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엔비디아-클라우데라, CDP에 엔비디아 GPU 더한 아파치 스파크 3.0용 RAPIDS 가속기 출시

서보경 기자 | ITWorld
엔비디아가 8월 4일, 클라우데라와의 협력에 관한 미디어 브리핑을 개최했다.

지난 4월 클라우데라와 엔비디아는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Clouddera Data Platform, CDP)과 엔비디아의 GPU를 통합한 아파치 스파크 3.0용 RAPIDS 가속기(Accelerator) 출시를 발표하면서 올 여름부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에 엔비디아의 GPU를 더해 코드 변경 없이 데이터 파이프 라인을 가속화하고, 머신러닝 작업 성능을 높였다.



이미 올해 초에 CDP에 적용된 머신러닝 AMP(Applied ML Prototype)과 엔비디아의 강력한 컴퓨팅 성능으로 패키지된 머신러닝을 미국연방국세청(IRS), 영국통계청(ONS), 독일 코메르츠뱅크(Commerzbank) 등에 적용한 바 있다.

지난 4월, IRS는 통합 시스템을 구현해 사기 탐지 및 기타 필수 업무를 위한 데이터 엔지니어링 및 데이터 사이언스 워크플로우를 확인했고, 3배 정도의 속도 개선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브리핑에서 엔비디아 데이터 과학 그룹 선임 이사 스콧 맥클레란은 “IRS는 클라우데라와 엔비디아의 협력 덕에 절반의 비용으로 10배 향상된 워크플로우 속도를 지원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존 고객은 더욱 보강된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맥클레란은 “30~40% 더 증가된 비용으로 기존 기업도 코드 변경 없이 데이터 워크플로우에서 5배의 속도 개선을 보고있다”라고 말했다.

온프레미스,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더 빠르게 데이터 처리 및 머신러닝 모델 훈련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공급망 모델 변환, 금융 부정행위 대응, 새로운 제품군 개발 등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규모의 데이터 세트 활용도 가능하다.

클라우데라 머신러닝 부사장 수실 토마스는 “엔비디아와의 협업으로 AI와 데이터 사이언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에 엔비디아의 GPU가 추가됨으로써 기존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의 10배, CPU 기반 서버보다 5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CPU 기반 서버를 운영하는 것보다 TCO를 3배 더 절감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21.08.04

엔비디아-클라우데라, CDP에 엔비디아 GPU 더한 아파치 스파크 3.0용 RAPIDS 가속기 출시

서보경 기자 | ITWorld
엔비디아가 8월 4일, 클라우데라와의 협력에 관한 미디어 브리핑을 개최했다.

지난 4월 클라우데라와 엔비디아는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Clouddera Data Platform, CDP)과 엔비디아의 GPU를 통합한 아파치 스파크 3.0용 RAPIDS 가속기(Accelerator) 출시를 발표하면서 올 여름부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에 엔비디아의 GPU를 더해 코드 변경 없이 데이터 파이프 라인을 가속화하고, 머신러닝 작업 성능을 높였다.



이미 올해 초에 CDP에 적용된 머신러닝 AMP(Applied ML Prototype)과 엔비디아의 강력한 컴퓨팅 성능으로 패키지된 머신러닝을 미국연방국세청(IRS), 영국통계청(ONS), 독일 코메르츠뱅크(Commerzbank) 등에 적용한 바 있다.

지난 4월, IRS는 통합 시스템을 구현해 사기 탐지 및 기타 필수 업무를 위한 데이터 엔지니어링 및 데이터 사이언스 워크플로우를 확인했고, 3배 정도의 속도 개선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브리핑에서 엔비디아 데이터 과학 그룹 선임 이사 스콧 맥클레란은 “IRS는 클라우데라와 엔비디아의 협력 덕에 절반의 비용으로 10배 향상된 워크플로우 속도를 지원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존 고객은 더욱 보강된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맥클레란은 “30~40% 더 증가된 비용으로 기존 기업도 코드 변경 없이 데이터 워크플로우에서 5배의 속도 개선을 보고있다”라고 말했다.

온프레미스,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더 빠르게 데이터 처리 및 머신러닝 모델 훈련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공급망 모델 변환, 금융 부정행위 대응, 새로운 제품군 개발 등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규모의 데이터 세트 활용도 가능하다.

클라우데라 머신러닝 부사장 수실 토마스는 “엔비디아와의 협업으로 AI와 데이터 사이언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에 엔비디아의 GPU가 추가됨으로써 기존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의 10배, CPU 기반 서버보다 5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CPU 기반 서버를 운영하는 것보다 TCO를 3배 더 절감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