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체크포인트,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에 대한 보안 우선순위 조사

편집부 | ITWorld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테크놀로지스가 조직들이 팬데믹으로 인해 IT 및 보안 전략이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를 보여주는 최근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체크포인트는 해커들이 원격 근무 및 하이브리드 근무 전환을 악용함에 따라 사이버 공격과 위협이 증가했으며, 클라우드 기반 보안 및 SASE(Secure Access Service Edge) 솔루션으로 전환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조직들이 기업 리소스에 대해 직원들이 원격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함에 따라, SASE 모델은 전통적인 네트워크 아키텍처의 한계를 해결하며 네트워킹과 클라우드 보안을 아우르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450명의 전 세계 IT 및 보안 전문가를 대상으로, 원격 근무로 인해 발생한 조직의 보안태세, 운영 경비, 및 사용자에 대한 영향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는 원격 근무로 전환되면서 사이버 공격의 위험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가장 높은 수준의 사이버 공격을 보고한 산업은 금융(54%), 유틸리티(52%), 제조(47%)였다.

IT 및 보안 전문가들이 노력하고 있는 상위 3가지 이슈는 성능 확장(46%), 프라이버시 및 데이터 주권 우려 해결(42%), 직원의 관리되지 않는 장치를 통한 원격 접근 지원(40%)이다.

원격 근무에 대한 요구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69%의 보안 전문가들은 온프레임 역량 강화를 추가하고 있다고 답했고, 66%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36%는 두 가지 모두를 진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용 앱에 대한 원격 접근을 허용할 때, 70%는 사이버 공격 및 제로데이(zero day) 위협에 대한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94%는 SASE 프레임워크에 익숙하지만, 이행 중인 경우는 9%이고 21%는 계획 중으로 도입은 더딘 상황이다.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의 라피 크레크머 제품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많은 조직들이 위험을 느끼고 있으며 클라우드 기반 보안으로 전환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SASE 프레임워크는 공격표면을 최소화하고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한다”라고 말했다. 

원격 접근을 확대하기 위해 아직 응답자의 66%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63%(고위 경영진 83% 포함)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가 원격 근무 확대에 있어 핵심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 근무가 데이터 보안 니즈 및 아키텍처에 가져올 장기적 효과로 인해 그 어느때보다 현재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 및 SASE 기술이 관심을 얻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9.15

체크포인트,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에 대한 보안 우선순위 조사

편집부 | ITWorld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테크놀로지스가 조직들이 팬데믹으로 인해 IT 및 보안 전략이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를 보여주는 최근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체크포인트는 해커들이 원격 근무 및 하이브리드 근무 전환을 악용함에 따라 사이버 공격과 위협이 증가했으며, 클라우드 기반 보안 및 SASE(Secure Access Service Edge) 솔루션으로 전환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조직들이 기업 리소스에 대해 직원들이 원격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함에 따라, SASE 모델은 전통적인 네트워크 아키텍처의 한계를 해결하며 네트워킹과 클라우드 보안을 아우르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450명의 전 세계 IT 및 보안 전문가를 대상으로, 원격 근무로 인해 발생한 조직의 보안태세, 운영 경비, 및 사용자에 대한 영향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는 원격 근무로 전환되면서 사이버 공격의 위험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가장 높은 수준의 사이버 공격을 보고한 산업은 금융(54%), 유틸리티(52%), 제조(47%)였다.

IT 및 보안 전문가들이 노력하고 있는 상위 3가지 이슈는 성능 확장(46%), 프라이버시 및 데이터 주권 우려 해결(42%), 직원의 관리되지 않는 장치를 통한 원격 접근 지원(40%)이다.

원격 근무에 대한 요구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69%의 보안 전문가들은 온프레임 역량 강화를 추가하고 있다고 답했고, 66%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36%는 두 가지 모두를 진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용 앱에 대한 원격 접근을 허용할 때, 70%는 사이버 공격 및 제로데이(zero day) 위협에 대한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94%는 SASE 프레임워크에 익숙하지만, 이행 중인 경우는 9%이고 21%는 계획 중으로 도입은 더딘 상황이다.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의 라피 크레크머 제품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많은 조직들이 위험을 느끼고 있으며 클라우드 기반 보안으로 전환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SASE 프레임워크는 공격표면을 최소화하고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한다”라고 말했다. 

원격 접근을 확대하기 위해 아직 응답자의 66%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63%(고위 경영진 83% 포함)는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가 원격 근무 확대에 있어 핵심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 근무가 데이터 보안 니즈 및 아키텍처에 가져올 장기적 효과로 인해 그 어느때보다 현재 클라우드 기반 보안 서비스 및 SASE 기술이 관심을 얻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