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윈도우 / 퍼스널 컴퓨팅

How-To : 윈도우 11에서 블루투스를 빠르게 연결하는 3가지 방법

Alaina Yee | PCWorld 2022.07.28
몇 달 전 필자는 윈도우 11의 변화가 오히려 퇴보를 부른다는 내용의 글을 썼다. 증오만으로는 즉각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없으므로 최대한 완곡하게 표현한 것이었다. 

하지만 필자가 참을 수 없는 변경 사항이 하나 있다. 블루투스 기기를 빠르게 연결할 수 있는 키보드 단축키 Win+K다. 필자처럼 불편함을 느끼는 사용자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블루투스 연결과 관련한 윈도우 11의 문제를 살펴보고 해결 방법을 알아보자. 


윈도우 11의 문제

 
윈도우 10에서는 페어링된 블루투스 기기를 연결하는 것이 매우 쉬웠다. WIN+K 단축키를 누르면 오른쪽에 오버레이가 바로 나타난다. ⓒ IDG

윈도우 10에서는 Win+K 단축키를 사용해 무선 디스플레이 및 기기에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다. 많은 사용자가 페어링된 블루투스 액세서리를 연결할 때 이 기능을 사용한다. 헤드셋이든 마우스든 최소한의 작업만으로 연결할 수 있다.

하지만 윈도우 11에서는 이 단축키가 없다. 아예 없어진 것은 아니고 껍질이 한 겹 생겼다. Win+K를 누르면 연결할 수 있는 무선 디스플레이를 검색하는 화면이 나타난다. 사용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하던 부분이 사라졌다. 윈도우 11에서는 페어링된 블루투스 기기를 연결할 때 윈도우 설정 앱을 켜고 긴 여정을 떠나야 한다. 블루투스 연결을 마친 후 설정 앱을 닫아야 하는 수고스러움도 프로세스에 포함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근육 기억이나 반복사용스트레스증후군(repetitive stress injury)에 신경 쓰지 않는 것이 분명하다.)

사소해 보이겠지만, 수도꼭지에서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지는 소리를 계속해서 듣는 것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짜증을 유발할 수 있다. 


3가지 해결책

Win+K 단축키의 변화가 불편하게 느껴지는 사용자라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시도해 보자. 윈도우 10 키보드 단축키만큼 빠르거나 매끄럽지는 않지만, 윈도우 11 설정 앱의 ‘블루투스 및 장치’에 접근하는 방법이 보다 빨라진다. 1가지 방법은 윈도우 10에서의 방법과 비슷하고 나머지 2가지 방법은 키보드 대신 마우스 작업을 선호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다. 


방법 1

Win+K를 누른 후 Enter 키를 누른다. 

(그렇다. 이 방법은 아이콘을 우클릭했을 때 ‘더 많은 옵션 표시’를 클릭하게 만드는 것처럼 번거롭다. 굳이 왜 추가 입력을 해야 하는 걸까? 분명히 마이크로소프트는 ‘왜 안 돼?’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방법 2

작업 표시줄 오른쪽의 탈자 기호(^)를 누른 후 숨겨진 아이콘을 확인한다. 블루투스 아이콘을 작업 표시줄로 끌어 놓는다. 
 
블루투스 아이콘을 작업 표시줄에 나타나도록 설정하면 블루투스 기기에 더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다. ⓒ IDG

블루투스 아이콘을 더블클릭하면 즉시 윈도우 설정 앱의 ‘블루투스 및 장치 → 장치’ 항목이 열린다. 연결/연결 해제할 페어링된 기기 목록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방법 3

데스크톱 혹은 파일 탐색기 창에서 새로운 바로 가기를 만들어 보자. 바탕화면을 우클릭한 후 ‘새로 만들기 → 바로 가기’를 클릭하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바로 가기 생성 창 ⓒ IDG

항목 위치 입력 칸에 다음 문자를 복사해서 붙여넣기 한다.

%windir%\explorer.exe ms-settings:bluetooth

생성된 바로 가기는 접근하기 쉽도록 작업 표시줄에 고정할 수 있다. (해당 바로 가기 아이콘을 우클릭한 후 ‘더 많은 옵션 표시 → 작업 표시줄에 고정’을 클릭하면 된다.) 눈에 잘 띄도록 아이콘을 변경할 수도 있다. (아이콘을 클릭한 후 Alt+Enter 키를 누르거나 아이콘을 우클릭해 ‘속성 → 바로가기’ 항목에서 ‘아이콘 변경’을 선택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도대체 뭘까

소프트웨어는 명령을 실행하는 방법을 최대한 많이 제공하는 것이 좋다(오페라를 보라).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훨씬 친근하고 포괄적인 접근방식을 피하는 경향이 있다. 이유는 알 수 없다.

선택지를 추가하는 것보다 없애는 것이 진보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윈도우 사용자들의 배경과 경험 수준, 요구 및 선호도가 다양하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마이크로소프트의 접근법은 매우 당혹스럽다.
editor@itworld.co.kr
 Tags 윈도우11 단축키 블루투스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