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4

레드햇, 파트너 에코시스템 강화…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 파이프라인 가속화

편집부 | ITWorld
레드햇(www.redhat.com)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Red Hat OpenShift Data Science)’의 체험판 출시와 더불어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해 확장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발표했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AI/ML) 부문을 선도하는 파트너들의 지원으로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에 최적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에, 고객들은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적합한 기술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에서 머신러닝을 위해 제공되는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다.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가 지원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기업이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 테스트 및 구축하기 위한 기술을 선택할 때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하고 프로덕션 플랫폼의 실행 및 유지 보수와 관련된 어려움을 해소한다. 완전관리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레드햇이 운영 책임과 지원을 맡도록 한다. 

레드햇 AI/ML 파트너 에코시스템의 주요 핵심 구성원은 사용자 인터페이스 대시보드에 사전에 통합돼 최신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가속 솔루션과 모델 운영 라이프사이클을 지원하는 도구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한다. 여기에는 인텔 툴킷(Intel Toolkit)과 곧 출시 예정인 엔비디아가속 컴퓨팅 지원이 포함된다. 

엔터프라이즈용 인텔 오픈비노 프로(Intel OpenVINO Pro for Enterprise)를 사용해 인텔 하드웨어에서 모델 동작을 최적화하고 조정할 수 있는 완전히 통합된 모델 개발 환경을 활용할 수 있다. 그리고 데이터 과학자에게 인텔 기반 CPU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도록 최적화된 일련의 도구와 프레임워크를 제공하는 인텔 원API AI 분석 툴킷(Intel oneAPI AI Analytics Toolkit)을 통해 빠르게 통찰력을 얻도록 지원한다. 인텔의 오퍼링을 통해 데이터 과학자는 모델을 구축하고 배포하는 데 필요한 도구와 프레임워크에 대한 통합 액세스 권한을 가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텔 하드웨어에서 높은 성능을 얻을 수 있다.

엔비디아 GPU 기술을 사용하여 컴퓨팅 지원을 가속함으로써 데이터 과학자는 많은 컴퓨팅 자원을 요구하는 신경망을 생산성 손실 없이 대규모의 아키텍처로 확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과학자는 모델 교육에 드는 시간을 줄이고 코드 변경도 최소화할 수 있다.

인텔과 엔비디아와 함께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여러 주요 AI/ML 파트너들이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주피터 노트북과 같은 오픈 워크플로 플랫폼과 파이토치(Pytorch), 텐서플로우(Tensorflow)을 포함한 공통 프레임워크를 통해 기업의 AI/ML 솔루션에 대한 맞춤형 대안을 제공한다. 또한 레드햇 마켓플레이스(Red Hat Marketplace)의 인증 파트너 기술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디케이티드(Red Hat OpenShift Dedicated) 및 AWS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Red Hat OpenShift Service on AWS)의 추가 기능(add-on)으로 제공된다.

레드햇 클라우드 데이터 부문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 마이크 피치는 “데이터 과학과 머신러닝은 대부분의 산업 혁신과 비즈니스 가치를 주도하고 있다”며, “레드햇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와 오픈 데이터 허브(Open Data Hub), 광범위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 기업이 이러한 복잡성을 극복하고 머신러닝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1.11.24

레드햇, 파트너 에코시스템 강화…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 파이프라인 가속화

편집부 | ITWorld
레드햇(www.redhat.com)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Red Hat OpenShift Data Science)’의 체험판 출시와 더불어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해 확장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발표했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AI/ML) 부문을 선도하는 파트너들의 지원으로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에 최적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에, 고객들은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적합한 기술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에서 머신러닝을 위해 제공되는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다.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가 지원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기업이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 테스트 및 구축하기 위한 기술을 선택할 때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하고 프로덕션 플랫폼의 실행 및 유지 보수와 관련된 어려움을 해소한다. 완전관리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레드햇이 운영 책임과 지원을 맡도록 한다. 

레드햇 AI/ML 파트너 에코시스템의 주요 핵심 구성원은 사용자 인터페이스 대시보드에 사전에 통합돼 최신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가속 솔루션과 모델 운영 라이프사이클을 지원하는 도구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한다. 여기에는 인텔 툴킷(Intel Toolkit)과 곧 출시 예정인 엔비디아가속 컴퓨팅 지원이 포함된다. 

엔터프라이즈용 인텔 오픈비노 프로(Intel OpenVINO Pro for Enterprise)를 사용해 인텔 하드웨어에서 모델 동작을 최적화하고 조정할 수 있는 완전히 통합된 모델 개발 환경을 활용할 수 있다. 그리고 데이터 과학자에게 인텔 기반 CPU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도록 최적화된 일련의 도구와 프레임워크를 제공하는 인텔 원API AI 분석 툴킷(Intel oneAPI AI Analytics Toolkit)을 통해 빠르게 통찰력을 얻도록 지원한다. 인텔의 오퍼링을 통해 데이터 과학자는 모델을 구축하고 배포하는 데 필요한 도구와 프레임워크에 대한 통합 액세스 권한을 가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텔 하드웨어에서 높은 성능을 얻을 수 있다.

엔비디아 GPU 기술을 사용하여 컴퓨팅 지원을 가속함으로써 데이터 과학자는 많은 컴퓨팅 자원을 요구하는 신경망을 생산성 손실 없이 대규모의 아키텍처로 확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과학자는 모델 교육에 드는 시간을 줄이고 코드 변경도 최소화할 수 있다.

인텔과 엔비디아와 함께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여러 주요 AI/ML 파트너들이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주피터 노트북과 같은 오픈 워크플로 플랫폼과 파이토치(Pytorch), 텐서플로우(Tensorflow)을 포함한 공통 프레임워크를 통해 기업의 AI/ML 솔루션에 대한 맞춤형 대안을 제공한다. 또한 레드햇 마켓플레이스(Red Hat Marketplace)의 인증 파트너 기술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디케이티드(Red Hat OpenShift Dedicated) 및 AWS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Red Hat OpenShift Service on AWS)의 추가 기능(add-on)으로 제공된다.

레드햇 클라우드 데이터 부문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 마이크 피치는 “데이터 과학과 머신러닝은 대부분의 산업 혁신과 비즈니스 가치를 주도하고 있다”며, “레드햇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데이터 사이언스와 오픈 데이터 허브(Open Data Hub), 광범위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 기업이 이러한 복잡성을 극복하고 머신러닝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