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플라이트시뮬레이터

“드론을 위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마이크로소프트 프로젝트 에어심

수많은 아마추어 비행사의 숭배 대상인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가 40주년을 맞이하면서 형제시뮬레이터가 생겼다. 판버러 에어쇼(Farnborough International Airshow)에서 공개된 드론용 비행 시뮬레이터 프로젝트 에어심(Project AirSim)이다. 프로젝트 에어심은 게임성이 없는 본격 비행 시뮬레이터로, 실제로 드론을 훈련시켜 자율 비행을 할 수 있다.   프로젝트 에어심의 초기 사용자 중 하나는 미국 회사인 에어토노미(Airtonomy)이다. 풍력 발전기과 고압 전선, 오일 탱크 등의 무인 검사 전문 회사로, 버튼 하나로 무인 항공기를 이용해 검사를 수행한다. 에어토노미의 드론은 자율 비행으로 동작한다. 하지만 AI가 조종하는 드론을 현장에 실전 배치하기 전에 시뮬레이션된 입체 세계에서 수없이 연습해야 한다.  에어토노미의 CEO 조시 라이디는 시뮬레이터를 이용하는 이유에 대해 “풍력 발전기나 고압 전선 주위로 비행하는 것은 어렵고 까다롭다. 더구나 노스 다코타는 겨울이 7개월이다. 실제 환경에서 비행할 수 있는 시간이 너무 짧아 고객의 예약에 맞춰 준비하기가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프로젝트 에어심이 필요한 대목이다. 프로젝트 에어심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으로, 현실적인 시뮬레이션을 통해 안전하게 자율 비행을 구성하고 훈련하고 테스트할 수 있다.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AI 모델은 수백만 번의 비행을 몇 초 만에 완료할 수 있으며, 현실 세계에서와 같은 수많은 변수에 대응하는 방법을 학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비나 눈, 진눈깨비 속에서 비행기가 어떻게 나는지, 강한 바람이나 높은 온도가 배터리 사용 시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흐린 날에도 드론의 카메라가 풍력 발전기를 날개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지 등을 배울 수 있다.  에이심은 애저 플랫폼을 활용해 이륙에서 순항, 착륙까지 비행의 각 단계에서 취해야 하는 조치를 정확히 알고 있는 ...

플라이트시뮬레이터 에어심 드론 2022.07.20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엑스박스 데뷔…PC 버전은 대대적인 성능 업그레이드

마이크로소프트가 획기적인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 플라이트 시뮬레이터(Flight Simulator)를 엑스박스 시리즈 X와 S용으로 정식 출시했다. 하지만 PC 게이머가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선공개 영상으로 관심을 모았던 성능 업그레이드가 정식 라이브됐기 때문이다.   7월 초 개발사인 아소보 스튜디오는 게임 코드를 다시 작성해 프레임률을 두 배로 높이고 메모리 요구사항은 상당 수준으로 낮춰 더 많은 PC에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동영상에서는 코어 i7-9700K와 지포스 RTX 2060을 탑재한 PC에서 60fps의 쾌적한 성능을 보였다. 엑스박스 시리즈 X와 S는 보급형 PC와 비교할 만한 성능인데, 새로운 게임 업데이트는 이들 게임기에도 적용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엑스박스 시리즈 X에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사전 탑재할 수는 있지만, 새로운 업데이트를 적용하려면 추가로 27.6GB를 설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PC와 엑스박스 모두에 추가된 기능으로는 경치 좋은 곳에 비행기를 위치시켜 경관을 즐길 수 있는 ‘디스커버리 플라이트(Discovery Flights)’ 등이 있다. editor@itworld.co.kr

플라이트시뮬레이터 엑스박스 업그레이드 2021.07.28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2020 사양이 너무 높다면? 1982 버전으로 '추억 여행'

마이크로소프트가 내놓은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아름다운 고공 비행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역작이지만, 다운로드가 어렵고 최신 PC에서도 플레이하기 어려울 만큼 높은 사양을 요구한다. 하드웨어 사양, 저장 공간 용량, 인터넷 속도의 문제를 겪는 경우에도 브라우저에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이 등장했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세바스티안 맥키가 깃허브에서 브라우저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가 처음 등장한 1982년 버전과 4개의 연관 버전을 공개했다.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원래 1979년 애플 II의 FS1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가 원조다. 하지만 사람들의 기억 속에 본격적으로 각인된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버전이다. 오리지널 1982년 게임은 PC의 태동기에 특별한 경험으로 자리잡았고, 이 버전을 이제 브라우저에서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 맥키의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1982버전에서는 깃허브의 1984 버전처럼 골든 게이트 브리지 위를 활공할 수도 있다.    1984 버전을 다음의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2020 버전과 비교하면 지난 36년간 그래픽이 얼마나 진일보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상상으로 채워야 했던 빈 공간이 가득한 1984 버전도 당시에는 가장 놀라운 경험이었다.   1984년 브라우저 버전은 깃허브에서 찾을 수 있고, 개발자인 맥키의 웹 사이트에서는 TI92 계산기에서 코모도어 64 OS를 실행하는 등의 재미있는 실험을 확인할 수 있다. editor@itword.co.kr

플라이트시뮬레이터 2020.08.25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가 수십억 달러의 하드웨어 매출을 일으키는 방법

리서치 업체 JPR(Jon Peddie Research)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아름답고 가혹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2020이 26억 달러의 PC 하드웨어 판매를 유발할 것으로 추정한다. 8월 17일 공식 출시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이미 프리뷰 단계에서 PC 플랫폼에 출시된 가장 정교한 비행 시뮬레이션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았다.   JPR은 이 게임 때문에 PC 게이머가 새로운 CPU와 GPU, 모니터를 구매하게 할 것으로 본다. 물론 조종간과 조절판, 페달 등 주변기기의 판매 역시 강세를 보일 것이며, 심지어 시뮬레이션 시트와 프레임, VR 장비의 판매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 애널리스트 테드 폴락은 “비행 시뮬레이션은 놀랄 만큼 높은 처리 성능과 고해상도 대형 디스플레이, 그리고 VR 사용을 필요로 한다. 새로운 비행 시뮬레이션이 출시되면, 이를 최고 설정과 성능으로 구동할 하드웨어가 없을 때도 있다”며, “이 때문에 애호가들이 최고의 경험을 추구하면, 해당 게임이 새로 출시될 때마다 지속적인 하드웨어 수요가 일어나는 상황이 생긴다”라고 설명했다.   26억 달러라는 수치가 너무 커 보일 수 있지만, 이는 플라이트 시뮬레이터가 227만 카피 판매된다는 것을 가정을 기반으로 한다. 각 게임 구매자가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실행하기 위해 평균 1,100달러어치의 추가 하드웨어를 구매한다는 계산이다. 비행 시뮬레이션 애호가는 비행 시뮬레이션만 즐긴다는 점을 고려하면, 주류 사용자보다 자신의 취미 활동에 더 많은 돈을 기꺼이 사용하는 편이다.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용량만 150GB이며, 게임 로딩 성능을 위해 하드디스크보다는 SSD에서 실행할 것을 권장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권장 사양에는 지포스 RTX 2080이나 AMD 라데온 VII GPU, 라이젠 7 2700X나 코어 i7-9800X CPU이 들어 있다. 이들 부품의 가격을 조합하면, 1,100달러는 쉽게 나온다. 더구나 많은 게이머가 그저 부품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그치지 않고 PC...

플라이트시뮬레이터 게임 애호가 2020.08.24

코로나19 시대 방안에서 세계를 여행하는 방법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체험기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의 어느 화창한 맑은 날 오전 8시이다. 또는 홍콩의 비 내리는 오후일 수도 있다. 파리의 저녁일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Flight Simulator)에서는 상관이 없다. 멋진 ‘오픈 월드’ 게임이 기준인 시대에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이 기준을 한층 더 높이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멋진 가상 세계를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기상 조건은 다양하고, 경관은 실제 같다. 교통량과 대양의 파도도 실제 같다. 심지어 동물도 있다. 이 가상 세계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다. 당신은 어디든지 갈 수 있다.   이는 개인적으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현재 팬데믹 위기 때문에 이동에 크게 제약을 받는 상황이 아니었더라도, 우리 대부분은 지구 전체를 보게 될 일이 없을 것이다. 이국적인 장소로의 여행에는 항상 돈이나 대가가 수반된다. 항공편과 호텔, 음식 요금만 갖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비행기와 열차 자동차가 뿜어내는 공해도 포함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초짜’가 위에서 말한 다른 것들은 걱정하지 않고 세계를 탐험하는 행복함을 만끽하게 해준다. .embed-container { position: relative; padding-bottom: 56.25%; height: 0; overflow: hidden; max-width: 100%; } .embed-container iframe, .embed-container object, .embed-container embed { position: absolute; top: 0; left: 0; width: 100%; height: 100%; } 서두르고 기다리자!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3가지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    스탠다드 에디션($60, 마이크로소프트) •    딜럭스 에디션($90, 마이크로소프트) •    프리미...

플라이트시뮬레이터 마이크로소프트 MS 2020.08.19

‘실사 그래픽’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8월 18일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의 상징적인 게임 중 하나인 마이크로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Microsoft Flight Simulator)의 새 버전이 오는 8월 18일 정식 출시된다. PC용 게임 패스 사용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데, 오늘부터 사전 다운로드가 시작됐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새 버전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는 실사 그래픽과 구름을 포함한 정확한 날씨, 실제 세계를 모델로 한 지형 등이 특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조 개의 나무와 도로, 산, 강 등에 더해 15억 채 이상의 빌딩이 등장한다고 밝혔다.    이런 화려한 게임 내용은 그대로 PC의 부담이 되는데, 필요한 저장장치 용량만 150GB이다. 최소 사양은 코어 i5-4460/라이젠 3 1200, 엔비디아 GTX770/라데온 RX 570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을 제대로 플레이할 수 있는 권장 사양은 밝히지는 않았다. 새 버전은 세 가지 에디션으로 출시되는데, 표준 에디션은 60달러, 디럭스 에디션은 90달러, 프리미엄 디럭스 에디션은 120달러이다. 게임 패스 사용자에게는 표준 버전을 제공한다. 각 에디션은 조종할 수 있는 비행기와 갈 수 있는 공항의 수가 다르다. editor@itworld.co.kr

플라이트시뮬레이터 실사 게임 2020.07.14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