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31

IDG 블로그 | 아이폰 13에 위성 통신 탑재? 애플 카, AR 글래스와 연동 가능성도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의 미래와 관련해서, 후임을 찾는다는 애플 CEO 팀 쿡의 이번 주 발언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당장의 사업을 위해서는 아이폰 13이 위성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는 사실이 더 중요할지도 모른다.
 
ⓒ Getty Images Bank


예기치 못한 애플의 ‘야심 찬 도전’?

애플이 별을 향해 손을 뻗고 있다는 소문을 들은 바 있다. 애플이 6G를 개발하기 위해 다른 회사와 협업하고 있다는 것도 안다. 6G 기술에는 데이터를 매우 먼 거리까지 전송하는 기술이 포함돼 있다. 홍콩 톈펑국제증권(TF International Securities) 애널리스트 쿠오 밍치의 최근 전망에 따르면, 애플이 곧 출시할 아이폰 13에 지구저궤도(LEO, low-earth-orbit) 위성 통신 모드 기능이 탑재된다. 퀄컴 X60 모뎀 칩이 이 기능을 지원한다.

이론상으로 아이폰 13 사용자는 위성 네트워크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내고 통화를 할 수 있게 된다. 쿠오는 또한 LEO 통신이 애플의 AR 헤드셋, 애플 자동차 등 연결형 액세서리 제품에도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 기능의 적용 방식이나 적용 여부에 대해서조차 아직 명확한 정보가 공개된 바 없다.

위성 통신을 지원한다는 것은 전 세계 아이폰 사용자에게 보낼 수 있는 무료 메시지 기능을 의미하기도 한다. 혹은 국제 사용자에게 로컬 네트워크의 불안정성을 대체할 향상된 통신 환경을 제공하는 아이클라우드 플러스의 추가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 위성 통신을 이용하기 위해서 추가 요금을 지불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

후자의 경우라면, 애플의 계획에 동참하는 위성 통신 업체로는 글로벌스타(Globalstar)가 유력하다. 글로벌스타는 다양한 기기와 커버리지 상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무제한 통화를 지원하는 오빗 언리미티드(Orbit Unlimited) 요금제 가격은 월 200달러(한화 약 23만 3,300원)에 달한다. 스탈링(Starling), 휴즈넷(Hughesnet), 원웹(OneWeb), 인말새트(Immarsat) 등 LEO를 사용하는 다른 통신사도 있지만, 이 소식이 전해진 뒤 글로벌스타의 주가가 50% 이상 올랐다는 것 이외에 정확한 사실은 알 수 없다.


누구를 위한 기능인가?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와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살펴보면, 국제적으로 이에 접근하지 못하는 국가와 지역이 아직 존재한다. 위성 통신 기능은 외딴 지역에서도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위성 ‘허브’ 등 모든 종류의 솔루션에 유용하게 활용된다.

포괄적으로 예를 들어보면, 미국 내 서로 떨어진 지역에서 협업하는 다수의 산업이 강력한 연결성을 필요로 하지만, 셀룰러에는 안정적으로 접속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 특히 해양 산업이 주를 이루는 해상에서 위성 통신은 부족한 연결성을 채워준다. 공공 전력망 외부에서 기밀 통신을 해야 하는 기업도 잠재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이 서비스로 데이터 통신은 이용할 수 있지만, 드라마 테드 래소(Ted Lasso)의 최신 에피소드를 다운받는 등의 활동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서양 한가운데에 떠 있는 선박에서 영상을 저해상도로 감상하는 정도는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이 모든 것들을 계획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애플이 아이폰 13에서 위성 통신을 지원한다면, 이 기술을 활용할 시장은 수없이 많을 것이다. 물론 도입 비용으로 인해 활용할 수 있는 기능에 한계가 생기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다. 적어도 아직은 데이터 품질이 떨어지는 지역에서 친구들에게 무제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1년에 2,400달러를 지불할 소비자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쿠오의 전망이 정확하다면 애플의 경영진은 이 계획에 자신 있어 보인다. 쿠오는 애플이 이러한 계획을 “꽤 오랫동안” 연구했으며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몇 년간 위성 통신에 대한 애플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을 만큼의 작은 소문도 충분히 있었다.

국제적인 팀에 위성 통신을 배포할 방법을 찾는 기업이 많은 관심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쿠오는 애플이 위성 통신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 중 하나가 “새로운 제품과 결합해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어쨌든 전 세계 아이폰이 연결된다면 글로벌 규모로 IoT를 배포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된다. 자동차와 AR 글래스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애플이 전 세계 규모의 위성 데이터 및 통신 네트워크를 직접 개발(혹은 관련 업체를 인수)하기 위해서 아이폰 13에 위성 통신 기능을 넣어 폭넓게 활용할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애플은 오는 9월 17일쯤 아이폰 13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dg.co.kr


2021.08.31

IDG 블로그 | 아이폰 13에 위성 통신 탑재? 애플 카, AR 글래스와 연동 가능성도

Jonny Evans | Computerworld
애플의 미래와 관련해서, 후임을 찾는다는 애플 CEO 팀 쿡의 이번 주 발언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당장의 사업을 위해서는 아이폰 13이 위성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는 사실이 더 중요할지도 모른다.
 
ⓒ Getty Images Bank


예기치 못한 애플의 ‘야심 찬 도전’?

애플이 별을 향해 손을 뻗고 있다는 소문을 들은 바 있다. 애플이 6G를 개발하기 위해 다른 회사와 협업하고 있다는 것도 안다. 6G 기술에는 데이터를 매우 먼 거리까지 전송하는 기술이 포함돼 있다. 홍콩 톈펑국제증권(TF International Securities) 애널리스트 쿠오 밍치의 최근 전망에 따르면, 애플이 곧 출시할 아이폰 13에 지구저궤도(LEO, low-earth-orbit) 위성 통신 모드 기능이 탑재된다. 퀄컴 X60 모뎀 칩이 이 기능을 지원한다.

이론상으로 아이폰 13 사용자는 위성 네트워크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내고 통화를 할 수 있게 된다. 쿠오는 또한 LEO 통신이 애플의 AR 헤드셋, 애플 자동차 등 연결형 액세서리 제품에도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 기능의 적용 방식이나 적용 여부에 대해서조차 아직 명확한 정보가 공개된 바 없다.

위성 통신을 지원한다는 것은 전 세계 아이폰 사용자에게 보낼 수 있는 무료 메시지 기능을 의미하기도 한다. 혹은 국제 사용자에게 로컬 네트워크의 불안정성을 대체할 향상된 통신 환경을 제공하는 아이클라우드 플러스의 추가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 위성 통신을 이용하기 위해서 추가 요금을 지불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

후자의 경우라면, 애플의 계획에 동참하는 위성 통신 업체로는 글로벌스타(Globalstar)가 유력하다. 글로벌스타는 다양한 기기와 커버리지 상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무제한 통화를 지원하는 오빗 언리미티드(Orbit Unlimited) 요금제 가격은 월 200달러(한화 약 23만 3,300원)에 달한다. 스탈링(Starling), 휴즈넷(Hughesnet), 원웹(OneWeb), 인말새트(Immarsat) 등 LEO를 사용하는 다른 통신사도 있지만, 이 소식이 전해진 뒤 글로벌스타의 주가가 50% 이상 올랐다는 것 이외에 정확한 사실은 알 수 없다.


누구를 위한 기능인가?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와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살펴보면, 국제적으로 이에 접근하지 못하는 국가와 지역이 아직 존재한다. 위성 통신 기능은 외딴 지역에서도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위성 ‘허브’ 등 모든 종류의 솔루션에 유용하게 활용된다.

포괄적으로 예를 들어보면, 미국 내 서로 떨어진 지역에서 협업하는 다수의 산업이 강력한 연결성을 필요로 하지만, 셀룰러에는 안정적으로 접속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 특히 해양 산업이 주를 이루는 해상에서 위성 통신은 부족한 연결성을 채워준다. 공공 전력망 외부에서 기밀 통신을 해야 하는 기업도 잠재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이 서비스로 데이터 통신은 이용할 수 있지만, 드라마 테드 래소(Ted Lasso)의 최신 에피소드를 다운받는 등의 활동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서양 한가운데에 떠 있는 선박에서 영상을 저해상도로 감상하는 정도는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이 모든 것들을 계획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애플이 아이폰 13에서 위성 통신을 지원한다면, 이 기술을 활용할 시장은 수없이 많을 것이다. 물론 도입 비용으로 인해 활용할 수 있는 기능에 한계가 생기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다. 적어도 아직은 데이터 품질이 떨어지는 지역에서 친구들에게 무제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1년에 2,400달러를 지불할 소비자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쿠오의 전망이 정확하다면 애플의 경영진은 이 계획에 자신 있어 보인다. 쿠오는 애플이 이러한 계획을 “꽤 오랫동안” 연구했으며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몇 년간 위성 통신에 대한 애플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을 만큼의 작은 소문도 충분히 있었다.

국제적인 팀에 위성 통신을 배포할 방법을 찾는 기업이 많은 관심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쿠오는 애플이 위성 통신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 중 하나가 “새로운 제품과 결합해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어쨌든 전 세계 아이폰이 연결된다면 글로벌 규모로 IoT를 배포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된다. 자동차와 AR 글래스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애플이 전 세계 규모의 위성 데이터 및 통신 네트워크를 직접 개발(혹은 관련 업체를 인수)하기 위해서 아이폰 13에 위성 통신 기능을 넣어 폭넓게 활용할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애플은 오는 9월 17일쯤 아이폰 13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