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빌딩포인트코리아, 스마트 드릴링 로봇 프로토타입 출시

편집부 | ITWorld
빌딩포인트코리아가 BIM 기반의 앵커홀 드릴링 전용 로봇 개발에 성공해, SDR(Smart Drilling Robot) 프로토타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기술로 연구 개발했으며, 협동로봇, 드릴링 컨트롤, 모빌리티가 결합된 시스템으로 빌딩 MEP 레이아웃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SDR은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과 트림블 RTS 로보틱 레이아웃, 그리고 작업을 컨트롤하는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여기에 무한궤도 방식의 전용 모빌리티를 채택해 로봇의 자유로운 이동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드릴링 작업 높이를 최대 4.6m까지 가능하게 구현했다.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은 별도의 센서없이 6개 축에 내장된 토크센서 값을 활용해 철근과 배근을 인식하고, 설정된 오프셋 값만큼 회피해 드릴링하는 것이 특징이다. 

트림블 RTS 로보틱 레이아웃은 드릴링할 위치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로봇을 추적하는 정밀한 트래킹 역할을 한다. 

여기에 2D/3D 캐드 도면을 인식하고, 현실감 있는 3D 뷰를 구현한 소프트웨어로 실시간 작업을 컨트롤한다. 

이와 같이 빌딩 MEP 작업 현장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SDR의 드릴링 정확도는 15mm 내외 수준으로 높였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SDR은 2D 설계도면은 물론 BIM 정보가 포함된 3D 설계도면을 기반으로, 드릴링 위치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인식할 수 있다. 또한, MEP 모듈의 공장제작, 현장조립과 같은 OSC(Off-Site Construction) 작업이 가능해 생산성을 높이고, 드릴링 작업자를 대체한다는 면에서 안전성까지 고려한 스마트 건설을 기대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0.11.27

빌딩포인트코리아, 스마트 드릴링 로봇 프로토타입 출시

편집부 | ITWorld
빌딩포인트코리아가 BIM 기반의 앵커홀 드릴링 전용 로봇 개발에 성공해, SDR(Smart Drilling Robot) 프로토타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기술로 연구 개발했으며, 협동로봇, 드릴링 컨트롤, 모빌리티가 결합된 시스템으로 빌딩 MEP 레이아웃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SDR은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과 트림블 RTS 로보틱 레이아웃, 그리고 작업을 컨트롤하는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여기에 무한궤도 방식의 전용 모빌리티를 채택해 로봇의 자유로운 이동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드릴링 작업 높이를 최대 4.6m까지 가능하게 구현했다.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은 별도의 센서없이 6개 축에 내장된 토크센서 값을 활용해 철근과 배근을 인식하고, 설정된 오프셋 값만큼 회피해 드릴링하는 것이 특징이다. 

트림블 RTS 로보틱 레이아웃은 드릴링할 위치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로봇을 추적하는 정밀한 트래킹 역할을 한다. 

여기에 2D/3D 캐드 도면을 인식하고, 현실감 있는 3D 뷰를 구현한 소프트웨어로 실시간 작업을 컨트롤한다. 

이와 같이 빌딩 MEP 작업 현장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SDR의 드릴링 정확도는 15mm 내외 수준으로 높였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SDR은 2D 설계도면은 물론 BIM 정보가 포함된 3D 설계도면을 기반으로, 드릴링 위치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인식할 수 있다. 또한, MEP 모듈의 공장제작, 현장조립과 같은 OSC(Off-Site Construction) 작업이 가능해 생산성을 높이고, 드릴링 작업자를 대체한다는 면에서 안전성까지 고려한 스마트 건설을 기대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