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오라클, 자바 17 발표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이 자바 17(Java 17)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자바 17은 14개의 JEP(JDK 개선 제안, JDK Enhancement Proposals)와 다양한 성능, 안정성 및 보안 업데이트로 자바 언어 및 플랫폼을 개선해 개발자들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자바 17은 6개월 주기로 공개되는 자바의 최신 장기 지원(Long-Term Support) 버전으로, 오라클 엔지니어와 오픈JDK 커뮤니티(OpenJDK Community) 및 JCP(Java Community Process)를 포함한 전 세계 자바 개발자 커뮤니티 구성원 간의 폭넓은 협업을 기반으로 완성되었다. 3년 전 JDK 11 LTS 출시 이후 70가지 이상의 JEP가 구현 완료되었다.

오라클 JDK 17을 비롯, 향후 출시 예정인 JDK는 다음 LTS 공개 시점까지 자유롭게 무료 사용 라이선스를 제공한다. 오라클은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오라클 오픈JDK 버전을 오픈소스 일반 공중라이선스(GPL)에 따라 공개해왔다.

오라클은 자바 LTS 신규 버전으로 이전하는 기업들에게 더 높은 탄력성을 제공하고자 자바 개발자 커뮤니티 및 JCP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LTS 일정을 개선했다. 오라클은 차기 LTS 버전인 자바 21 발표를 2023년 9월로 예정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의 배포 주기인 3년을 2년으로 단축한 것이다.

현재 오라클 LTS와 자바 SE를 구독 중인 기업 고객은 원하는 일정에 따라 자바 17로 이전할 수 있다. 오라클은 자바 17 고객을 대상으로 최소 2029년 9월까지 보안, 성능, 버그 수정 업데이트를 제공해나갈  방침이다.

오라클 자바 플랫폼 그룹 개발 담당 조지 사브 부사장은 “오늘날 자바 개발자들이 당면한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는 최신 LTS 버전의 사용만을 요구하는 기업”이라며, “LTS 버전의 출시 주기가 2년으로 변경된 만큼, 보안을 우선하는 기업의 개발자들은 기능별 선호도와 필요에 따른 더 많은 선택권을 확보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최근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자바의 도입 속도를 향상하기 위해 오라클 자바 관리 서비스(Oracle Java Management Service)를 도입했다. 새롭게 공개된 OCI(Oracle Cloud Infrastructure) 전용 서비스는 온프레미스와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의 자바 런타임 및 애플리케이션 관리를 지원한다.

자바 관리 서비스는 개발 및 운영 단계에서 실행되는 자바 버전을 포함한 고객의 환경에 설치된 모든 버전의 자바 배포에 대한 전사적 수준의 가시성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운영 중인 자바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비정상적인 사례와 설치된 모든 자바 버전의 최신 보안 패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JDK 17은 신규 언어 개선 사항, 라이브러리 업데이트, 신규 애플 컴퓨터 지원, 레거시 기능의 삭제 및 지원 중단과 현재 작성된 코드에 대한 JDK 차기 버전에서의 작동을 보장하는 작업을 포함하며, 자바 커뮤니티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기능 미리 보기와 API 인큐베이팅 또한 제공한다. editor@itworld.co.kr


2021.09.17

오라클, 자바 17 발표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이 자바 17(Java 17)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자바 17은 14개의 JEP(JDK 개선 제안, JDK Enhancement Proposals)와 다양한 성능, 안정성 및 보안 업데이트로 자바 언어 및 플랫폼을 개선해 개발자들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자바 17은 6개월 주기로 공개되는 자바의 최신 장기 지원(Long-Term Support) 버전으로, 오라클 엔지니어와 오픈JDK 커뮤니티(OpenJDK Community) 및 JCP(Java Community Process)를 포함한 전 세계 자바 개발자 커뮤니티 구성원 간의 폭넓은 협업을 기반으로 완성되었다. 3년 전 JDK 11 LTS 출시 이후 70가지 이상의 JEP가 구현 완료되었다.

오라클 JDK 17을 비롯, 향후 출시 예정인 JDK는 다음 LTS 공개 시점까지 자유롭게 무료 사용 라이선스를 제공한다. 오라클은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오라클 오픈JDK 버전을 오픈소스 일반 공중라이선스(GPL)에 따라 공개해왔다.

오라클은 자바 LTS 신규 버전으로 이전하는 기업들에게 더 높은 탄력성을 제공하고자 자바 개발자 커뮤니티 및 JCP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LTS 일정을 개선했다. 오라클은 차기 LTS 버전인 자바 21 발표를 2023년 9월로 예정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의 배포 주기인 3년을 2년으로 단축한 것이다.

현재 오라클 LTS와 자바 SE를 구독 중인 기업 고객은 원하는 일정에 따라 자바 17로 이전할 수 있다. 오라클은 자바 17 고객을 대상으로 최소 2029년 9월까지 보안, 성능, 버그 수정 업데이트를 제공해나갈  방침이다.

오라클 자바 플랫폼 그룹 개발 담당 조지 사브 부사장은 “오늘날 자바 개발자들이 당면한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는 최신 LTS 버전의 사용만을 요구하는 기업”이라며, “LTS 버전의 출시 주기가 2년으로 변경된 만큼, 보안을 우선하는 기업의 개발자들은 기능별 선호도와 필요에 따른 더 많은 선택권을 확보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최근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자바의 도입 속도를 향상하기 위해 오라클 자바 관리 서비스(Oracle Java Management Service)를 도입했다. 새롭게 공개된 OCI(Oracle Cloud Infrastructure) 전용 서비스는 온프레미스와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의 자바 런타임 및 애플리케이션 관리를 지원한다.

자바 관리 서비스는 개발 및 운영 단계에서 실행되는 자바 버전을 포함한 고객의 환경에 설치된 모든 버전의 자바 배포에 대한 전사적 수준의 가시성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운영 중인 자바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비정상적인 사례와 설치된 모든 자바 버전의 최신 보안 패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JDK 17은 신규 언어 개선 사항, 라이브러리 업데이트, 신규 애플 컴퓨터 지원, 레거시 기능의 삭제 및 지원 중단과 현재 작성된 코드에 대한 JDK 차기 버전에서의 작동을 보장하는 작업을 포함하며, 자바 커뮤니티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기능 미리 보기와 API 인큐베이팅 또한 제공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