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1

2021년 IT 기업 IPO 시리즈 : 디지털오션, 트러스트파일럿, 올로

Scott Carey | Computerworld
2020년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끔찍한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 근무로의 전환으로 수혜를 입으며 기업 공개(initial public offerings, IPO)에 성공한 기업들은 예외다.

블룸버그의 집계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이 주식 매출을 통해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달러로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 중 1/4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섹터에 들어간다.

 
ⓒ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기업인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이 특히 성과가 좋았고, 원격 근무와 전자상거래가 2021년에도 계속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좋은 주가 흐름을 보이는 중이다.

이제 의문은 이런 추세가 올해도 계속될 것인지다. 유리한 조건을 활용하기 위해 2021년 초 데뷔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거품을 경고하는 애널리스트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IPO의 시기가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2021년 IPO를 진행한 주요 IT 기업에 대해 업데이트하도록 하겠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디지털오션은 3월 24일 뉴욕 증권 거래소에 상장했는데, 첫날 주가가 9.6% 하락하며 실망스러운 성과를 냈다. 디지털오션은 뉴욕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 업체로, 상장가는 47달러로 공모가 밴드 44~47달러의 상단이었지만, 첫날 거래를 42.50달러로 마감해 시총은 45억 달러를 기록했다.

디지털오션은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가상 사설 서버(virtual private server, VPS)의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가동하고 호스팅 할 수 있는 간단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AWS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같은 대형 클라우드 제공업체와 히어로쿠(Heroku) 같은 기타 PaaS 제공업체, 리노드(Linode) 같은 VPS 제공업체와 경쟁한다.

상장한 다른 기술 기업과 마찬가지로, 디지털오션은 2020년 기준 매출 3억 1,800만 달러, 순손실 4,400만 달러로 적자 상태다.
 

트러스트파일럿(Trustpilot)

리뷰 전문 웹사이트인 트러스트파일럿은 런던 증권 거래소에 3월 23일 상장했다. 상장 첫날 주가는 11% 상승한 2.95파운드로 마감했고, 시총은 11억 파운드를 기록했다.

덴마크 회사인 트러스트파일럿은 유틸리티 제공업체부터 요가 스튜디오까지 거의 모든 것에 대한리뷰를 수집하는데, 2020년 말 기준으로 1억 2,000만 개의 리뷰를 축적했다. 마케팅에 리뷰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구독료를 받는 것이 주요 비즈니스 모델이다. 2020년 매출은 25% 증가한 1억 200만 달러, 순익은 1,220만 달러 손실을 기록했다.
 

올로(Olo)

식품 배달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올로(Olo)는 3월 17일 뉴욕 증권 거래소에 상장하며 4억 5,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뉴욕 기반의 SaaS 업체인 올로는 1,800만 주를 공모밴드 20~22달러를 넘어선 25달러에 상장해, 시총 35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로 소프트웨어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며, 식당이 주문과 메뉴를 관리할 수 있다. 현재 미국 내 고객으로 파이브 가이즈(Five Guys),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California Pizza Kitchen), 치즈케이크 팩토리(The Cheescake Factory) 등이 있다. 
 

퀄트릭스

미국 유타에 본사를 둔 소프트웨어 회사인 퀄트릭스(Qualtics)는 2018년 첫 IPO를 앞두고 독일의 소프트웨어 회사인 SAP에 80억 달러에 인수됐다. 2년 후인 지난 1월 28일 나스닥에 상장했다.

퀄트릭스의 공모가는 30달러로 예상치를 웃돌았으며, 공모가보다 52% 높은 가격에 첫 거래를 시작했고, 첫날 종가는 45.5달러, 시총 273억 달러를 기록했다. 

라이언 스미스, 제라드 스미스가 아버지이자 공동 설립자인 스튜어트 오길과 함께 설립된 퀄트릭스는 온라인 설문조사 소프트웨어 제공업체로 시작했고, 현재는 디즈니, BMW 및 아디다스와 같은 대기업이 다양한 “경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퀄트릭스는 SAP 제품군의 일원으로 꽤 좋은 성과를 거두었으며, 2020년 첫 3분기 매출이 5억 5,000만 달러로 30% 증가했다. 하지만 2억 4,4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 중인데, 다만 여기에는 2억 1,800만 달러의 주식 보상이 포함됐다.

SAP는 IPO 이후 퀄트릭스의 지분 대부분을 소유하며, 사모펀드 회사인 실버 레이크(Silver Lake)는 4%를 소유한다. 라이언 스미스는 지난해 NBA팀인 유타 재즈(Utah Jazz)를 소유하게 되면서 일선 업무에서 물러났다.
 

2021년 IPO 예상 기업

2021년 IPO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 중에는 인스타카트(Instacart), 집리크루터(ZipRecruiter), 코세라(Coursera), 범블(Bumble), 스퀘어스페이스(Sqaurespace), 코인베이스(Coinbase) 등이 있다. editor@itworld.co.kr
 


2021.04.01

2021년 IT 기업 IPO 시리즈 : 디지털오션, 트러스트파일럿, 올로

Scott Carey | Computerworld
2020년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끔찍한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 근무로의 전환으로 수혜를 입으며 기업 공개(initial public offerings, IPO)에 성공한 기업들은 예외다.

블룸버그의 집계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이 주식 매출을 통해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달러로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 중 1/4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섹터에 들어간다.

 
ⓒ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기업인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이 특히 성과가 좋았고, 원격 근무와 전자상거래가 2021년에도 계속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좋은 주가 흐름을 보이는 중이다.

이제 의문은 이런 추세가 올해도 계속될 것인지다. 유리한 조건을 활용하기 위해 2021년 초 데뷔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거품을 경고하는 애널리스트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IPO의 시기가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2021년 IPO를 진행한 주요 IT 기업에 대해 업데이트하도록 하겠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디지털오션은 3월 24일 뉴욕 증권 거래소에 상장했는데, 첫날 주가가 9.6% 하락하며 실망스러운 성과를 냈다. 디지털오션은 뉴욕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 업체로, 상장가는 47달러로 공모가 밴드 44~47달러의 상단이었지만, 첫날 거래를 42.50달러로 마감해 시총은 45억 달러를 기록했다.

디지털오션은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가상 사설 서버(virtual private server, VPS)의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가동하고 호스팅 할 수 있는 간단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AWS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같은 대형 클라우드 제공업체와 히어로쿠(Heroku) 같은 기타 PaaS 제공업체, 리노드(Linode) 같은 VPS 제공업체와 경쟁한다.

상장한 다른 기술 기업과 마찬가지로, 디지털오션은 2020년 기준 매출 3억 1,800만 달러, 순손실 4,400만 달러로 적자 상태다.
 

트러스트파일럿(Trustpilot)

리뷰 전문 웹사이트인 트러스트파일럿은 런던 증권 거래소에 3월 23일 상장했다. 상장 첫날 주가는 11% 상승한 2.95파운드로 마감했고, 시총은 11억 파운드를 기록했다.

덴마크 회사인 트러스트파일럿은 유틸리티 제공업체부터 요가 스튜디오까지 거의 모든 것에 대한리뷰를 수집하는데, 2020년 말 기준으로 1억 2,000만 개의 리뷰를 축적했다. 마케팅에 리뷰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구독료를 받는 것이 주요 비즈니스 모델이다. 2020년 매출은 25% 증가한 1억 200만 달러, 순익은 1,220만 달러 손실을 기록했다.
 

올로(Olo)

식품 배달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올로(Olo)는 3월 17일 뉴욕 증권 거래소에 상장하며 4억 5,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뉴욕 기반의 SaaS 업체인 올로는 1,800만 주를 공모밴드 20~22달러를 넘어선 25달러에 상장해, 시총 35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로 소프트웨어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며, 식당이 주문과 메뉴를 관리할 수 있다. 현재 미국 내 고객으로 파이브 가이즈(Five Guys),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California Pizza Kitchen), 치즈케이크 팩토리(The Cheescake Factory) 등이 있다. 
 

퀄트릭스

미국 유타에 본사를 둔 소프트웨어 회사인 퀄트릭스(Qualtics)는 2018년 첫 IPO를 앞두고 독일의 소프트웨어 회사인 SAP에 80억 달러에 인수됐다. 2년 후인 지난 1월 28일 나스닥에 상장했다.

퀄트릭스의 공모가는 30달러로 예상치를 웃돌았으며, 공모가보다 52% 높은 가격에 첫 거래를 시작했고, 첫날 종가는 45.5달러, 시총 273억 달러를 기록했다. 

라이언 스미스, 제라드 스미스가 아버지이자 공동 설립자인 스튜어트 오길과 함께 설립된 퀄트릭스는 온라인 설문조사 소프트웨어 제공업체로 시작했고, 현재는 디즈니, BMW 및 아디다스와 같은 대기업이 다양한 “경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퀄트릭스는 SAP 제품군의 일원으로 꽤 좋은 성과를 거두었으며, 2020년 첫 3분기 매출이 5억 5,000만 달러로 30% 증가했다. 하지만 2억 4,4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 중인데, 다만 여기에는 2억 1,800만 달러의 주식 보상이 포함됐다.

SAP는 IPO 이후 퀄트릭스의 지분 대부분을 소유하며, 사모펀드 회사인 실버 레이크(Silver Lake)는 4%를 소유한다. 라이언 스미스는 지난해 NBA팀인 유타 재즈(Utah Jazz)를 소유하게 되면서 일선 업무에서 물러났다.
 

2021년 IPO 예상 기업

2021년 IPO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 중에는 인스타카트(Instacart), 집리크루터(ZipRecruiter), 코세라(Coursera), 범블(Bumble), 스퀘어스페이스(Sqaurespace), 코인베이스(Coinbase) 등이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