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9

LG전자-프라운호퍼,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 시연 성공

편집부 | ITWorld
LG전자가 지난 13일 6G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실외 통신 신호를 직선거리 100m 이상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시연은 독일 베를린 소재 프라운호퍼(Fraunhofer-Gesellschaft)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에서 진행됐으며 '프라운호퍼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와 '프라운호퍼 응용고체 물리학 연구소' 등과 협업했다. 프라운호퍼는 독일 전역에 75개 연구소와 2만 9,000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유럽 최대 응용과학연구소 그룹이다.
 
ⓒ LG전자

LG전자는 프라운호퍼와 함께 6G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통신 신호를 안정적으로 출력하는 전력 증폭기 개발에 성공했다. 테라헤르츠는 1초에 1조(테라, tera) 번 진동해 속도는 빠르지만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아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하다는 단점이 있다. 이동통신 환경에서는 신호를 증폭해 통신 거리를 늘릴 수 있는 전력 증폭기가 필수 기기다. 양사가 개발한 전력 증폭기는 155G~175GHz 대역 범위에서 안정적인 송수신이 가능하도록 출력 신호를 최대 15dBm까지 끌어올렸다.

이번 시연에서 LG전자는 전력 증폭기 외에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Adaptive beamforming)'과 복수의 출력 신호를 안테나로 전달하는 '고이득 안테나 스위칭(High-gain antenna switching)' 기술도 함께 개발했다.

6G 이동통신은 5G 대비 빠른 무선 전송 속도와 저지연/고신뢰 통신 지원이 가능하다. 사물인터넷(IoT)을 넘어 사람과 사물, 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만물지능인터넷(Ambient IoE, AIoE)을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여겨진다. 오는 2025년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지난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업체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Inc.)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R&D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Next G Alliance)' 의장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박일평 LG전자 CTO는 "이번 시연 성공으로 다가올 6G 시대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며 "향후에도 국내외 6G 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와의 협력을 지속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전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8.19

LG전자-프라운호퍼,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 시연 성공

편집부 | ITWorld
LG전자가 지난 13일 6G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실외 통신 신호를 직선거리 100m 이상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시연은 독일 베를린 소재 프라운호퍼(Fraunhofer-Gesellschaft)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에서 진행됐으며 '프라운호퍼 하인리히-헤르츠 연구소'와 '프라운호퍼 응용고체 물리학 연구소' 등과 협업했다. 프라운호퍼는 독일 전역에 75개 연구소와 2만 9,000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유럽 최대 응용과학연구소 그룹이다.
 
ⓒ LG전자

LG전자는 프라운호퍼와 함께 6G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통신 신호를 안정적으로 출력하는 전력 증폭기 개발에 성공했다. 테라헤르츠는 1초에 1조(테라, tera) 번 진동해 속도는 빠르지만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아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하다는 단점이 있다. 이동통신 환경에서는 신호를 증폭해 통신 거리를 늘릴 수 있는 전력 증폭기가 필수 기기다. 양사가 개발한 전력 증폭기는 155G~175GHz 대역 범위에서 안정적인 송수신이 가능하도록 출력 신호를 최대 15dBm까지 끌어올렸다.

이번 시연에서 LG전자는 전력 증폭기 외에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Adaptive beamforming)'과 복수의 출력 신호를 안테나로 전달하는 '고이득 안테나 스위칭(High-gain antenna switching)' 기술도 함께 개발했다.

6G 이동통신은 5G 대비 빠른 무선 전송 속도와 저지연/고신뢰 통신 지원이 가능하다. 사물인터넷(IoT)을 넘어 사람과 사물, 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만물지능인터넷(Ambient IoE, AIoE)을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여겨진다. 오는 2025년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지난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업체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Inc.)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R&D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Next G Alliance)' 의장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박일평 LG전자 CTO는 "이번 시연 성공으로 다가올 6G 시대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며 "향후에도 국내외 6G 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와의 협력을 지속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전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