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티맥스오에스, 개방형OS 중심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자 적극 양성

편집부 | ITWorld
티맥스오에스는 지난 6월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자 대회에서 선정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개발 교육 및 멘토링을 제공하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인재를 적극 양성한다고 밝혔다.

제 15회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자 대회는 최근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진행한 대회다. 티맥스오에스는 기업형 지정 과제로 국가보안기술연구소의 개방형 보안 OS ‘구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개방형OS ‘티맥스구름’을 쉽게 설치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을 제시했다. 특정 OS에 국한되지 않는 자유로운 개발이 가능한 오픈소스 프레임워크 ‘일렉트론’에 iOS, 안드로이드를 포팅하는 방법 관련 과제도 있다. 모두 오픈소스 중심의 프로젝트다.

이번 대회는 역대 가장 많은 총 462팀이 참여했으며, 티맥스오에스 과제에는 지난해보다 증가한 16팀이 참가했고, 신청 팀 중 2팀이 1차 합격 대상자로 선정됐다. 합격자들은 지난 9월부터 티맥스오에스 연구원들과 비대면 멘토링을 진행 중이다. 주제에 맞게 제출한 오픈소스 개발 과제를 함께 보완 및 발전시키며 프로젝트 고도화를 이루고 있다.

멘토링 참가자들은 “멘토링을 통해 오픈소스를 활용한 효율적인 개발 방법과 오픈소스 사용에 대한 올바른 방향을 익히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시작으로 개방형OS를 포함한 오픈소스에 대한 흥미를 더욱 키웠으며, 배움을 기반으로 사용자 편의성과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티맥스오에스가 제시하는 미래 전략의 키워드는 ‘오픈소스’다. 티맥스는 그동안 연구개발 및 고도화해온 자체 기술 뿐 아니라 시장의 오픈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부·공공기관의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개방형OS를 제공하고자 한다. 구름OS 등 다른 개방형OS와의 협력도 활발하게 진행해 국내 개방형OS 생태계의 활성화를 도울 예정이다.

티맥스오에스 허희도 대표는 “클라우드 시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역할은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티맥스오에스는 오픈소스 개발자를 적극적으로 양성하고 연구개발에 매진하며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1.10.25

티맥스오에스, 개방형OS 중심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자 적극 양성

편집부 | ITWorld
티맥스오에스는 지난 6월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자 대회에서 선정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개발 교육 및 멘토링을 제공하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인재를 적극 양성한다고 밝혔다.

제 15회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자 대회는 최근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진행한 대회다. 티맥스오에스는 기업형 지정 과제로 국가보안기술연구소의 개방형 보안 OS ‘구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개방형OS ‘티맥스구름’을 쉽게 설치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을 제시했다. 특정 OS에 국한되지 않는 자유로운 개발이 가능한 오픈소스 프레임워크 ‘일렉트론’에 iOS, 안드로이드를 포팅하는 방법 관련 과제도 있다. 모두 오픈소스 중심의 프로젝트다.

이번 대회는 역대 가장 많은 총 462팀이 참여했으며, 티맥스오에스 과제에는 지난해보다 증가한 16팀이 참가했고, 신청 팀 중 2팀이 1차 합격 대상자로 선정됐다. 합격자들은 지난 9월부터 티맥스오에스 연구원들과 비대면 멘토링을 진행 중이다. 주제에 맞게 제출한 오픈소스 개발 과제를 함께 보완 및 발전시키며 프로젝트 고도화를 이루고 있다.

멘토링 참가자들은 “멘토링을 통해 오픈소스를 활용한 효율적인 개발 방법과 오픈소스 사용에 대한 올바른 방향을 익히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시작으로 개방형OS를 포함한 오픈소스에 대한 흥미를 더욱 키웠으며, 배움을 기반으로 사용자 편의성과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티맥스오에스가 제시하는 미래 전략의 키워드는 ‘오픈소스’다. 티맥스는 그동안 연구개발 및 고도화해온 자체 기술 뿐 아니라 시장의 오픈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부·공공기관의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개방형OS를 제공하고자 한다. 구름OS 등 다른 개방형OS와의 협력도 활발하게 진행해 국내 개방형OS 생태계의 활성화를 도울 예정이다.

티맥스오에스 허희도 대표는 “클라우드 시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역할은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티맥스오에스는 오픈소스 개발자를 적극적으로 양성하고 연구개발에 매진하며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