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애플리케이션 / 오피스ㆍ협업

프로젝트를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는 스프레드시트 기반 도구 '스마트시트'

Matthew Finnegan | Computerworld 2021.09.10
스마트시트(Smartsheet)는 팀 프로젝트를 추적, 관리할 수 있는 유연한 스프레드시트 기반 업무 관리 도구다. 2006년 출시된 스마트시트는 현재 100만 명에 가까운 유료 사용자를 포함해 800만 명이 사용하고 있다. 구글과 넷플릭스, 미국 GSA(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등 약 10만 기업이 이를 배치해 활용하고 있다.
 
ⓒ Smartsheet

451리서치의 연구 책임자 크리스 마쉬에 따르면, 스마트시트는 프로젝트 관리자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업 사용자에게 인기를 끌면서 이런 성과를 일궈냈다. 회사 이름이기도 한 스마트시트의 도구는 친숙한 스프레드시트에 풍부한 업무 관리 기능, 협업 기능을 통합한 것이 특징이다.

마쉬는 과거 인터뷰에서 “비즈니스 리더와 팀 사이에 프로젝트 관리 전문가나 비즈니스 분석가가 관여하지 않아도 여러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유연한 도구로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스마트시트란 무엇인가

스마트시트는 특정 프로젝트나 여러 프로젝트에 관한 정보가 있는 ‘시트(Sheets)’를 중심으로 업무를 처리한다.  

사용자는 각 시트에 설명과 현황, 마감일, 배정한 직원이나 작업자 등 프로젝트와 관련된 다양한 세부 정보를 집어넣을 수 있다. 또 파일을 첨부하고, 코멘트를 추가하고, 업데이트를 요청할 수 있는 기능 등 여러 기능을 지원한다.

스마트시트 제품이 오랜 기간 초점을 맞춘 스프레드시트 같은 구글 미트 그리드 뷰(Google Meet Grid View)부터 칸반(Kanban) 형식의 카드, 간트 차트(Gantt charts), 캘린더 보기 등 여러 방식의 화면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 Smartsheet

사용자는 여러 시트에서 소스 데이터를 수집, 통합해 보고서를 생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전체 팀의 영업 활동을 개략적으로 파악하는 일 등을 할 수 있다. 또 차트와 매트릭스, 보고서를 통합, 시트 데이터에 대한 높은 수준의 개요를 제공하는 대시보드를 생성할 수 있다.

스마트시트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 애틀라시안 지라(Atlassian Jira), 서비스나우(ServiceNow), 세일즈포스(Salesforce) 등 다른 협업, 생산성,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과 통합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트리거와 액션으로 구성된 워크플로우 자동화를 설정할 수도 있다. 마감 기한이 임박했을 때 슬랙을 통해 동료에게 알림을 보내는 자동화, 다단계의 승인 프로세스 자동화를 예로 들 수 있다.

스마트시트는 노우 코드(No-code) 플랫폼인 워크앱스(WorkApps)도 제공한다. 2020년 도입된 워크앱스는 사용자가 시트와 양식, 대시보드의 정보를 단순한 인터페이스로 묶는 방법으로 간단한 앱을 만들 수 있다.


스마트시트 버전별 가격과 기능 

스마트시트는 30일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트라이얼 버전은 있지만, ‘무료(Freemium)’ 버전은 없다. 월별, 또는 연간 구독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전문가 버전의 구독 요금은 월 7달러로, 연 단위로 청구하는데, 구독하면 모든 종류의 시트 ‘보기(View)’, 자동화된 워크플로우, 워크앱스(접근만 가능), 기타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시트와 보고서, 대시보드의 수가 제한된다.

기업 버전은 사용자당 월 25달러이다. 이용할 수 있는 시트의 수가 사용자당 100개로 늘고, 보드와 보고서 수에도 제한이 없다. 또 맞춤 브랜딩 등 추가 기능을 제공한다. 

마지막은 사용자의 수와 특정 필요사항에 따라 맞춤형 요금제를 협상할 수 있는 대기업 버전이다. 이 버전 사용자는 SSO(Single Sign-On)와 기업 접근 제어  등 모든 관리자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또 맞춤형 워크앱스를 구축할 수 있다.
 
ⓒ Smartsheet

스마트시트는 올해 여름 인게이지(Engage) 이벤트 동안 새로운 유료 요금제인 스마트시트 어드밴스(Smartsheet Advance)를 공개했다. 대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이 요금제는 3가지 버전으로 구성된다. 

다양한 추가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는 실버, 골드, 플래티넘 버전이 여기에 해당된다. 정보 공유와 관련된 세분화된 관리 기능, 데이터 업로드 기능, 스마트시트 데이터를 세일즈포스 및 마이크로소프트 다이내믹 365 같은 비즈니스 앱들과 동기화 및 공유하는 기능들을 지원한다.

  
스마트시트의 미래

스마트시트는 전통적인 프로젝트 관리 앱들과 유사점이 있기는 하지만, 에어테이블(AIrtable), 아사나(Asana), 먼데이닷컴(Monday.com), 워크프론트(Workfront), 라이크(Wrike) 같은 새로운 세대의 업무 관리 도구로 분류할 수 있다. 스마트시트는 IT 대기업들과의 경쟁에도 직면해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도 유사한 제품이 있기 때문이다.

시장 조사 및 분석 업체인 포레스터는 최근 발표한 ‘포레스터 웨이브: 협업 관리 도구들, 2020년 4분기(Forrester Wave: Collaborative Work Management Tool, Q4 2020)’이라는 보고서에서 자동화 기능에 높은 점수를 부여하는 등 스마트시트를 높게 평가했다. 이 기업의 제품에 대한 비전과 로드맵도 강점이다.

2018년 기업 공개(IPO)에서 1억 5,000만 달러를 유치한 스마트시트는 최근 몇 년 동안 크게 성장했다. 크고 작은 규모에서 인기를 얻었기 때문이다. 2021년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42%가 증가한 3억 8,550만 달러였다. 개인 고객의 거래 규모는 300만 달러를 넘었다. 가장 최근 분기 실적을 보면, 연간 10만 달러를 지출하는 고객이 68% 증가했다. 기업 내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음을 알려주는 수치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시트는 빠르게 인력을 확대하고 있다. 2017년 460명이었던 직원을 2,100명 이상으로 늘렸다. 기업이 성숙해지고 있다는 또 다른 신호는 더 적극적으로 기업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IPO 이후 4개 회사를 인수했다. 지난 해에는 디지털 자산 관리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브랜드폴더(Brandfolder)를 1억 5,500만 달러에 인수했다. editor@itworld.co.kr
 Tags 스마트시트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