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20.07.17

토픽 브리핑 | ‘드디어 바뀌는 홈 화면’ 미리보는 iOS 14

김현아 기자 | ITWorld
올가을 정식 공개될 iOS 14에는 사용자 누구나 ‘실감’할 수 있는 변화가 생겼다. 바로 홈 화면이 바뀐 것이다. 기존 앱 아이콘 배열에서 조금은 벗어나게 해줄 위젯, 앱을 설치할수록 늘어나는 홈 화면을 홈 화면을 한두 개로 줄일 수 있는 앱 라이브러리, 전화가 와도 화면 전체가 가려지지 않는 UI 등 아이폰에서 메뉴 안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느낄 변화가 대기 중이다.
 
ⓒ IDG
 
우선 위젯 기능부터 보자. iOS에도 위젯이 있긴 했지만, 지금까지는 홈 화면을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야 나타나는 ‘오늘 보기’ 화면에서만 쓸 수 있었다. 그러나 iOS 14에는 위젯을 홈 화면 자체에 넣을 수 있게 됐다. 이제 홈 화면에서 아무런 조작을 하지 않고도 날씨 같은 간단한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많은 아이폰 사용자가 안드로이드를 부러워한 몇 안 되는 요소 중 하나였기 때문에 iOS 14가 정식으로 배포되면 많은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퍼블릭 베타를 사용해본 사용자의 리뷰에 따르면, 위젯을 배치하고 위치를 옮기는 것이 다소 불편하다는 평가가 있다.
 
안드로이드 사용자가 부러웠던 부분 중 또 다른 하나는 설치한 앱을 홈 화면에 표시하지 않고 숨길 수 있는 ‘앱 서랍’ 기능이다. 기존에 아이폰에서는 앱을 설치하면 그 앱은 무조건 홈 화면에 표시해야 했다. 폴더 속에 숨길 수는 있지만, 홈 화면의 일정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매한가지다. 덕분에 앱을 여러 개 설치한 사람들은 그 앱을 모두 자주 사용하든 그렇지 않든 홈 화면을 4~5페이지씩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iOS 14에는 앱 라이브러리 기능이 도입된다. 홈 화면의 마지막 페이지를 왼쪽으로 쓸어 넘기면 설치된 앱을 카테고리와 사용 빈도별로 분류해 표시해준다. 최근에 사용하거나 추가한 앱은 화면 상단에 나타나고, 나머지는 그 밑에 카테고리화되어 나타난다. 덕분에 홈 화면에 모든 앱을 다 두는 것이 아니라 자주 사용하는 것만 남기고 나머지는 숨길 수 있게 됐다.
 
또 하나 사용자들이 환영할 만한 홈 화면의 변화는 전화가 왔을 때나 시리를 호출할 때 전체 화면이 다 가려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전화가 오면 위에 알림 메시지처럼 배너가 나타나고, 전화를 받거나 위로 스와이프해 무시할 수 있다. 

시리를 부르면 아래 작은 원이 뜨면서 시리가 듣고 있다는 표시가 나타나고, 시리가 수행한 결과물, 예를 들어, 현재 날씨 같은 것이 상단에 배너로 나타난다. 단, 시리를 실행하면 화면을 가리진 않지만 다른 작업을 할 수는 없다.
 
iOS 14의 사촌인 아이패드OS 14도 가을에 정식 공개되는데, 앱 라이브러리는 아이패드OS 14에서 사용할 수 없다. 즉, 아이패드는 기존처럼 앱과 폴더가 그리드 방식으로 나열되고, 숨길 수는 없다. 위젯은 지원은 되지만, 아이폰처럼 아무 곳이나 넣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가로모드로 볼 때 왼쪽에만 배치할 수 있다.
 

홈 화면 변화 외에도 iOS 14에는 곳곳에 새로움이 묻어 있다. 넷플릭스나 유튜브 영상을 홈 화면에 최소화 계속 재생하면서 다른 작업이 가능한 기능이 추가됐고, 메시지 앱도 여타 서드파티 메신저 못지않게 개선됐다. 이모티콘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생겼다.
 
iOS 14는 9월경 정식 공개 예정이지만, 먼저 사용해보고 싶은 사람은 퍼블릭 베타 버전을 사용할 수 있다. 애플 홈페이지에서 베타 프로그램 회원으로 등록하고 설치하면 된다. 단, 아직 최종 버전이 아닌 만큼 주로 사용하지 않는 아이폰에 설치할 것을 권장한다. editor@itworld.co.kr
 


iOS
2020.07.17

토픽 브리핑 | ‘드디어 바뀌는 홈 화면’ 미리보는 iOS 14

김현아 기자 | ITWorld
올가을 정식 공개될 iOS 14에는 사용자 누구나 ‘실감’할 수 있는 변화가 생겼다. 바로 홈 화면이 바뀐 것이다. 기존 앱 아이콘 배열에서 조금은 벗어나게 해줄 위젯, 앱을 설치할수록 늘어나는 홈 화면을 홈 화면을 한두 개로 줄일 수 있는 앱 라이브러리, 전화가 와도 화면 전체가 가려지지 않는 UI 등 아이폰에서 메뉴 안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느낄 변화가 대기 중이다.
 
ⓒ IDG
 
우선 위젯 기능부터 보자. iOS에도 위젯이 있긴 했지만, 지금까지는 홈 화면을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야 나타나는 ‘오늘 보기’ 화면에서만 쓸 수 있었다. 그러나 iOS 14에는 위젯을 홈 화면 자체에 넣을 수 있게 됐다. 이제 홈 화면에서 아무런 조작을 하지 않고도 날씨 같은 간단한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많은 아이폰 사용자가 안드로이드를 부러워한 몇 안 되는 요소 중 하나였기 때문에 iOS 14가 정식으로 배포되면 많은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퍼블릭 베타를 사용해본 사용자의 리뷰에 따르면, 위젯을 배치하고 위치를 옮기는 것이 다소 불편하다는 평가가 있다.
 
안드로이드 사용자가 부러웠던 부분 중 또 다른 하나는 설치한 앱을 홈 화면에 표시하지 않고 숨길 수 있는 ‘앱 서랍’ 기능이다. 기존에 아이폰에서는 앱을 설치하면 그 앱은 무조건 홈 화면에 표시해야 했다. 폴더 속에 숨길 수는 있지만, 홈 화면의 일정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매한가지다. 덕분에 앱을 여러 개 설치한 사람들은 그 앱을 모두 자주 사용하든 그렇지 않든 홈 화면을 4~5페이지씩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iOS 14에는 앱 라이브러리 기능이 도입된다. 홈 화면의 마지막 페이지를 왼쪽으로 쓸어 넘기면 설치된 앱을 카테고리와 사용 빈도별로 분류해 표시해준다. 최근에 사용하거나 추가한 앱은 화면 상단에 나타나고, 나머지는 그 밑에 카테고리화되어 나타난다. 덕분에 홈 화면에 모든 앱을 다 두는 것이 아니라 자주 사용하는 것만 남기고 나머지는 숨길 수 있게 됐다.
 
또 하나 사용자들이 환영할 만한 홈 화면의 변화는 전화가 왔을 때나 시리를 호출할 때 전체 화면이 다 가려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전화가 오면 위에 알림 메시지처럼 배너가 나타나고, 전화를 받거나 위로 스와이프해 무시할 수 있다. 

시리를 부르면 아래 작은 원이 뜨면서 시리가 듣고 있다는 표시가 나타나고, 시리가 수행한 결과물, 예를 들어, 현재 날씨 같은 것이 상단에 배너로 나타난다. 단, 시리를 실행하면 화면을 가리진 않지만 다른 작업을 할 수는 없다.
 
iOS 14의 사촌인 아이패드OS 14도 가을에 정식 공개되는데, 앱 라이브러리는 아이패드OS 14에서 사용할 수 없다. 즉, 아이패드는 기존처럼 앱과 폴더가 그리드 방식으로 나열되고, 숨길 수는 없다. 위젯은 지원은 되지만, 아이폰처럼 아무 곳이나 넣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가로모드로 볼 때 왼쪽에만 배치할 수 있다.
 

홈 화면 변화 외에도 iOS 14에는 곳곳에 새로움이 묻어 있다. 넷플릭스나 유튜브 영상을 홈 화면에 최소화 계속 재생하면서 다른 작업이 가능한 기능이 추가됐고, 메시지 앱도 여타 서드파티 메신저 못지않게 개선됐다. 이모티콘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생겼다.
 
iOS 14는 9월경 정식 공개 예정이지만, 먼저 사용해보고 싶은 사람은 퍼블릭 베타 버전을 사용할 수 있다. 애플 홈페이지에서 베타 프로그램 회원으로 등록하고 설치하면 된다. 단, 아직 최종 버전이 아닌 만큼 주로 사용하지 않는 아이폰에 설치할 것을 권장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