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SAS-대우건설, AI 기반 해외 EPC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구축

편집부 | ITWorld
SAS(www.sas.com)는 대우건설의 해외 EPC(설계·조달·시공) ITB(Invitation To Bid) 비정형 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을 통해 입찰 문서 검토 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불충분한 검토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및 손실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해외 EPC 사업 입찰 시 최대 7,000여 페이지에 달하는 4,000여 개의 입찰 문서를 정해진 시간 내에 충분히 검토하기 위해 많은 인원과 시간이 투입됐다. 점차 해외 EPC 프로젝트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자격 및 시행 요건 또한 복잡해지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혁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대우건설은 SAS코리아와 함께 지난해 6월부터 약 8개월 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SAS 솔루션을 활용해 BaroDAP(바로답)이란 분석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에 구축한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은 SAS파트너인 피앤씨스타의 EASYPDF 정형화 솔루션을 활용해 ▲PDF 파일의 테이블 인식 및 본문 텍스트를 추출하고 문서 구조를 인식해 자동으로 목차별 세션을 분리하는 데이터 전처리 ▲AI 머신러닝 기반으로 3억 6,000만 개의 단어를 분석해 공종(Discipline) 분야별 체크리스트를 자동 분류하는 텍사노미 모형을 구축하는 비정형 텍스트 분석 ▲대시보드, 분석 및 검토 화면을 개발하는 시각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AI 기반 비정형 데이터 분석 솔루션 ‘SAS 비주얼 텍스트 애널리틱스(SAS Visual Text Analytics)을 기반으로 구축된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은 비정형 데이터인 입찰 문서(PDF 및 MS 오피스 파일)의 데이터를 빠른 시간 안에 자동으로 문서 구조를 인식해 목차별 문서 세션을 추출하고 공종별 수백 개의 카테고리 리스트에 해당하는 각각의 문서 세션을 분리한다. 

공종 분야별 담당자는 각자 필요한 체크리스트에 해당하는 문서의 세션을 자동으로 찾을 수 있어 쉽고 빠르게 발주처의 요구사항 및 제약사항을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발주처의 입찰 프로젝트 전체 공종에 대한 프로젝트 진행상황에 대해 대시보드를 통해 진행 상황 및 이슈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이 시스템을 통해 담당자의 각 요건 별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 인력의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대우건설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전사적인 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핵심 인력을 사내 분석 전문 그룹(Analytic Center of Expertise)으로 발전시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분석 기반의 인사이트와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SAS코리아와의 협업을 통해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대형화되는 해외 EPC 프로젝트에 대응하고 단시간 내에 발주처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입찰 프로세스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초석을 다지게 되었다”며, “다년간 쌓인 EPC 사업의 전문 역량과 비정형 데이터 분석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해외 EPC 시장을 선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SAS
2021.05.03

SAS-대우건설, AI 기반 해외 EPC 입찰안내서 분석 시스템 구축

편집부 | ITWorld
SAS(www.sas.com)는 대우건설의 해외 EPC(설계·조달·시공) ITB(Invitation To Bid) 비정형 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을 통해 입찰 문서 검토 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불충분한 검토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및 손실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해외 EPC 사업 입찰 시 최대 7,000여 페이지에 달하는 4,000여 개의 입찰 문서를 정해진 시간 내에 충분히 검토하기 위해 많은 인원과 시간이 투입됐다. 점차 해외 EPC 프로젝트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자격 및 시행 요건 또한 복잡해지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혁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대우건설은 SAS코리아와 함께 지난해 6월부터 약 8개월 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SAS 솔루션을 활용해 BaroDAP(바로답)이란 분석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에 구축한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은 SAS파트너인 피앤씨스타의 EASYPDF 정형화 솔루션을 활용해 ▲PDF 파일의 테이블 인식 및 본문 텍스트를 추출하고 문서 구조를 인식해 자동으로 목차별 세션을 분리하는 데이터 전처리 ▲AI 머신러닝 기반으로 3억 6,000만 개의 단어를 분석해 공종(Discipline) 분야별 체크리스트를 자동 분류하는 텍사노미 모형을 구축하는 비정형 텍스트 분석 ▲대시보드, 분석 및 검토 화면을 개발하는 시각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AI 기반 비정형 데이터 분석 솔루션 ‘SAS 비주얼 텍스트 애널리틱스(SAS Visual Text Analytics)을 기반으로 구축된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은 비정형 데이터인 입찰 문서(PDF 및 MS 오피스 파일)의 데이터를 빠른 시간 안에 자동으로 문서 구조를 인식해 목차별 문서 세션을 추출하고 공종별 수백 개의 카테고리 리스트에 해당하는 각각의 문서 세션을 분리한다. 

공종 분야별 담당자는 각자 필요한 체크리스트에 해당하는 문서의 세션을 자동으로 찾을 수 있어 쉽고 빠르게 발주처의 요구사항 및 제약사항을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발주처의 입찰 프로젝트 전체 공종에 대한 프로젝트 진행상황에 대해 대시보드를 통해 진행 상황 및 이슈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이 시스템을 통해 담당자의 각 요건 별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 인력의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대우건설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전사적인 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핵심 인력을 사내 분석 전문 그룹(Analytic Center of Expertise)으로 발전시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분석 기반의 인사이트와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SAS코리아와의 협업을 통해 해외 EPC ITB 분석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대형화되는 해외 EPC 프로젝트에 대응하고 단시간 내에 발주처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입찰 프로세스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초석을 다지게 되었다”며, “다년간 쌓인 EPC 사업의 전문 역량과 비정형 데이터 분석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해외 EPC 시장을 선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SAS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