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깃랩, 2021 원격근무 보고서 발간…“한국, 하이브리드 41%·전원 원격근무 35%”

편집부 | ITWorld
깃랩은 드롭박스와 카탈로그 및 세이프티윙이 후원한 연간 원격근무 보고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코로나 유행 초기에 발간된 ‘원격근무 보고서: 미래는 원격근무 시대이다(Remote Work Report: The Future of Work is Remote)’를 기반으로 작성된 올해의 보고서는 원격근무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6개 대륙에 걸쳐 3,900명 이상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2021 원격근무 보고서는 이러한 관점을 뒷받침하고, 원격근무를 확장하는 방법과 당면 과제 및 향후 전개 방향 등을 다루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도입에 따른 여러 도전과제에 직면했지만, 기업들은 생산성(42%) 및 효율성(38%) 향상은 물론, 관료제 및 직장정치 감소(24%) 등 원격근무의 이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전망에 대해서는 68%가 원격근무를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지만, 많은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팀의 일부는 사무실에서 작업하고 일부는 원격으로 근무하는 하이브리드 형태가 4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업이 지정한 시간대(12%)에 일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시간대(23%)에 일하는 전원 원격근무는 35%에 달했다. 원격근무 기간은 응답자의 절반 이상(52%)이 1년 미만으로 코로나 이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원격근무 옵션이 계속 유지되지 않을 경우 한국인 응답자의 절반 이상(61%)이 이직을 고려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미국(47%), 영국(44%), 캐나다(45%), 호주(57%)는 물론, 글로벌 평균(52%) 보다 훨씬 높은 수치이다. 또한 대부분의 직원들(67%)은 원격근무가 기업들에게 경쟁우위 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근무는 이미 직장선택의 중요한 지표가 되고 있으며, 기업들에게는 인재 확보를 위한 핵심 옵션으로 기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원격근무에 대한 표면상 높은 수준의 만족도와는 달리 실제 일상에서 느끼는 어려움들이 존재한다. 한국 응답자의 67%는 친구에게 원격근무를 권장하고, 팀의 생산성 수준에 대해서는 64%, 원격근무 팀 간의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도구와 프로세스에 대해서는 65%가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76%가 미래의 업무형태는 원격근무가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조직 전반의 팀워크 측면에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과 1/3(38%)의 응답자만이 조직이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조정작업을 잘 수행하고 있으며, 업무 교육에 대해서는 26%, 의사소통을 위한 표준 마련에는 32% 만이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 응답자는 조직내 업무에 대한 가시성(52%)과 리더십의 투명성(29%)이 높아지면, 직장에서 유대감이 향상된다고 응답했다. 또한 43%는 기업이 지난 1년 동안 다양성, 포용성,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유의미한 조치를 취했다고 답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5.11

깃랩, 2021 원격근무 보고서 발간…“한국, 하이브리드 41%·전원 원격근무 35%”

편집부 | ITWorld
깃랩은 드롭박스와 카탈로그 및 세이프티윙이 후원한 연간 원격근무 보고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코로나 유행 초기에 발간된 ‘원격근무 보고서: 미래는 원격근무 시대이다(Remote Work Report: The Future of Work is Remote)’를 기반으로 작성된 올해의 보고서는 원격근무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6개 대륙에 걸쳐 3,900명 이상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2021 원격근무 보고서는 이러한 관점을 뒷받침하고, 원격근무를 확장하는 방법과 당면 과제 및 향후 전개 방향 등을 다루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도입에 따른 여러 도전과제에 직면했지만, 기업들은 생산성(42%) 및 효율성(38%) 향상은 물론, 관료제 및 직장정치 감소(24%) 등 원격근무의 이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전망에 대해서는 68%가 원격근무를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지만, 많은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팀의 일부는 사무실에서 작업하고 일부는 원격으로 근무하는 하이브리드 형태가 4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업이 지정한 시간대(12%)에 일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시간대(23%)에 일하는 전원 원격근무는 35%에 달했다. 원격근무 기간은 응답자의 절반 이상(52%)이 1년 미만으로 코로나 이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원격근무 옵션이 계속 유지되지 않을 경우 한국인 응답자의 절반 이상(61%)이 이직을 고려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미국(47%), 영국(44%), 캐나다(45%), 호주(57%)는 물론, 글로벌 평균(52%) 보다 훨씬 높은 수치이다. 또한 대부분의 직원들(67%)은 원격근무가 기업들에게 경쟁우위 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근무는 이미 직장선택의 중요한 지표가 되고 있으며, 기업들에게는 인재 확보를 위한 핵심 옵션으로 기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원격근무에 대한 표면상 높은 수준의 만족도와는 달리 실제 일상에서 느끼는 어려움들이 존재한다. 한국 응답자의 67%는 친구에게 원격근무를 권장하고, 팀의 생산성 수준에 대해서는 64%, 원격근무 팀 간의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도구와 프로세스에 대해서는 65%가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76%가 미래의 업무형태는 원격근무가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조직 전반의 팀워크 측면에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과 1/3(38%)의 응답자만이 조직이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조정작업을 잘 수행하고 있으며, 업무 교육에 대해서는 26%, 의사소통을 위한 표준 마련에는 32% 만이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 응답자는 조직내 업무에 대한 가시성(52%)과 리더십의 투명성(29%)이 높아지면, 직장에서 유대감이 향상된다고 응답했다. 또한 43%는 기업이 지난 1년 동안 다양성, 포용성,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유의미한 조치를 취했다고 답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