지만 분해와 조립이 어려워진다. 아마도 이런 보고서는 매년 이전 모델과 ...

전자제품 폐기 환경오염 2016.02.17

“아이패드와 타자기가 만나면?” 스팀펑크 스타일로 개조된 IT기기 열전

우리는 새로운 컴퓨터, 폰, 태블릿은 이전 세대에 비해 당연히 더 작고 더 얇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최신 제품이 마치 골동품처럼 보이는 스팀펑크 세계에서는 그렇지 않다. 60년대 공상과학 소설에 뿌리를 둔 스팀펑크는 증기 기관 시대가 계속 이어진다는 독특한 개념을 바탕으로 다양한 예술 기류로 발전했다. 전자 제품 세계에서 이러한 개념을 풀어보면 검정색 플라스틱 케이스와 크롬 장식 대신 황동, 가죽, 그리고 정교하게 마감된 나무가 사용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형 주식 시세 표시기를 닮은 프린터부터 시계 부속으로 만든 USB 메모리 키에 이르기까지, 모든 스팀펑크 기기는 여러 세기를 넘나든다. 이 슬라이드에서는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과 특별히 하나만 제작된 명품을 아우르는 최고의 스팀펑크 제품들을 소개한다. editor@itworld.co.kr

영화 전자제품 스팀펑크 2013.07.16

“전기 먹는 뱀파이어” 전력이 많이 드는 전자제품과 전기 요금 절약 팁

영화 뉴 문에서 로버트 패틴슨이 연기한 캐릭터의 송곳니가 가짜였던 것처럼 피에 굶주린 뱀파이어에 관한 이야기도 허구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피가 아닌 전력을 빨아먹고 사는 무시무시한 뱀파이어가 일반 가정에 도사리고 있는 것은 명백한 현실이다.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전자제품들이 불필요한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상당한 전기세가 발생하고 있다.   일명, 뱀파이어 파워(Vampire Power)라는 용어는 DVR, 케이블 모뎀, 서브 우퍼 등이 전원이 꺼지거나 사용되지 않는 상태에서 소비하는 대기 전력을 일컫는다.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Lawrence Berkeley National Laboratory)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가정에서 사용하는 전자제품의 수는 40종에 달하며, 이 전자제품들의 대기 전력 사용량이 총 소비 전력의 5~10%를 차지하고 있다.   오늘은 대기 전력이 큰 전자제품들과 (사용 습관이 좋지 못할 경우) 이로 인한 전기세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필자는 킬로와트시(Killowatt-hour)당 전력의 평균 비용을 각 전자제품의 평균 대기 전력 소비량과 곱하여 비용을 산출하였다. 전력 수치는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연구에서 참고하였다.   Top 6 데스크톱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데스크톱을 늘 켜 놓는다. 데스크톱은 유휴 상태에서도 메모리, 디스크, 처리장치가  여전히 작동하기 때문에 능동적으로 사용할 때와 맞먹는 수준의 전력을 소비한다. 월 7 달러   게임기 사용자들은 게임을 즐긴 뒤 게임기를 끄지 않는다. 게임기는 동일한 종류의 부품으로 구성된 또 하나의 특화된 PC라고 할 수 있다. 게임기를 켜 두는 것은 컴퓨터를 켜 두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월 6 달러   PDP 또는 LCD TV 대기 전력에 있어서는 PDP TV를 따...

전력 전자제품 전기요금 2012.02.06

디지털 디바이스 중독, "폐해와 대처 방안"

아침마다 지 킴은 가방 속에 3가지 애플 기기(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프로)를 넣고 집을 나선다. 출근을 해서 노트북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면,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로 인해 프레젠테이션이 엉망이 되지 않도록 그의 아이폰을 통해 인터넷을 접속하여 필요한 데이터에 접근한다. 밤에는 이러한 장치를 가지고 종종 집 근처에 있는 카페에 가서 고독을 즐기며 아직 마치지 못한 업무를 마친다.   여자친구와 함께 사용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의 아파트에는 이러한 장치 말고도 아마존 킨들 e-북 리더, 소니 플레이션 3 게임 콘솔, (엔터테인먼트 센터로 변하는) 애플 맥 미니, PC가 있다.   샌프란시스코 소재 회사의 프로젝트 관리자인 지 킴은 수 많은 기술 장비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생산적인 것인지 의문을 품는다.   36세의 프로젝트 관리자이며 첨단 기술 및 설계 분야에서 종사하고 있는 지 킴은 여러 전자 장비를 동시에 사용하는 많은 사람 중에 하나다. 미국소비자전자협회(CEA)의 2010 통계에 따르면 각 가구는 평균적으로 TV, 게임 콘솔, 노트북, 스마트폰 등 14개의 소비자 전자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TV 뉴스를 시청하면서 트위터로 실시간 최신 업데이트를 받고, 전화를 받으면서 아이패드에서 책을 읽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대의 노트북에서 다양한 브라우저를 구동한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쓸모가 없어지는 구분이긴 하지만) 집과 사무실에서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   이전부터 있어온 정보에 대한 욕망과 오늘날의 인터넷 기반 전자 장치의 힘과 휴대성이 통합되어 우리가 살고 일하고 생각하는 방식을 기술이 근본적으로 바꾸고 있는 현실이다.   '얄팍한 사람들: 인터넷은 우리 두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The Shallows: What the Internet Is Doing to Our Bra...

아이폰 트위터 맥북 2010.09.16

IT 20년 회고록 : 1988년 주류 제품

아이폰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1988년 대표적인 휴대폰 가격은 물가 인상을 감안하면 무려 4,382달러에 달한다. 150MB 하드디스크는? 8,755달러였다. 20년 전 주류 제품을 살펴보면, 오늘날 제품들의 가격에 불평하고픈 생각이 없어질 것이다. 분야별로 살펴본다.   가정용 데스크톱 PC : Tandy 1000 TL   가격 : 1,400달러(물가인상 반영시 2,454달러) CPU : 인텔 80286 메모리 : 640KB 스토리지 : 3.5인치 플로피 모니터 : 14인치 640×200 RGB CRT, 16컬러   1988년 당시 미국 가정의 PC 보급률은 15%였다. PC가 주류이긴 했지만, 그 외에 애플II, 매킨토시, 코모도어 64, 아타리 ST, 아미가 2000 등도 생존해 있었다.   PC는 도스 운영체제가 기본 사양이었고, 윈도우 2.0이나 기타 그래픽 인터페이스 옵션을 선택하면 99달러가 추가됐다.   탠디의 데스크메이트란 그래픽 인터페이스는 오피스 스위트와 드로잉 툴, 사운드 편집 툴, AOL로 연결되는 PC-Link 온라인 소프트웨어를 제공했다. 16컬러 모니터와 그래픽 인터페이스, 멀티미디어 지원 등은 흑백 모니터와 도스가 대세였던 당시로서는 최첨단 사양이다. 하지만 1,400달러에 마우스나 모뎀, 네트워크 카드, 하드디스크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 주변기기는 당시에는 엄청 비싼 것들이었고, CD-ROM 드라이브는 진귀한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레퍼런스 자료를 CD-ROM에 담아 발표한 것이 1987년의 일이었다.   노트북 PC : 도시바 T1200H   가격 : 4,098달러(물가인상 반영시 7,182달러) CPU : 4.77~...

전자제품 1988 2009.03.13

샤프-도시바-파나소닉, 재활용 위한 네트워크 결성

샤프, 도시바, 파나소닉 등 전자업계 최대 업체 3곳이 모여 수명이 다한 전자제품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결성했다. 이들 업체들은 MRM(Electronic Manufacturers Recycling Management Co.)이라는 합작회사를 통해 지난 주부터 미국에 280개 재활용 센터를 설치했다. 노스 다코타, 와이오밍, 버지니아 주에는 한 개만 설치되어 있으며, 그 외의 주에는 최소 2개 이상의 센터가 배치됐다. MRM 회장인 데이비드 톰슨은 “이 네트워크를 계속 확장해서 280에서 400개, 600개, 800개로 증가시킬 것”이라면서, 2009년 말에는 400개, 2011년에는 800개 센터를 오픈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소비자들은 샤프, 도시바, 파나소닉이 제조한 텔레비전, VCR, 컴퓨터, 노트북, MP3 플레이어, 휴대폰 및 기타 가전제품들을 재활용 센터에 수수료 없이 버릴 수 있으며, 대부분의 센터는 다른 업체에서 만든 제품도 받는다. 하지만 해당 주의 재활용 법이나 MRM이 어떻게 주와 계약을 맺느냐에 따라 일부 제품에는 수수료가 붙을 수도 있다. 톰슨은 “MRM을 제조업체들이 한데 모여 수집에 필요한 인프라스트럭처 비용을 공유하는 협업 플랫폼으로 사용하기를 원한다”라면서, “이렇게 되면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는 기회도 잡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톰슨은 MRM은 적절한 재생 조치를 취하고 , 교도작업이나 쓰레기를 해외로 보내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방교도소(Federal Prison Industries)는 전자회사의 재활용에 죄수들을 이용하는 교도작업을 실시하고 있는데, 이는 죄수들이 재활용되는 제품에 들어있을지도 모르는 독성 물질로부터 충분히 보호받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전자 폐기물을 해외로 보내는 사례도 그린피스(Greenpeace)같은 단체에 의해 지적된바 있다. 그린피스는 중국과 인도에 보내지는...

도시바 파나소닉 샤프 2009.01.19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