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ARM, ETRI와 슈퍼컴퓨터 개발 협력 발표…“HPC 에코시스템 확장”

편집부 | ITWorld
ARM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설계하는 슈퍼컴퓨터인 K-AB21(K-Artificial Brain 21)에 ARM의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ETRI는 곧 출시될 ARM의 네오버스 V1을 첫 슈퍼컴퓨터인 K-AB21 시스템에 도입할 계획이다. 네오버스 V1은 ARM의 SVE(Scalable Vector Extensions)를 지원하는데, 이를 통해 ETRI은 AB21에서 CPU당 16테라플롭스, 랙당 1600테라플롭스를 달성하고 목표 대비 전력소모를 60% 감소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ARM은 HPC 에코시스템 전반에서 ARM 기반 솔루션 도입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ARM은 ‘슈퍼컴퓨팅 컨퍼런스(ISC High Performance, 이하 ISC)’의 톱 500 경연대회에서 2회 연속 세계 1위에 오른 슈퍼컴퓨터 후가쿠의 기술 기반을 제공한 바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기업에 ARM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HPC 에코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페어 컴퓨팅, 샌디아 국립 연구소, 브리스톨 대학, AWS는 11월 초에 열린 AHUG(ARM High-Performance Computing User Group) 회의에서 각 사의 ARM 기반 HPC에 대한 자세한 계획을 공유했다. 11월 초에 진행된 SC20 행사에서는 유럽 프로세서 이니셔티브(European Processor Initiative)가 설립한 기업인 SiPearl도 자사의 엑사스케일 컴퓨팅 프로젝트의 일환인 레아(Rhea) 프로세서에 네오버스 V1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엔비디아도 연구자들이 엔비디아의 A100 GPU와 ARM 네오버스 기반 암페어 알트라(Altra) CPU를 이용한 ARM의 HPC에서 26배에 달하는 성능 향상을 구현했다고 발표했다.

ARM 기반 솔루션의 영향력이 가시화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후가쿠가 코로나19 연구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력은 ARM의 성과 중 하나라고 업체 측은 밝혔다. 후가쿠는 첫 가동 몇 개월만에 5개의 다른 코로나19 연구 프로젝트에 활용됐는데, 그중 하나는 공기 중에서 바이러스가 어떻게 순환하는지를 조사하는 연구이며, 또 하나는 2,000가지가 넘는 기존 약물들의 효능을 분석하는 연구이다.

ARM은 궁극적으로 HPC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과제 해결, 즉 합리적인 전력 및 예산 범위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준의 성능으로 확장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RM 프로세서 아키텍처의 핵심 중 하나는 싱글 스레드(single-threaded) 멀티코어 프로세서가 상대적인 전력 증가 없이 성능을 향상시키는 방식으로서 슈퍼컴퓨터 CPU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공동의 비전은 확장 중인 HPC 에코시스템 전반에 걸쳐 널리 도입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ARM의 HPC 부문 시니어 디렉터인 브렌트 고르다는 “전 세계적으로 ARM의 에코시스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며, 더 많은 선택지와 커스텀화, 혁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ARM은 이에 도전할 준비가 되어있으며, 세상을 진정으로 변화시킬 ARM의 기술을 통해 파트너들을 지원해 나갈 앞으로의 10년도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arm / etri
2020.11.30

ARM, ETRI와 슈퍼컴퓨터 개발 협력 발표…“HPC 에코시스템 확장”

편집부 | ITWorld
ARM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설계하는 슈퍼컴퓨터인 K-AB21(K-Artificial Brain 21)에 ARM의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ETRI는 곧 출시될 ARM의 네오버스 V1을 첫 슈퍼컴퓨터인 K-AB21 시스템에 도입할 계획이다. 네오버스 V1은 ARM의 SVE(Scalable Vector Extensions)를 지원하는데, 이를 통해 ETRI은 AB21에서 CPU당 16테라플롭스, 랙당 1600테라플롭스를 달성하고 목표 대비 전력소모를 60% 감소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ARM은 HPC 에코시스템 전반에서 ARM 기반 솔루션 도입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ARM은 ‘슈퍼컴퓨팅 컨퍼런스(ISC High Performance, 이하 ISC)’의 톱 500 경연대회에서 2회 연속 세계 1위에 오른 슈퍼컴퓨터 후가쿠의 기술 기반을 제공한 바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기업에 ARM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HPC 에코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페어 컴퓨팅, 샌디아 국립 연구소, 브리스톨 대학, AWS는 11월 초에 열린 AHUG(ARM High-Performance Computing User Group) 회의에서 각 사의 ARM 기반 HPC에 대한 자세한 계획을 공유했다. 11월 초에 진행된 SC20 행사에서는 유럽 프로세서 이니셔티브(European Processor Initiative)가 설립한 기업인 SiPearl도 자사의 엑사스케일 컴퓨팅 프로젝트의 일환인 레아(Rhea) 프로세서에 네오버스 V1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엔비디아도 연구자들이 엔비디아의 A100 GPU와 ARM 네오버스 기반 암페어 알트라(Altra) CPU를 이용한 ARM의 HPC에서 26배에 달하는 성능 향상을 구현했다고 발표했다.

ARM 기반 솔루션의 영향력이 가시화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후가쿠가 코로나19 연구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력은 ARM의 성과 중 하나라고 업체 측은 밝혔다. 후가쿠는 첫 가동 몇 개월만에 5개의 다른 코로나19 연구 프로젝트에 활용됐는데, 그중 하나는 공기 중에서 바이러스가 어떻게 순환하는지를 조사하는 연구이며, 또 하나는 2,000가지가 넘는 기존 약물들의 효능을 분석하는 연구이다.

ARM은 궁극적으로 HPC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과제 해결, 즉 합리적인 전력 및 예산 범위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준의 성능으로 확장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RM 프로세서 아키텍처의 핵심 중 하나는 싱글 스레드(single-threaded) 멀티코어 프로세서가 상대적인 전력 증가 없이 성능을 향상시키는 방식으로서 슈퍼컴퓨터 CPU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공동의 비전은 확장 중인 HPC 에코시스템 전반에 걸쳐 널리 도입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ARM의 HPC 부문 시니어 디렉터인 브렌트 고르다는 “전 세계적으로 ARM의 에코시스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며, 더 많은 선택지와 커스텀화, 혁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ARM은 이에 도전할 준비가 되어있으며, 세상을 진정으로 변화시킬 ARM의 기술을 통해 파트너들을 지원해 나갈 앞으로의 10년도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arm / etri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