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모바일 /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Z 폴드 2 : 뛰어난 하드웨어, 여전히 부족한 목적성

Michael Simon | PCWorld 2020.09.02
오리지널 삼성 갤럭시 폴드는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상당한 주목을 받으며 공개됐지만, 설계 및 제조상의 문제로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정식으로 출시됐고, 갤럭시 노트 10+와 아이폰 11 프로가 소비자들의 시선을 빼앗으며 ‘조연’으로 밀려났다. 하지만 삼성은 폴더블 폰을 포기하지 않았고, 후속 제품인 갤럭시 Z 폴드 2를 공개했다.

폼팩터는 오리지널 폴드와 유사하지만, 외부 커버 디스플레이에서부터 내부 화면 비율까지 모든 면이 업그레이드됐다. 그러나 하드웨어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접히는 스마트폰’에 2,000달러를 내야 하는 결정적인 이유는 여전히 부족하다. 
 
ⓒ SAMSUNG
 

갤럭시 Z 폴드 2의 기본 사양

크기(접힌 상태) : 68.0 x 159.2 x 16.8mm
크기(펼친 상태) : 128.2 x 159.2 x 6.9mm
디스플레이(외부) : 6.2인치 HD+ 수퍼 AMOLED, 2260×816, 386ppi
디스플레이(내부) : 7.6인치 QXGA+ 다이내믹 AMOLED 2X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2208×1768), 373ppi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865+
RAM : 12GB
스토리지 : 256GB
전면/내부 카메라 : 1,000만 화소, f/2.2
후면 카메라(트리플) : 1,200만 화소 광각, f/2.4, OIS+1,200만 화소 초광각, f/2.2+1,200만 화소 망원(2X), f/2.4, OIS
배터리 : 4,500mAh
네트워크 : 5G(mmWave와 서브6Ghz)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 같은 ‘플래그십’까지는 아니지만, 꽤 가깝다. 같은 프로세서와 RAM, 배터리, 5G 지원, 기본 스토리지, 그리고 촬영 중 피사체를 자동으로 확대 축소하는 훌륭한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을 갖췄다.

전 모델에서 가장 눈에 띄게 개선된 부분은 디스플레이다. 외장 디스플레이가 기존 4.6인치에서 6.2인치로 상당히 커졌다. 외장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는 HD 수준이지만, 일반 휴대폰처럼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게다가 본체 중간에 어설프게 자리했던 오리지널 폴드의 외장 디스플레이보다 훨씬 보기 좋다. 

갤럭시 Z 폴드 2를 열면 약간 더 큰 7.6인치 디스플레이가 나타난다. 3.74:3 비율의 디스플레이로, 120Hz 가변 주사율과 카메라 홀이 자리하고 있어, 오리지널 디스플레이(4.2:3 화면비, 노치 디자인)와 달라졌다. 폴드 2는 폴드를 어떤 각도에서든 사용할 수 있도록 재설계된 힌지인 갤럭시 Z 플립의 플렉스 모드(Flex Mode)도 적용했다.

전반적으로 2,000달러의 가격표를 달고 나올 만큼 프리미엄 제품으로 보인다. 외장 디스플레이는 오리지널의 어색함이 없어졌고, 카메라 홀 디자인으로 베젤이 더 얇아졌다. 그리고 새로운 미스틱 브론즈 색상은 노트 제품 만큼 훌륭하며, 힌지 색상은 실버, 골드, 레드, 블루 중 사용자가 원하는 것으로 선택할 수 있다.
 
ⓒ SAMSUNG


훌륭한 하드웨어, 목적지는 여전히 오리무중

갤럭시 Z 폴드 2가 상당히 경쟁력 있는 디바이스는 맞지만, 여전히 결정적인 존재의 이유는 약하다. 삼성은 폴드에 최적화된 구글 앱(듀오, 유튜브)와 자체 앱(카메라, 갤러리, 시계)와 함께 동시에 3개의 앱을 실행하고, 드래그 앤 드롭을 하고, 무선 덱스(DeX)로 더 큰 화면으로 스트리밍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것이 갤럭시 폴드의 존재, 특히 (갤럭시 버드나 케이스도 포함되지 않은) 높은 가격을 고려했을 때 더욱더 그렇다. 멀티태스킹은 여전히 실질적인 일을 하기엔 부족하고, 이미 대형화된 다른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는 삼성이 지난 언팩 행사에서 ‘뉴 노멀’이라 표현한 것에 의해 더욱 복잡해졌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하고 실업자가 수백만 명에 달하는 상황에서 태블릿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고급 스마트폰은 휴대폰에 2,000달러를 써야 하는 사람들에게 그리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삼성은 갤럭시 Z 폴드 2의 다재다능함을 엔터테인먼트 및 생산성 디바이스로 표현했고, 실제로도 그렇다. 하지만 집에서 사무실로 오가는 것이 아니라, 거실에서 부엌을 오가야 하는 사람들에겐 설득력이 떨어진다.

똑같이 가격이 높고 신규 고객을 유인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서피스 듀오(Surface Duo)는 좀 더 나은 ‘셀링 포인트’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듀오가 생산성을 우선순위에 둔 휴대폰이라는 점을 숨기지 않는다. 좋든 나쁘든 커버 디스플레이가 없고 베젤이 넓다는 단점을 인정하고 이 디바이스를 다른 안드로이드 폰에선 할 수 없는 작업이 가능한 이동이 잦은 사무직 사용자를 위한 디바이스로 홍보한다. 
 
ⓒ SAMSUNG

바로 이 부분이 갤럭시 Z 폴드 2가 직면한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생각한다. 고급 스마트폰 이상의 정체성이 부족하다. S 펜이 없었던 첫 번째 갤럭시 노트나 앱 스토어가 없었던 아이폰 3G와 유사한 셈이다. 고급 하드웨어는 훌륭하나, 궁극적으로는 사람들이 이 폴더블 스마트폰에 2,000달러를 써야 할, 접히지 않는 6.9인치의 1,300달러짜리 스마트폰보다 나은 선택인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

삼성이 1세대 폴드의 문제점을 해결했다고 하나, 폴드 2는 1세대 제품과 비교했을 때 하드웨어 개선 이상의 것이 필요했다. 폴더블 폰은 이제 18개월 전 만큼 새롭고 선구적인 디바이스가 아니다. 갤럭시 Z 폴드 2는 확실히 첫 번째 모델이 비해 크게 개선됐지만, 여전히 고유한 사용례가 없다. 아마도 3세대가 되면 삼성은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어떤 가치를 제공해야 할지 알아낼 것이다. editor@itworld.co.kr
 
 Tags 갤럭시Z폴드2 폴더블스마트폰 삼성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