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윈스-크라우드스트라이크, “차세대 EDR 시장 공략”

편집부 | ITWorld
윈스는 글로벌 엔드포인트(EDR) 보안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와 리셀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윈스는 머신러닝과 AI를 이용해 위협을 차단하는 차세대 백신(NGAV), 엔드포인트의 실시간 위협을 탐지해 대응하는 EDR 솔루션, 관리형 위협헌팅이 포함된 매니지드 보안 서비스 등의 판매 자격을 획득했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 기반 보안업체로, 엔드포인트 보호 플랫폼(EPP)과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자동화된 헌팅 엔진 위협 그래프는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분석으로 향상된 가시성을 제공하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정교해진 AI 기술을 보안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 주요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동된다.

향후 윈스는 엔드포인트 라인업을 보완하고 침입방지시스템(IPS), DDoS 차단 시스템 등 기존에 검증된 네트워크 보안 사업 역량과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까지 모든 영역에서 발생하는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다계층 보안 전략을 세운다는 포부다.

또 클라우드 운영에 사용되는 리소스 및 프로세스를 보호하는 CWPP, CSPM, 컨테이너 보안 등의 클라우드 보안 제품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활용해 윈스는 클라우드 사업에 본격적으로 강화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 높아진 고객 수요를 충족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윈스 박기담 전무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클라우드 기반 EDR 기술로 엔드포인트 보안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라며, “고객에게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까지 전체 환경에 대한 보안에 있어 우수한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IT인프라 관리 전반을 책임지는 클라우드 업체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7.27

윈스-크라우드스트라이크, “차세대 EDR 시장 공략”

편집부 | ITWorld
윈스는 글로벌 엔드포인트(EDR) 보안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와 리셀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윈스는 머신러닝과 AI를 이용해 위협을 차단하는 차세대 백신(NGAV), 엔드포인트의 실시간 위협을 탐지해 대응하는 EDR 솔루션, 관리형 위협헌팅이 포함된 매니지드 보안 서비스 등의 판매 자격을 획득했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 기반 보안업체로, 엔드포인트 보호 플랫폼(EPP)과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자동화된 헌팅 엔진 위협 그래프는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분석으로 향상된 가시성을 제공하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정교해진 AI 기술을 보안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 주요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동된다.

향후 윈스는 엔드포인트 라인업을 보완하고 침입방지시스템(IPS), DDoS 차단 시스템 등 기존에 검증된 네트워크 보안 사업 역량과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까지 모든 영역에서 발생하는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다계층 보안 전략을 세운다는 포부다.

또 클라우드 운영에 사용되는 리소스 및 프로세스를 보호하는 CWPP, CSPM, 컨테이너 보안 등의 클라우드 보안 제품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활용해 윈스는 클라우드 사업에 본격적으로 강화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 높아진 고객 수요를 충족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윈스 박기담 전무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클라우드 기반 EDR 기술로 엔드포인트 보안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라며, “고객에게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까지 전체 환경에 대한 보안에 있어 우수한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IT인프라 관리 전반을 책임지는 클라우드 업체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