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윈도우 / 퍼스널 컴퓨팅

MS, 윈도우 11 테스트 빌드 내 파일 탐색기에 광고 실험 중

Michael Crider  | PCWorld 2022.03.16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기본 파일 브라우저인 파일 탐색기에 광고를 집어넣기 시작했다는 주장이 지난 며칠 간 잔잔한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유료로 제공되는 마이크로소프트 에디터(Editor) 도구를 홍보하는 배너 형태의 광고가 선명하게 드러난 윈도우 11 미리보기 빌드 이미지가 한 트윗에서 공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에 확인하자 파일 탐색기 내 광고 기능이 개발 중이며 아직 일반 공개 단계는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

잘 알려진 윈도우 전문 테스터인 플로리안 B가 윈도우 11 빌드 22572 스크린샷을 올린 것이 문제의 트윗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수석 제품 관리자인 브랜든 르블랑은 외부에 공개할 의도가 아니었던 실험이었고 현재는 비활성화됐다고 답변했다.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내포한 점이 많은 메시지다. 우선 머지 않아 출시될 윈도우 11 빌드의 파일 탐색기에 실제로 광고 배너가 나타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 그러나 공식 답변에는 테스트 빌드 이외의 다른 빌드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는지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에서 향후 탐색기에 광고가 게재될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

전례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윈도우에서는 수 년 간 파일 탐색기 외에도 오피스, 엣지 브라우저 같은 자사 제품에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서비스 광고를 끼워 넣은 사례가 있다. 캔디 크러쉬 같은 게임 광고도 마찬가지다. 사용자층이 넓은 윈도우는 그 자체로 PC의 필수품이며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광고 기반 판매로 수익을 창출하지 않는다.

언젠가 파일 탐색기에 광고가 실린다고 가정하면(현재로서는 확인도 부인도 없는 상태) 고급 사용자는 바로 알아차릴 수 있다. 사용자가 탐색기에서 광고를 비활성화하는 선택지가 있는지를 물었을 때 마이크로소프트 담당자는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 
 Tags 파일탐색기 윈도우11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