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4

LG유플러스, AR 글래스 ‘U+리얼글래스’ 판매 시작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www.uplus.co.kr)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글래스 ‘U+리얼글래스’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전국 LG유플러스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유플러스샵(shop.uplus.co.kr)’에서 구매할 수 있다.
 

U+리얼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렌즈가 투명해 서비스 이용 중에도 앞을 볼 수 있고, 이용자를 둘러싼 360도 공간에 콘텐츠 화면 배치 및 크기 조정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

화면 사이즈는 최대 100인치 이상까지 확장할 수 있어 스포츠 경기나 영화, 콘서트 등을 관람할 때 압도적인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또 스마트폰 미러링 기능으로 활용할 시 넷플릭스와 같은 각종 OTT 서비스나 유튜브 등의 콘텐츠를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

U+리얼글래스의 출고가는 69만 9,000원(VAT포함)이며, 색상은 ‘다크 그레이’ 1종으로 제공된다. 혜택 적용 시에는 기기를 반값에 구매할 수도 있다. 고객들은 ‘5G 프리미어 플러스(월 10만5,000원, VAT포함)’ 이상 요금제 가입 시 ‘스마트기기 팩’을 선택하면 U+리얼글래스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36개월 할부 시 월 1만 1,525원(VAT 포함)이 추가되는 수준이다.

U+리얼글래스 구매 고객에게는 다양한 사용환경을 고려한 액서서리도 제공한다. ▲시력 조정이 필요한 고객을 위해 도수가 있는 렌즈를 부착할 수 있는 프레임 ▲전방 시야를 차단해 VR 헤드셋과 동일한 환경을 제공해주는 렌즈 커버(영화 감상 등에 유용) ▲얼굴 형태에 맞는 다양한 코 받침 등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U+5G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재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과 연동할 수 있다. 9월 중 LG전자의 전략폰 ‘LG벨벳’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V50, V50S로도 라인업이 확대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2020.08.24

LG유플러스, AR 글래스 ‘U+리얼글래스’ 판매 시작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www.uplus.co.kr)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글래스 ‘U+리얼글래스’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전국 LG유플러스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유플러스샵(shop.uplus.co.kr)’에서 구매할 수 있다.
 

U+리얼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렌즈가 투명해 서비스 이용 중에도 앞을 볼 수 있고, 이용자를 둘러싼 360도 공간에 콘텐츠 화면 배치 및 크기 조정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

화면 사이즈는 최대 100인치 이상까지 확장할 수 있어 스포츠 경기나 영화, 콘서트 등을 관람할 때 압도적인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또 스마트폰 미러링 기능으로 활용할 시 넷플릭스와 같은 각종 OTT 서비스나 유튜브 등의 콘텐츠를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

U+리얼글래스의 출고가는 69만 9,000원(VAT포함)이며, 색상은 ‘다크 그레이’ 1종으로 제공된다. 혜택 적용 시에는 기기를 반값에 구매할 수도 있다. 고객들은 ‘5G 프리미어 플러스(월 10만5,000원, VAT포함)’ 이상 요금제 가입 시 ‘스마트기기 팩’을 선택하면 U+리얼글래스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36개월 할부 시 월 1만 1,525원(VAT 포함)이 추가되는 수준이다.

U+리얼글래스 구매 고객에게는 다양한 사용환경을 고려한 액서서리도 제공한다. ▲시력 조정이 필요한 고객을 위해 도수가 있는 렌즈를 부착할 수 있는 프레임 ▲전방 시야를 차단해 VR 헤드셋과 동일한 환경을 제공해주는 렌즈 커버(영화 감상 등에 유용) ▲얼굴 형태에 맞는 다양한 코 받침 등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U+5G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재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과 연동할 수 있다. 9월 중 LG전자의 전략폰 ‘LG벨벳’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V50, V50S로도 라인업이 확대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