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토픽 브리핑 | 인텔 맥 사용자는 모르는 M1 맥 팁 모음

박상훈 | ITWorld
오는 20일 애플 행사를 앞두고 신제품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일단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유력하지만 새로운 '애플 실리콘' 맥이 깜짝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애플은 2022년까지 기존 인텔 CPU 제품 전체를 자체 CPU인 애플 실리콘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나온 제품은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보급형뿐이므로, 아직 새로 내놓아야 할 제품이 즐비하다. 이런 변화는 맥 사용자에게 일종의 숙제다. 맥 사용법 중 애플 실리콘 모델에서 기존과 바뀌는 것이 있는지 하나씩 확인할 필요가 있다.
 
© Flickr/Christopher Ross

일단 기존 인텔 맥에서 애플 실리콘인 M1 맥으로 데이터를 옮기는 것부터 시작하자. 이 부분은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애플 서비스와 암호, 앱은 M1 맥에서 기존 아이클라우드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자동으로 동기화된다. 타임머신으로 복구하거나, USB-C 케이블로 맥 2대를 연결한 후 마이그레이션 어시스턴트를 쓰는 방법도 있다. 단, 배경화면이나 독 구성 등 시각화 요소를 맞춤 설정하는 것은 수작업으로 해야 한다. 좀 번거롭지만 새 제품을 손에 넣은 설렘으로 충분히 즐길 만한 작업이다.

애플 봄 신제품 발표 행사, 예년보다 늦은 4월 20일로 확정
인텔 맥의 모든 데이터와 설정을 M1 맥북으로 빠르게 옮기는 방법
M1 맥에서 유니버설 앱을 인텔 버전으로 실행하는 방법
인텔·애플 실리콘 맥에서 드라이브를 다른 맥과 공유하는 방법
리뷰 | 맥북 에어 M1, 애플 실리콘의 충격적인 데뷔

M1 맥에서의 가장 큰 변화는 단연 앱 아키텍처다. 현재 M1에서 쓸 수 있는 앱은 (기존) 인텔 맥용 앱, 인텔 맥과 M1 맥 모두에서 쓸 수 있는 일명 '유니버설' 앱 등 2가지다. M1 맥에 최적화된 것은 유니버설 앱이지만, 가끔은 인텔 맥용 앱을 꼭 써야 할 때가 있다. 이때는 앱 정보 보기에서 인텔 맥용 앱을 강제로 실행하도록 설정하면 된다. M1 맥에서는 드라이브를 다른 맥과 공유하는 방식도 차이가 있다. M1 맥의 새로운 보안 기능 때문에 추가 인증이 필요한데, 부팅 과정에서 암호를 입력해야 한다.

'애플 1세대 제품은 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다. M1 맥은 조용히 넘어가나 싶었는데 'SSD 혹사' 이슈가 터졌다. SSD를 메모리 스왑으로 쓰는 과정에서 사용량이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SSD 컨트롤러 성능과 수명을 고려하면 과도한 우려라는 반론이 있다. 일단은 SSD 상태를 가끔 확인할 필요가 있다. 사용자를 패닉으로 몰아넣는 진짜 문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오류다. 이럴 땐 복구모드로 부팅해야 하는데 M1 맥에서는 기존 단축키가 안 통한다. 대신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야 한다.

IDG 블로그 | "SSD 사용량 지나치게 많다" M1 맥 SSD 스왑 우려에 대한 단상
터미널을 이용해 인텔·M1 맥의 SSD 상태를 확인하는 방법
애플 실리콘 맥에서 복구 모드로 부팅하는 방법
M1 맥의 2가지 복구 모드 차이점과 사용 방법
13인치 맥북 프로 M1 심층 리뷰 : 프로세싱 및 배터리 성능의 놀라운 혁신

M1 맥이 출시된 지 6개월, CPU 아키텍처를 바꾸는 근본적인 변화에도 예상보다 큰 혼란은 없었다. 오피스, 포토샵 등 주요 툴이 애플 실리콘에 최적화된 유니버설 앱으로 다시 나왔고, M1 맥에서 윈도우를 쓸 수 있는 패러렐즈도 유니버설 앱 정식 버전을 내놓았다. M1 사용자의 전반적인 평가도 우호적이다. 속도와 발열, 배터리, 부팅시간에서 호평받고 있다. 관심은 다음 애플 실리콘 맥으로 모이고 있다. 본격적인 고성능 애플 실리콘에 열어줄 새로운 맥 라이프에 대한 기대다. editor@itworld.co.kr


2021.04.16

토픽 브리핑 | 인텔 맥 사용자는 모르는 M1 맥 팁 모음

박상훈 | ITWorld
오는 20일 애플 행사를 앞두고 신제품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일단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유력하지만 새로운 '애플 실리콘' 맥이 깜짝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애플은 2022년까지 기존 인텔 CPU 제품 전체를 자체 CPU인 애플 실리콘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나온 제품은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 보급형뿐이므로, 아직 새로 내놓아야 할 제품이 즐비하다. 이런 변화는 맥 사용자에게 일종의 숙제다. 맥 사용법 중 애플 실리콘 모델에서 기존과 바뀌는 것이 있는지 하나씩 확인할 필요가 있다.
 
© Flickr/Christopher Ross

일단 기존 인텔 맥에서 애플 실리콘인 M1 맥으로 데이터를 옮기는 것부터 시작하자. 이 부분은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애플 서비스와 암호, 앱은 M1 맥에서 기존 아이클라우드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자동으로 동기화된다. 타임머신으로 복구하거나, USB-C 케이블로 맥 2대를 연결한 후 마이그레이션 어시스턴트를 쓰는 방법도 있다. 단, 배경화면이나 독 구성 등 시각화 요소를 맞춤 설정하는 것은 수작업으로 해야 한다. 좀 번거롭지만 새 제품을 손에 넣은 설렘으로 충분히 즐길 만한 작업이다.

애플 봄 신제품 발표 행사, 예년보다 늦은 4월 20일로 확정
인텔 맥의 모든 데이터와 설정을 M1 맥북으로 빠르게 옮기는 방법
M1 맥에서 유니버설 앱을 인텔 버전으로 실행하는 방법
인텔·애플 실리콘 맥에서 드라이브를 다른 맥과 공유하는 방법
리뷰 | 맥북 에어 M1, 애플 실리콘의 충격적인 데뷔

M1 맥에서의 가장 큰 변화는 단연 앱 아키텍처다. 현재 M1에서 쓸 수 있는 앱은 (기존) 인텔 맥용 앱, 인텔 맥과 M1 맥 모두에서 쓸 수 있는 일명 '유니버설' 앱 등 2가지다. M1 맥에 최적화된 것은 유니버설 앱이지만, 가끔은 인텔 맥용 앱을 꼭 써야 할 때가 있다. 이때는 앱 정보 보기에서 인텔 맥용 앱을 강제로 실행하도록 설정하면 된다. M1 맥에서는 드라이브를 다른 맥과 공유하는 방식도 차이가 있다. M1 맥의 새로운 보안 기능 때문에 추가 인증이 필요한데, 부팅 과정에서 암호를 입력해야 한다.

'애플 1세대 제품은 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다. M1 맥은 조용히 넘어가나 싶었는데 'SSD 혹사' 이슈가 터졌다. SSD를 메모리 스왑으로 쓰는 과정에서 사용량이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SSD 컨트롤러 성능과 수명을 고려하면 과도한 우려라는 반론이 있다. 일단은 SSD 상태를 가끔 확인할 필요가 있다. 사용자를 패닉으로 몰아넣는 진짜 문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오류다. 이럴 땐 복구모드로 부팅해야 하는데 M1 맥에서는 기존 단축키가 안 통한다. 대신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야 한다.

IDG 블로그 | "SSD 사용량 지나치게 많다" M1 맥 SSD 스왑 우려에 대한 단상
터미널을 이용해 인텔·M1 맥의 SSD 상태를 확인하는 방법
애플 실리콘 맥에서 복구 모드로 부팅하는 방법
M1 맥의 2가지 복구 모드 차이점과 사용 방법
13인치 맥북 프로 M1 심층 리뷰 : 프로세싱 및 배터리 성능의 놀라운 혁신

M1 맥이 출시된 지 6개월, CPU 아키텍처를 바꾸는 근본적인 변화에도 예상보다 큰 혼란은 없었다. 오피스, 포토샵 등 주요 툴이 애플 실리콘에 최적화된 유니버설 앱으로 다시 나왔고, M1 맥에서 윈도우를 쓸 수 있는 패러렐즈도 유니버설 앱 정식 버전을 내놓았다. M1 사용자의 전반적인 평가도 우호적이다. 속도와 발열, 배터리, 부팅시간에서 호평받고 있다. 관심은 다음 애플 실리콘 맥으로 모이고 있다. 본격적인 고성능 애플 실리콘에 열어줄 새로운 맥 라이프에 대한 기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