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네트워크 / 모바일

미 FCC, AT&T의 제한있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1억 달러 벌금

Martyn Williams | IDG News Service 2015.06.18
미국 FCC(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한 수백만 가입자들을 호도한 AT&T에 대해 1억 달러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FCC는 AT&T가 자체 고객들에게 4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에 대해 충분히 알리지 않은 혐의를 제기했다.

AT&T의 무제한 요금제는 그 고객이 월 데이터 허용치인 5GB를 넘으면 해당 고객의 전송속도는 완전히 느려진다. 이 요금정책은 2011년부터 시작했다.

한 FCC 고위 임원은 "데이터 속도에 대해 AT&T는 광고에서 5M~12Mbps를 보장한다고 하지만 AT&T가 책정한 허용치를 넘게 되면 512kb로 현저하게 느려진다. 무제한 요금제라는 이름을 기만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FCC는 "AT&T가 고객들에게 이 무제한 데이터 요금 정책에 대해 확실하게 알리지 않음으로써 '2010 오픈 인터넷 투명성 원칙(2010 Open Internet Transparency Rule)'을 위반했다"며, "인터넷 제공업체들은 고객들에게 요금제의 명확한 정보를 제공해 고객들이 인터넷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1억 달러 벌금은 FCC 역사상 최대 액수다. 그러나 이 금액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다. AT&T가 FCC 고소 이후 30일 내로 반박하면, 위원회가 소집되어 해당 문제에 대해 판결을 내리게 되는데, 이 때 최종 벌금이 확정된다.

FCC는 "이 벌금이 많은 것 같지만, 그동안 AT&T가 무제한 요금제로 고객들에게 벌어들인 매출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또한 FCC는 "AT&T가 가입 고객들에게 개별적으로 규칙을 위반했다는 것을 알리고 불이익 없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하는 또다른 보상 명령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T&T는 "FCC의 주장에 대해 철저히 반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AT&T는 공식성명에서 "우리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방법으로 요금제에 대한 상세 정보를 제공했으며, FCC의 공시의무는 잘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AT&T는 속도가 줄어들기 전에 고객들에게 공지나 문자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고지했으며, 요금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상세한 정보를 자체 웹사이트에서 고객이 동의한 언어를 통해 게재했다고 반박했다.

AT&T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는 과거 4G 무제한 요금제에서 고객의 데이터 전송율을 늦추는 방법을 변경한 것이다.

과거에는 고객의 전송량이 5GB에 도달했을 때 자동적으로 속도를 느리게 했지만, 5월부터는 네트워크 관리 규약에 맞춰 5GB 전송 이후 속도가 느려질지 모른다고 알려야 한다. editor@itworld.co.kr
 Tags AT&T FCC 1억달러 무제한요금제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