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4

파이어아이, 심포니 테크놀로지 그룹에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부’ 매각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가 ‘파이어아이’ 상호를 포함해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부를 심포니 테크놀로지 그룹(이하 STG)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최종 절차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은 세금과 거래 관련 지출 포함하면 총 미화 12억 달러 규모로, 전액 현금으로 이뤄진다.

매각 절차는 관련 규정 및 체결 조건에 따라 2021년 4분기 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매각을 통해 파이어아이 네트워크, 이메일, 엔드포인트, 클라우드 보안 제품과 이와 관련된 보안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이 맨디언트(Mandiant) 솔루션 및 서비스로부터 분리될 예정이다. 

이러한 분리를 통해 양측은 성장 투자를 가속화하고, 시장 진출 진로를 새롭게 개척하며, 각 조직의 솔루션 혁신에 집중할 계획이다. 매각 절차가 마무리되고 파이어아이 사업부가 STG 포트폴리오로 완전히 이적될 때까지는,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과 맨디언트 솔루션을 하나의 체제로 계속 운영한다.

파이어아이는 STG와의 견고한 파트너십 구축 및 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매각 완료 시 양측 고객의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한 협력 단계로 넘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력 내용으로는 리셀러 및 시장 협력, 전략적 협업 및 인수 서비스 협력 등이 포함된다. 양측이 기술, 텔레메트리(telemetry), 위협 인텔리전스 및 전문성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고객 및 파트너사들은 두 조직의 협력을 통한 모든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이어아이 케빈 맨디아 CEO는 “파이어아이와 맨디언트를 분리함으로써 고성장 중인 맨디언트 솔루션 비즈니스 가치를 최대로 이끌어내 양측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매각 이후, 맨디언트 어드벤티지 플랫폼을 통한 인텔리전스 및 최일선 전문성 확장에 더욱 집중할 것이며,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은 클라우드-퍼스트 보안 제품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우선순위에 둘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1.06.04

파이어아이, 심포니 테크놀로지 그룹에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부’ 매각

편집부 | ITWorld
파이어아이가 ‘파이어아이’ 상호를 포함해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부를 심포니 테크놀로지 그룹(이하 STG)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최종 절차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은 세금과 거래 관련 지출 포함하면 총 미화 12억 달러 규모로, 전액 현금으로 이뤄진다.

매각 절차는 관련 규정 및 체결 조건에 따라 2021년 4분기 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매각을 통해 파이어아이 네트워크, 이메일, 엔드포인트, 클라우드 보안 제품과 이와 관련된 보안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이 맨디언트(Mandiant) 솔루션 및 서비스로부터 분리될 예정이다. 

이러한 분리를 통해 양측은 성장 투자를 가속화하고, 시장 진출 진로를 새롭게 개척하며, 각 조직의 솔루션 혁신에 집중할 계획이다. 매각 절차가 마무리되고 파이어아이 사업부가 STG 포트폴리오로 완전히 이적될 때까지는,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과 맨디언트 솔루션을 하나의 체제로 계속 운영한다.

파이어아이는 STG와의 견고한 파트너십 구축 및 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매각 완료 시 양측 고객의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한 협력 단계로 넘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력 내용으로는 리셀러 및 시장 협력, 전략적 협업 및 인수 서비스 협력 등이 포함된다. 양측이 기술, 텔레메트리(telemetry), 위협 인텔리전스 및 전문성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고객 및 파트너사들은 두 조직의 협력을 통한 모든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이어아이 케빈 맨디아 CEO는 “파이어아이와 맨디언트를 분리함으로써 고성장 중인 맨디언트 솔루션 비즈니스 가치를 최대로 이끌어내 양측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매각 이후, 맨디언트 어드벤티지 플랫폼을 통한 인텔리전스 및 최일선 전문성 확장에 더욱 집중할 것이며, 파이어아이 제품 사업은 클라우드-퍼스트 보안 제품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우선순위에 둘 것”이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