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7

“노트북으로도, 태블릿으로도 매력적!” MS 서피스 북 체험 리뷰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서피스 북을 “궁극의 노트북”이라고 소개했다. 단순한 투인원(2-in-1), 그 이상이기 때문이다. 서피스 북은 분리한 상태에서는 13.5인치의 3K 태블릿이 되며, 결합한 상태에서는 엔비디아 GPU에 기반해 게임까지 가능한 노트북이된다. 그리고 맥북 프로보다 2배 더 강력하다.

서피스 북의 특별한 힌지는 재미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비밀은 유연한 연결성을 제공하는 힌지다. 일반 노트북처럼 다양한 각도로 이용이 가능하다. 유연성 측면에서 서피스 북은 서피스 프로 3에 대적하기는 어렵지만, 다른 장점 때문에 이 부분이 상쇄된다.

사실, 서피스 북은 크롬북 픽셀을 떠올리게 만든다. 크롬 생태계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고의 예시를 만들어낸 제품이기 때문이다. 서피스 역시 윈도우 생태계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제품이다. 가격도 높은데, 1,499달러 모델은 코어 i5, 1,899달러는 i5와 GPU를, 2,699달러 모델은 코어 i7에 CPU를 탑재했다. 사전 주문이 이미 시작되었으며, 10월 2일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체험 리뷰를 시작하기 전에 서피스 북의 사양부터 간략히 살펴보자. 마이크로소프트의 픽셀센스(PixelSense) 기술을 활용한 13.5인치, 3000 x 2000 픽셀 디스플레이는 손가락, 스타일러스, 손바닥 감지 능력이 뛰어나다. 내부에는 6세대 인텔 스카이레이크 칩이 탑재되었는데, 기본 모델에는 코어 i5가, 고사양 모델에는 코어 i7이 들어갔다. 미발표된 엔비디아 지포스 모바일 그래픽 프로세서를 i5와 i7 모델 모두에서 선택할 수 있다. RAM은 8GB, 16GB 중에서 고를 수 있고, SSD 스토리지는 128GB, 256GB, 512GB, 1TB 중에서 고를 수 있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12시간이다.

이러한 사양을 좋아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서피스 북을 노트북에서 데스크톱 모드로 전환할 때 다소 이상한 느낌이 났다.

구형 서피스 태블릿들은 타입 커버(Type Cover) 키보드를 패브릭 힌지로 연결한다. 잘 작동하지만, 너무 부드럽기도 하다. 게다가 킥스탠드의 경우, 무릎에 놓고 쓰기에는 불안정하다. 그러나 서피스 북의 힌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태블릿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

서피스 북의 키보드는 태블릿과 ‘머슬 와이어(muscle wire)’라는 것으로 연결된다. 이것을 통해 충전도 된다. 다이나믹 펄크럼(dynamic fulcrum) 힌지는 절지동물처럼 분리되어 있다.

서피스 북의 키보드는 서피스 프로 4의 키보드보다 키 깊이가 깊다.

힌지의 유일한 단점은 뒤쪽으로 45만 기울어진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는 괜찮지만, 서피스 프로 3처럼 완전히 눕혀지진 않는다.

서피스 북 태블릿이 키보드와 연결되는 슬롯이다.

서피스 북을 분리하면 굉장히 흥미롭다. 엔비디아 GPU가 키보드 쪽에 있기 때문에 재부팅을 해야 할 것 같지만, 그렇진 않다. 사실, 만일 앱이 GPU를 사용해야 하고, 태블릿이 분리된 상태인 경우에는 그냥 앱을 종료 시켜서 분리된 상태로 사용해야만 한다.

태블릿을 분리하려면 키보드에 있는 분리 키를 누르면 된다. 1~2초 뒤에 분리된 느낌이 나고, 화면에 태블릿 분리 상태라는 메시지가 표시된다. 배터리의 배열 방식 때문에, 분리된 상태에서는 3시간 밖에 사용하지 못한다.

분리 키(상단 오른쪽의 두번째 키)를 누르면 서피스 북이 분리된다.

태블릿을 키보드에 연결하는 것은 다소 어색하다. 5번 시도에서 한 번 정도 깔끔하게 붙는 느낌이 났다. 다른 부분들을 감안하면 큰 문제는 아니다.

태블릿을 뒤집어서 반대 방향으로도 연결이 가능하다. 태블릿은 태블릿인데, GPU까지 모든 성능을 활용할 수 있는 태블릿이 되는 것이다.

분리 메시지

서피스 북 측면에는 1024 압력 레벨을 지원하는 서피스 펜이 위치한다. 카메라와 연동된 윈도우 헬로우도 이용이 가능하다.

아직 서피스 북의 성능 테스트는 하지 못했다. 과연 서피스 북이 정말 ‘궁극의 노트북’일까? 정식 리뷰를 기대해보자. editor@itworld.co.kr 


2015.10.07

“노트북으로도, 태블릿으로도 매력적!” MS 서피스 북 체험 리뷰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서피스 북을 “궁극의 노트북”이라고 소개했다. 단순한 투인원(2-in-1), 그 이상이기 때문이다. 서피스 북은 분리한 상태에서는 13.5인치의 3K 태블릿이 되며, 결합한 상태에서는 엔비디아 GPU에 기반해 게임까지 가능한 노트북이된다. 그리고 맥북 프로보다 2배 더 강력하다.

서피스 북의 특별한 힌지는 재미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비밀은 유연한 연결성을 제공하는 힌지다. 일반 노트북처럼 다양한 각도로 이용이 가능하다. 유연성 측면에서 서피스 북은 서피스 프로 3에 대적하기는 어렵지만, 다른 장점 때문에 이 부분이 상쇄된다.

사실, 서피스 북은 크롬북 픽셀을 떠올리게 만든다. 크롬 생태계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고의 예시를 만들어낸 제품이기 때문이다. 서피스 역시 윈도우 생태계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제품이다. 가격도 높은데, 1,499달러 모델은 코어 i5, 1,899달러는 i5와 GPU를, 2,699달러 모델은 코어 i7에 CPU를 탑재했다. 사전 주문이 이미 시작되었으며, 10월 2일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체험 리뷰를 시작하기 전에 서피스 북의 사양부터 간략히 살펴보자. 마이크로소프트의 픽셀센스(PixelSense) 기술을 활용한 13.5인치, 3000 x 2000 픽셀 디스플레이는 손가락, 스타일러스, 손바닥 감지 능력이 뛰어나다. 내부에는 6세대 인텔 스카이레이크 칩이 탑재되었는데, 기본 모델에는 코어 i5가, 고사양 모델에는 코어 i7이 들어갔다. 미발표된 엔비디아 지포스 모바일 그래픽 프로세서를 i5와 i7 모델 모두에서 선택할 수 있다. RAM은 8GB, 16GB 중에서 고를 수 있고, SSD 스토리지는 128GB, 256GB, 512GB, 1TB 중에서 고를 수 있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12시간이다.

이러한 사양을 좋아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서피스 북을 노트북에서 데스크톱 모드로 전환할 때 다소 이상한 느낌이 났다.

구형 서피스 태블릿들은 타입 커버(Type Cover) 키보드를 패브릭 힌지로 연결한다. 잘 작동하지만, 너무 부드럽기도 하다. 게다가 킥스탠드의 경우, 무릎에 놓고 쓰기에는 불안정하다. 그러나 서피스 북의 힌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태블릿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

서피스 북의 키보드는 태블릿과 ‘머슬 와이어(muscle wire)’라는 것으로 연결된다. 이것을 통해 충전도 된다. 다이나믹 펄크럼(dynamic fulcrum) 힌지는 절지동물처럼 분리되어 있다.

서피스 북의 키보드는 서피스 프로 4의 키보드보다 키 깊이가 깊다.

힌지의 유일한 단점은 뒤쪽으로 45만 기울어진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는 괜찮지만, 서피스 프로 3처럼 완전히 눕혀지진 않는다.

서피스 북 태블릿이 키보드와 연결되는 슬롯이다.

서피스 북을 분리하면 굉장히 흥미롭다. 엔비디아 GPU가 키보드 쪽에 있기 때문에 재부팅을 해야 할 것 같지만, 그렇진 않다. 사실, 만일 앱이 GPU를 사용해야 하고, 태블릿이 분리된 상태인 경우에는 그냥 앱을 종료 시켜서 분리된 상태로 사용해야만 한다.

태블릿을 분리하려면 키보드에 있는 분리 키를 누르면 된다. 1~2초 뒤에 분리된 느낌이 나고, 화면에 태블릿 분리 상태라는 메시지가 표시된다. 배터리의 배열 방식 때문에, 분리된 상태에서는 3시간 밖에 사용하지 못한다.

분리 키(상단 오른쪽의 두번째 키)를 누르면 서피스 북이 분리된다.

태블릿을 키보드에 연결하는 것은 다소 어색하다. 5번 시도에서 한 번 정도 깔끔하게 붙는 느낌이 났다. 다른 부분들을 감안하면 큰 문제는 아니다.

태블릿을 뒤집어서 반대 방향으로도 연결이 가능하다. 태블릿은 태블릿인데, GPU까지 모든 성능을 활용할 수 있는 태블릿이 되는 것이다.

분리 메시지

서피스 북 측면에는 1024 압력 레벨을 지원하는 서피스 펜이 위치한다. 카메라와 연동된 윈도우 헬로우도 이용이 가능하다.

아직 서피스 북의 성능 테스트는 하지 못했다. 과연 서피스 북이 정말 ‘궁극의 노트북’일까? 정식 리뷰를 기대해보자.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