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22

삼성,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마트폰 제조업체

Lily Walker | Macworld
삼성과 애플 간의 스마트폰 전쟁은 계속된다. 비교사이트인 브로드밴드 지니에 따르면, 광고 공세 이후 소송과 특허권으로 상대방보다 한수 앞서 삼성이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이름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브로드밴드 지니는 애플이 12월 9일까지 한달동안 모든 판매량의 약 1/4를 차지하고 지난주에도 가장 많이 판매가 된 아이폰 4S이 이긴 것처럼 보일 동안에 삼성은 2011년 모든 스마트폰 판매의 세번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HTC는 모든 판매 대수의 32%로, 애플은 매우 근접하게 따라 붙었다. 
 
그러나 애플이 아이폰 3GS를 이미 새로운 제품 두 개가 나왔고, 아이폰 4S가 나온지 6개월이 지남에도 불구하고 아직 판매하고 있으며, 여전히 12월 첫번째주 톱 15에 랭크되어 있는 것에 칭찬을 받을 것이다. 
 
스마트폰 제조업체들 간의 경쟁은 결코 그렇게 강할 수만은 없다. 소비자들에게는 올해초 발표한 노키아의 윈도우 폰은 새로운 중국 경쟁업체와 여전한 다른 정규 경쟁업체들, LG, 블랙베리 그리고 소니 에릭슨이외에 더 이상의 선택이 없다. 
 
또한, 이와 관련해 현재처럼 이렇게 높은 수요가 일어날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다. 스마트폰의 판매는 2010년 1월부터 2011년 8월까지 46%라는 급성장을 이뤘다. 
 
확실히 그 업체들은 독특하고 가능성을 보이는 제품을 만드는데 그들의 힘을 쏟을 것이다. 그러나 많은 스마트폰들이 그렇게 할 수 있으며, 애플이 이전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싸워야 한다.  
 
최근 삼성은 아이폰에서의 자사 이익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주장하는 지적재산권의 침해에 대해 끝날 거 같지 않은 소송에서 싸우기를 선택한 듯 보인다. 
 
애플에 의해 제기된 3개의 특허권 주장에 대한 법적 전쟁은 올해 4월부터 계속 되어졌다. 이 전투는 일방적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애플은 삼성에 대한 6개 주장 가운데 독일 한곳에서만 이겼다.
 
소송 이면에 재밌는 것은 삼성과 HTC가 현재 크리스마스 시즌 기간에 중앙 무대를 장악하고 있다는 것이다. 
 
브로드밴드 지니의 MD 샤론 던은 "두 제조업체에게 있어서는 2011년은 훌륭했다. 우리는 이 두 업체에는 판매처 4곳을 기록하고 있으며, 애플, 블랙베리, 노키아, 그리고 소니 에릭슨의 경우는 각각 두 곳에서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1.12.22

삼성,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마트폰 제조업체

Lily Walker | Macworld
삼성과 애플 간의 스마트폰 전쟁은 계속된다. 비교사이트인 브로드밴드 지니에 따르면, 광고 공세 이후 소송과 특허권으로 상대방보다 한수 앞서 삼성이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이름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브로드밴드 지니는 애플이 12월 9일까지 한달동안 모든 판매량의 약 1/4를 차지하고 지난주에도 가장 많이 판매가 된 아이폰 4S이 이긴 것처럼 보일 동안에 삼성은 2011년 모든 스마트폰 판매의 세번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HTC는 모든 판매 대수의 32%로, 애플은 매우 근접하게 따라 붙었다. 
 
그러나 애플이 아이폰 3GS를 이미 새로운 제품 두 개가 나왔고, 아이폰 4S가 나온지 6개월이 지남에도 불구하고 아직 판매하고 있으며, 여전히 12월 첫번째주 톱 15에 랭크되어 있는 것에 칭찬을 받을 것이다. 
 
스마트폰 제조업체들 간의 경쟁은 결코 그렇게 강할 수만은 없다. 소비자들에게는 올해초 발표한 노키아의 윈도우 폰은 새로운 중국 경쟁업체와 여전한 다른 정규 경쟁업체들, LG, 블랙베리 그리고 소니 에릭슨이외에 더 이상의 선택이 없다. 
 
또한, 이와 관련해 현재처럼 이렇게 높은 수요가 일어날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다. 스마트폰의 판매는 2010년 1월부터 2011년 8월까지 46%라는 급성장을 이뤘다. 
 
확실히 그 업체들은 독특하고 가능성을 보이는 제품을 만드는데 그들의 힘을 쏟을 것이다. 그러나 많은 스마트폰들이 그렇게 할 수 있으며, 애플이 이전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싸워야 한다.  
 
최근 삼성은 아이폰에서의 자사 이익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주장하는 지적재산권의 침해에 대해 끝날 거 같지 않은 소송에서 싸우기를 선택한 듯 보인다. 
 
애플에 의해 제기된 3개의 특허권 주장에 대한 법적 전쟁은 올해 4월부터 계속 되어졌다. 이 전투는 일방적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애플은 삼성에 대한 6개 주장 가운데 독일 한곳에서만 이겼다.
 
소송 이면에 재밌는 것은 삼성과 HTC가 현재 크리스마스 시즌 기간에 중앙 무대를 장악하고 있다는 것이다. 
 
브로드밴드 지니의 MD 샤론 던은 "두 제조업체에게 있어서는 2011년은 훌륭했다. 우리는 이 두 업체에는 판매처 4곳을 기록하고 있으며, 애플, 블랙베리, 노키아, 그리고 소니 에릭슨의 경우는 각각 두 곳에서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