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FCC

오바마시대, 한국 IT업계에 새 기회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 인터넷을 통한 민주주의의 확산에 적극적인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출범은 한국 IT업계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오바마는 이미 "인터넷을 만든 미국이 인터넷 초강대국이 돼야 한다"고 밝히며 초고속인터넷 확산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예고했다.      특히 오바마 정부가 경제위기 해법으로 제시한 IT 뉴딜정책은 규제완화와 경쟁활성화를 통해 IT.미디어 산업을 국가의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정책방향과도 일맥상통한다.      ◇미국 새 정부의 IT정책 = 오바마 정부는 경기부양과 일자리 창출, 웹 2.0시대의 구현을 위한 '신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300억달러를 투입, 농어촌 지역 뿐 아니라 대도시 저소득층 등에 초고속인터넷 망과 설비를 보급할 계획이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정의하는 초고속 인터넷의 속도기준인 200Kbps도 대폭 상향 조정돼 미 전역에서 광대역 초고속인터넷망을 정비하는 사업이 대대적으로 펼치질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정부는 보편적 기금(USF)의 개혁과 무선주파수의 활용 등으로 재원을 마련할 계획으로 알려졌으며 이를 통해 모두 200여만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바마 정부는 이와함께 기존 망 제공사업자의 차별적 망 임대 관행을 제도적으로 방지할 수 있도록 '망 중립성(network neutrality)'을 법적으로 의무화함으로써 소규모의 콘텐츠 사업도 차별받지 않고 자유롭게 망을 이용해 서비스경쟁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

2.0 인터넷 초고속인터넷 2009.01.21

미국 FCC, “화이트 스페이스 사용” 만장일치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가 만장일치로 이른바 “화이트 스페이스”의 사용을 결정했다. 사용하지 않는 TV 대역폭을 라이선스 없이 브로드밴드용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최근 FCC 회장 케빈 마틴이 설명한 것처럼, 통신업체를 비롯한 다른 업체들이 화이트 스페이스 스펙트럼을 이용하는 100밀리와트 출력의 장비를 라이선스없이 도입할 수 있다. 또한 기존 TV 방송과 인접한 채널도 40밀리와트 미만의 출력으로 이용할 수 있다.   화이트 스페이스에 대한 논쟁은 버라이존 등의 통신업체는 물론,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IT 업체와 주요 방송국 간에 오랫동안 계속되어 왔다. 라이선스없이 화이트 스페이스를 사용하자는 측은 이 영역을 공개하면 서비스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지역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환경 개선과 도시와 시골 지역 간의 디지털 격차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NAB(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로 대표되는 TV 진영은 모바일 인터넷 장비를 인접한 방송 주파수와 충돌없이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최근 FCC가 이러한 충돌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양측의 대립은 화이트 스페이스 사용을 허가하는 쪽으로 급진전되었다. 보고서는 모바일 인터넷 장비가 인접한 스펙트럼을 감지해 충돌이 우려될 경우 신호 전송을 중지하는 방식으로 간섭을 회피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마틴은 라이선스없이 화이트 스페이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모든 장비가 이런 감지 능력과 방송 주파수와의 충돌 시 자동으로 전송을 중단하는 기능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정 IP 주소나 MAC, 무선 주파수 인식, 기타 위치 기반 정보를 이용해 위치정보 데이터베이스에 액세스할 수 있어야 한다. 일단 데이터베이스에 ...

네트워크 FCC 화이트 스페이스 2008.11.06

미국 화이트 스페이스 개방에 빌 게이츠도 나섰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 FCC를 상대로 TV 스펙트럼 중 라이선스없이 사용하는 이른바 “화이트 스페이스”를 무선 인터넷 서비스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로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 연구개발 및 전략 담당 임원인 크레이그 먼디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화이트 스페이스 논쟁에 대한 자사의 입장을 설명하고, 화이트 스페이스 스펙트럼을 라이선스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면 미국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기술 확산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먼디는 화이트 스페이스의 잠재력에 대해 VHF나 UHF 주파수 대역 중 현재 TV 방송이 사용하지 않는 스펙트럼은 현재 라이선스없이 서비스할 수 있는 와이파이 인터넷 서비스에 비견된다고 강조했다.   먼디는 “지방을 돌아보면 아직도 지역 브로드밴드 연결이 필요하다”며, “화이트 스페이스를 이용하면 와이파이로는 연결할 수 있는 지방의 농가도 연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먼디는 무선 디바이스가 센서 기능을 갖추면 TV 방송 신호의 간섭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연결을 끊는 방식으로 TV 방송 신호를 간섭하지 않고 라이선스없는 스펙트럼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무선 디바이스의 특정 IP 주소나 MAC 주소, 주파수 식별 등의 위치 기반 정보를 통해 위치를 파악할 수도 있다.   특히 먼디는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설립자이자 회장인 빌 게이츠 역시 FCC 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화이트 스페이스 사용을 허용해 줄 것으로 요청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지난 주에 개최된 컨퍼런스에서 FCC 의장인 케빈 마틴은 통신업체와 기타 장비업체에게 화이트 스페이스 스펙트럼을 라이선스 없이 100mW 이하의 전력으로 사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를 도입하는 것을 허용하는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마틴은 화이트 스페이스를 50mW 이하의 출력으로 기존 TV 방송과 인접한 채널을 이용하는 방안도 제안했다고...

마이크로소프트 FCC 빌 게이츠 2008.10.28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