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에이텐, 기업용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 한국 단독 출시

편집부 | ITWorld
에이텐이 기업용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을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에이텐은 이번 신제품이 하이브리드 근무 및 언택트 일상에서 주목하는 업무 효율과 운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필수 장비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는 손쉬운 연결만으로 단일 단말기 확장 편의를 쉽고 빠르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예컨대 USB-C 대응 노트북을 보유하고 있다면 윈도우 10(윈도우 11 공통) 환경을 기준으로 USB-C 단일 케이블로 도킹스테이션을 연결하면 USB-C, 기가비트 이더넷, 디스플레이포트,  VGA, HDMI, 2개의 오디오 및 4개의 USB 3.2 Gen 1 Type-A 등 최대 11개 포트에 주변 장치 확장을 할 수 있다.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이 제공하는 주요 기능은 ▲디스플레이포트 또는 HDMI 단일 모니터 연결 시 최대 4K@30Hz 해상도 출력 ▲듀얼 모니터(확장 또는 복제 모드) 연결 시 1920x1080@60Hz 해상도 출력 ▲구동 운영 체제 윈도우, 맥OS, 아이패드 프로, 안드로이드 ▲USB PD 3.0(Power Delivery 3.0) 지원으로 최대 60W로 노트북 충전 등이다. 

신제품은 PC에 대해 전문 지식이 부족한 초보자라도 기업이나 학교에서 지급받은 노트북과 같은 스마트 단말기의 운용 편의를 극대화하는 어려움이 없다. 노트북을 기본으로 다양한 단말기에 대응할 수 있는 쉬운 사용성이 특징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에이텐 담당자는 “점점 유연해지는 업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에 대응하는 주변 장치가 필요하다”며, “에이텐은 UH3230A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콤팩트하고 가벼운 디자인의 도킹스테이션 2종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1.10.20

에이텐, 기업용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 한국 단독 출시

편집부 | ITWorld
에이텐이 기업용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을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에이텐은 이번 신제품이 하이브리드 근무 및 언택트 일상에서 주목하는 업무 효율과 운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필수 장비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는 손쉬운 연결만으로 단일 단말기 확장 편의를 쉽고 빠르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예컨대 USB-C 대응 노트북을 보유하고 있다면 윈도우 10(윈도우 11 공통) 환경을 기준으로 USB-C 단일 케이블로 도킹스테이션을 연결하면 USB-C, 기가비트 이더넷, 디스플레이포트,  VGA, HDMI, 2개의 오디오 및 4개의 USB 3.2 Gen 1 Type-A 등 최대 11개 포트에 주변 장치 확장을 할 수 있다.

11 포트 USB-C UH3230A 도킹스테이션이 제공하는 주요 기능은 ▲디스플레이포트 또는 HDMI 단일 모니터 연결 시 최대 4K@30Hz 해상도 출력 ▲듀얼 모니터(확장 또는 복제 모드) 연결 시 1920x1080@60Hz 해상도 출력 ▲구동 운영 체제 윈도우, 맥OS, 아이패드 프로, 안드로이드 ▲USB PD 3.0(Power Delivery 3.0) 지원으로 최대 60W로 노트북 충전 등이다. 

신제품은 PC에 대해 전문 지식이 부족한 초보자라도 기업이나 학교에서 지급받은 노트북과 같은 스마트 단말기의 운용 편의를 극대화하는 어려움이 없다. 노트북을 기본으로 다양한 단말기에 대응할 수 있는 쉬운 사용성이 특징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에이텐 담당자는 “점점 유연해지는 업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에 대응하는 주변 장치가 필요하다”며, “에이텐은 UH3230A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콤팩트하고 가벼운 디자인의 도킹스테이션 2종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