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iOS

자가 수리하기 쉬워진 아이폰 14 "후면 유리 새로운 방식으로 설계돼"

Michael Simon | Macworld 5일 전
이번에 발표된 아이폰 14는 전작에 비해 기능적 차이가 적은 편이지만, 가장 큰 변화는 속에 있었다. 
 
ⓒ iFixit

소비자 기기 자가 수리 업체 아이픽스잇(iFixit)에 따르면 아이폰 14의 내부가 크게 재설계돼 수리가 한결 간편해졌다. 특히 후면 유리가 새로운 방식으로 설계돼 분해하기 쉬워졌다 아이픽스잇은 일반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도구로 특정 기기를 수리하기 얼마나 간편한지 판단해 점수를 부여한다. 아이폰 14는 10점 만점에 7점을 받았다. 2016년 출시된 아이폰 7이 7점을 받았고, 그 이후 나온 아이폰 모델은 모두 6점 이하의 점수를 받은 것을 고려하면 높은 점수다. 

1점 차이가 사소해보일 수 있지만 아이픽스잇은 철저히 소비자의 편리함만을 고려하기 때문에 고득점을 받기란 매우 어렵다. 지속적으로 만점을 받는 스마트폰 모델은 ‘페어폰(Fairphone)’이라는 제품으로 조립형 PC와 유사하다. 네덜란드의 사회적 기업 페어폰사가 선주문 후제작 방식으로 판매하며, 디스플레이, 배터리, 전·후면 카메라 모듈, 충전 단자, 스피커까지 거의 모든 부품이 기기 전체를 분해하지 않고도 손쉽게 교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아이폰 14의 점수가 1점 올라간 이유는 후면 유리에 있다. 아이픽스잇에 따르면 2017년 아이폰 X 및 아이폰 8 시리즈부터 후면의 소재가 유리로 바뀌면서 아이폰의 후면 유리 교체가 상당히 까다로워졌다. 후면 유리에 사용되는 접착제가 매우 강력하기 때문이다. 열을 가하는 방식도 소용없어 레이저로 접착제를 증발시켜야만 겨우 후면 유리를 긁는 듯이 떼어낼 수 있다고 아이픽스잇은 설명했다. 
 
ⓒiFixit

아이폰 14에서는 이제 이 후면 유리가 디스플레이 패널처럼 나사와 커넥터로 연결돼 손쉽게 분리된다. 나사 두 개만 풀면 아이폰의 후면 유리와 전면 디스플레이 패널을 바로 분리할 수 있게 됐다. 아이픽스잇은 이를 ‘아름다운 나비(beautiful butterfly)’라고 불렀다. 외장 알루미늄 본체를 중심으로 전면과 후면이 좌우로 펼쳐지기 때문이다. 업체에 따르면 전면과 후면 모두 수리하기 간편한 스마트폰은 드물다. 갤럭시를 포함한 대다수 안드로이드 폰은 뒷면으로만 내부에 접근하도록 설계돼 아이폰과는 반대로 디스플레이 패널을 교체하기 어렵다.

이를 위해 애플 엔지니어링 팀이 많은 공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아이픽스잇은 설명했다. 기기의 뒷면에 접근하기 쉬워지면 곧 취약성도 이중으로 높아지기 때문이다. 예컨대 방수 기준을 충족하고 안테나 간섭을 최소화하기 더 어려워진다.

 

ⓒiFixit

아이폰 14에는 처음으로 디스플레이 패널과 후면 사이에 내부 금속판이 추가됐다. 아이폰 14의 모든 부품이 부착된 이 금속판은 두 가지 역할을 한다. 하나는 기기 뒷면을 통한 안테나 신호 간섭을 줄이는 것이다. 해당 금속판과 후면 유리 사이에 10개의 전자기 안테나 클립(electromagnetic interference fingers)이 탑재돼 접지 역할을 한다. 이전 아이폰에서 뒷면의 접점은 단순히 용접되어 안테나 신호 간섭을 최소화했다.

또한 이 금속판은 분리가 쉬워진 후면의 내구성을 보강한다. 아이폰 13에 가해지는 충격은 외장 프레임이 흡수해 강력 접착제로 단단히 붙어있는 배터리와 후면 유리로 분산된다. 이에 비해 아이폰 14에 가해지는 충격은 새로운 중간 금속판을 통해 기기 전체 프레임으로 더 널리 분산된다. 반면 아이폰 14 프로의 내부 구조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물리적 USIM 트레이가 없어지고 eSIM만 지원하는 미국 발매용 아이폰의 내부에는 SIM 트레이 공간이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 4월 애플은 자가 수리를 위한 셀프 서비스 프로그램(Self Service Program)을 미국과 유럽에 출시했다. 애플 제품을 직접 수리하기 원하는 소비자에게 정품 부품과 공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액정이 깨졌을 경우 서비스 센터에 가지 않고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자가 수리 공구를 구매해 직접 갈아 끼울 수 있는 식이다. 현재 이 프로그램은 아이폰 SE, 아이폰 12, 그리고 13 시리즈만 지원한다.
ciokr@idg.co.kr
 Tags 아이폰 아이폰14 아이픽스잇 자가수리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