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1

비욘드시큐리티, 사이벨리움과 제휴…“자동차 소프트웨어 보안 테스트 강화”

편집부 | ITWorld
헬프시스템즈의 ‘비욘드시큐리티’ 부문과 사이벨리움이 자동차 사이버보안 문제 해결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욘드시큐리티와 사이벨리움은 이번 제휴를 통해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에 걸친 자동화된 보안 스캐닝과 체계적인 취약점 분석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자동차 소프트웨어 보안을 강화하고 자동차 사이버 보안과 관련된 각종 표준 및 규정 준수를 보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욘드시큐리티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아비람 제닉은 “비욘드시큐리티와 사이벨리움의 통합 솔루션은 자동차 산업 분야의 알려진 취약점과 알려지지 않은 취약점에 대한 테스트 패키지를 제공해 자동차의 안전한 미래를 보장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동차 제조업체는 사이벨리움과 비욘드시큐리티의 협력을 통해 자동차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단계에서 소스코드에 대한 액세스 없이 전체 구성 요소 및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평가할 수 있다. 그리고 바이너리 코드 스캔을 통해 자동차 소프트웨어 구성 요소를 정확하게 매핑할 수 있다. 

또한, 동적 분석을 기반으로 알려진 취약점과 알려지지 않은 취약점은 물론이고 각종 보안 규정 및 산업 표준에 대한 준수 여부, 런타임 보안 취약점, 잘못된 구성과 관련된 격차를 식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오픈소스, 상용 소프트웨어, 독점 코드에 관계없이 모든 임베디드 구성 요소를 내부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자동차의 생산이 완료된 이후에도 새로운 취약점을 정확하게 탐지하고 이를 완화할 수 있다.

사이벨리움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슬라바 브론프만은 “사이벨리움은 강력한 기술력을 가진 사이버 보안 기업인 비욘드시큐리티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가 설계에서 생산, 그 이후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자동차 보안을 위협하는 잠재적인 위험을 평가하고 이를 완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1.07.21

비욘드시큐리티, 사이벨리움과 제휴…“자동차 소프트웨어 보안 테스트 강화”

편집부 | ITWorld
헬프시스템즈의 ‘비욘드시큐리티’ 부문과 사이벨리움이 자동차 사이버보안 문제 해결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욘드시큐리티와 사이벨리움은 이번 제휴를 통해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에 걸친 자동화된 보안 스캐닝과 체계적인 취약점 분석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자동차 소프트웨어 보안을 강화하고 자동차 사이버 보안과 관련된 각종 표준 및 규정 준수를 보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욘드시큐리티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아비람 제닉은 “비욘드시큐리티와 사이벨리움의 통합 솔루션은 자동차 산업 분야의 알려진 취약점과 알려지지 않은 취약점에 대한 테스트 패키지를 제공해 자동차의 안전한 미래를 보장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동차 제조업체는 사이벨리움과 비욘드시큐리티의 협력을 통해 자동차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단계에서 소스코드에 대한 액세스 없이 전체 구성 요소 및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평가할 수 있다. 그리고 바이너리 코드 스캔을 통해 자동차 소프트웨어 구성 요소를 정확하게 매핑할 수 있다. 

또한, 동적 분석을 기반으로 알려진 취약점과 알려지지 않은 취약점은 물론이고 각종 보안 규정 및 산업 표준에 대한 준수 여부, 런타임 보안 취약점, 잘못된 구성과 관련된 격차를 식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오픈소스, 상용 소프트웨어, 독점 코드에 관계없이 모든 임베디드 구성 요소를 내부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자동차의 생산이 완료된 이후에도 새로운 취약점을 정확하게 탐지하고 이를 완화할 수 있다.

사이벨리움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슬라바 브론프만은 “사이벨리움은 강력한 기술력을 가진 사이버 보안 기업인 비욘드시큐리티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가 설계에서 생산, 그 이후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자동차 보안을 위협하는 잠재적인 위험을 평가하고 이를 완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